메뉴 건너뛰기

logo

민중가요가 다시 빛을 볼 수 있기를

2018.07.07 21:40 조회 수 19 장작추가 2 / 0


이제 문재인정부 출범 1년을 훌쩍 넘었습니다.

새누리당은 휘청휘청이며 난민문제 실업문제 등 호재 앞에서도 입 벙긋하지도 못하는 상태에 이르렀습니다.

봄이 온 겁니다. 지난 이명박근혜정권에서처럼 숨죽여 살 이유도 없으며, 앞으로 이런 시대는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를 기회로, 민중가요가 빛을 보고 새로운 길을 찾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내용을 떠나 노래 그 자체만으로도 얼마나 좋습니까. 학창시절의 감성을 얼마나 자극합니까.

그 시절에 새로운 시대를 여는 가슴벅찬 기억을 떠올리고, 새 세대의 잠든 심장을 깨울 수 있습니다.


기존의 꽉 막힌 보수성 따위는 후련하게 벗어버렸으면 좋겠습니다.

콘서트7080에도 꽃다지 우리나라 등 노래패가 흔쾌히 나오고

소싯적 자보 피씨 쓴 사람들도 다시 솜씨를 발휘했으면 좋겠습니다.

소극장에서 공연을 열어보면 그 시절 사람들이 흔쾌히 지갑을 열 것입니다. 적자는 면할 겁니다.

이름난 대중가수들이 민중가요를 다시 부르는 리메이크앨범도 꼭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민중가요의 상업화? 아니 요즘 세상에 돈 좀 버는 게 뭐 어떻습니까?


돌아보면

그 잘난 이론가들보다, 선봉에서 파이와 꽃병을 든 사수대보다,

노래의 힘이 훨씬 컸습니다.


이를 이어갈지 말지는 새 세대가 알아서 할 일이지만

그 시절 많은 사람들의 감성을 적시고 함께 불렀던 민중가요가 여태껏 다시 빛을 보지 못하는 건,

노래의 힘이 밝혀지지 않는다는 건,

너무나도 가슴아픈 일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516 (양덕)'사이코들's mind full of.. [2] H.Journey 2018.09.07 1 0 10
515 패러디)The Warship mix [2] H.Journey 2018.09.04 1 0 10
514 [동방] 작디작은 현장 (영상 4개) 156 2018.08.26 0 0 8
513 저니네극장)AOE-Imperial March Choires [2] I.Journey 2018.08.25 1 0 9
512 Il mare eterno nella mia anima - 영혼속의 영원의 바다 [2] I.Journey 2018.08.14 1 0 15
511 명곡)Jessica Rabbit(Amy Irving) - why don't you do right [2] I.Journey 2018.08.12 1 0 16
510 음악을 찾습니다.3 닥치고돌격 2018.07.28 0 0 16
509 황금 함대 - Jason Hayes & Mike Patti [2] 156 2018.07.20 2 0 29
508 You - 다이 ('쓰르라미 울 적에' OST) 156 2018.07.17 2 0 13
507 블랙핑크가 새로 해석한 뚫훍송! [1] 酒袋飯囊 2018.07.09 1 0 36
» 민중가요가 다시 빛을 볼 수 있기를 [3] 酒袋飯囊 2018.07.07 2 0 19
505 summer - 히사이시 조 [2] 156 2018.07.05 2 0 10
504 빠삐용 테마곡 - 제리 골드스미스 [3] 156 2018.07.03 1 0 14
503 조니프레지덴테 '오페라'극장 - '도미노연쇄폭발' [2] I.Journey 2018.06.26 1 0 12
502 [동방] 라스트리모트 (영상 14개) [8] 156 2018.06.25 2 0 20
501 RUN-시유 [2] 156 2018.06.25 2 0 17
500 요즘 러시아 노래가 듣기 좋네요. [2] 156 2018.06.22 2 0 20
499 저니네야그!)신장개업(?), 조니프레지덴테 '오페라'극장 [3] file I.Journey 2018.06.19 1 0 10
498 Комбат(대대장) - 류베(любэ) [2] 156 2018.06.13 1 0 20
497 stand by me - 밴저민 얼 킹 [1] 156 2018.06.10 1 0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