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정봉주 전 의원의 복당이 거절됐군요.

2018.03.19 20:32 조회 수 24 장작추가 2 / 0

이명박이 기소될 바로 그 사유를 말했다는 이유로 옥고를 겪었던 사람이라는 것 말고는 정봉주에 대해서 아는 바가 없습니다. 그래도 뭔가를 했으니까 이름이 알려졌겠지요.


증거도 없고 정황도 없지만 의심이 되는 사람이 하나 있습니다. 누구라고 말하지는 않겠습니다. 정말이지 주는 것 없이 미운 사람입니다. 이유 하나 없이 싫은 사람입니다. 그 사람에 대해서도 그다지 아는 바가 없지만 그래도 이상하게 정이 안 가는 사람입니다.


항상 중요한 순간에 중요한 자리에서 이상한 결정을 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 이유가 항상 사욕이었던 것 같아서 그렇습니다. 그 사욕이 私慾인지 邪慾인지 분간하지 못하겠습니다.


그냥 그렇다는 얘깁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711 극화)권력이란 뭔가? [3] file I.Journey 2018.06.14 1 0 17
710 유시민의 헛발질. [3] I.Journey 2018.06.12 1 0 25
709 이제 일본의 정권교체를 시작할 때입니다. [10] 인어 2018.06.11 2 0 35
708 인권충이 재판관이 되면 안되는 이유. [10] 욕하고싶은 2018.06.11 2 0 83
707 이상하리만치 더민주와 이재명을 [5] I.Journey 2018.06.11 1 0 32
706 '악어눈물'의 예시. [2] I.Journey 2018.06.09 2 0 22
705 트위터에서 난리난 레드윔프스 우익논란.jpg [10] file Orange 2018.06.09 3 0 1781
704 지선) 꼭 알아둬야할 것! + 선택의 문제. [2] I.Journey 2018.06.08 2 0 22
703 여가부 공무원, 미국 망명을 위해 대사관에 돌진 [2] 인어 2018.06.07 1 0 19
702 홍준표 “북미회담서 종전선언 결단코 반대… 트럼프에 상당한 우려” [2] Orange 2018.06.07 3 0 34
701 자원의 저주 : 마다가스카르와 바닐라. [3] file I.Journey 2018.06.07 1 0 9
700 근데, 확실한 건 '매국년'은. [5] I.Journey 2018.06.07 1 0 20
699 지선)1주일도 안남았군요. 어렵습니다. [3] I.Journey 2018.06.07 1 0 14
698 미스pc를 '엿'먹이는 Fact. [3] I.Journey 2018.06.07 1 0 20
697 미스 아메리카 = 미스 민주당. [6] 욕하고싶은 2018.06.06 1 0 30
696 자~ 이제 국방부에 칼 들어갑니다. [2] 인어 2018.06.04 1 0 17
695 개인소득 개선? [3] 욕하고싶은 2018.06.04 0 0 15
694 저출산이든, 고령화든, 그로인한 경제문제든. [4] I.Journey 2018.06.04 1 0 16
693 일본의 멘붕, "회담은 니들이 하고 돈은 우리가 내라?" [4] 인어 2018.06.03 2 0 25
692 근데..메벤 사태로 어딘가 퍼뜩 든 생각. [5] I.Journey 2018.06.02 1 0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