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AKR20160909091000004_01_i.jp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이재석 부장판사)는 9일 부부 사이에 강제 성관계를 한 혐의(강간)로 기소된 심모(41)씨의 선고 공판에서 "폭력이나 유형력 등을 행사해 상대방 의사에 반하는 성관계를 맺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무죄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당시 상황을 보면 남편이 원하지 않는 성관계를 맺은 것으로 볼 여지는 있다"면서도 "성관계 직전 두 사람의 행동이나 대화 내용을 보면 심씨로서는 상대가 (성관계에) 동의했다고 볼 여지가 충분히 있다"고 판단했다. 【 『'남편 강간죄' 첫 기소된 여성 무죄…"강제성 없었다"』 연합뉴스 2016.09.09 】

NISI20160629_0011864674_web.jpg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부장판사 이재석)는 9일 이혼을 요구하는 남편을 감금하고 강제로 성폭행한 혐의(감금치상 등)로 기소된 심모(41·여)씨에게 강간 혐의는 무죄로, 감금치상과 강요 혐의는 유죄로 판단해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법원은 심씨의 남편이 내심 원치 않던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볼 여지는 있으나, 심씨가 강간의 고의를 갖고 남편의 반항이 불가능토록 해 강제로 성관계를 가졌다는 점은 합리적 의심이 들지 않을 정도로 증명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당시 심씨는 남편의 외도를 의심해 남편으로부터 이를 사과받고, 결혼생활 유지를 설득하기 위해 남편을 감금하기로 계획했다"며 "여의치 않을 경우 외도 사실에 관한 증거를 수집해 이혼소송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제했다.

이어 "심씨는 당시 감금된 상태의 남편에게 외도 사실을 추궁하고, 결혼생활이 파탄에 이른 경위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며 "이 과정에서 남편은 자신의 사랑을 확인받고자 하는 심씨에게 성적인 내용을 포함한 친밀한 말을 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심씨와 남편이 성관계를 갖는 과정에서 심씨가 남편을 폭행하거나 협박한 바는 없었고, 관계 전후로 두 사람 사이의 분위기가 호전되기도 했고, 이는 심씨와 남편 모두 인정하는 부분"이라며 "남편은 심씨에게 평소 성관계를 갖기 전에 하던 말을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성관계에 이르기까지의 경위를 살펴보면 결혼생활을 지속하고자 했던 심씨로서는 성관계에 대해 남편의 동의가 있었다고 여겼을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아울러 "당시 남편은 비록 몸이 결박돼 있기는 했으나 팔꿈치 아래 부분을 움직이는 등 제한적으로 몸을 움직일 수 있는 상태였다"며 "남편은 결박돼 있는 동안에도 심씨의 도움을 받아 화장실을 오가고, 거실서 빵을 먹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심씨가 남편의 의사에 반(反)하는 정도를 넘어 반항을 억압할 정도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맥락에서 "심씨가 강간의 고의를 가지고 남편을 성폭행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강간 혐의는 무죄로 봤다.

다만 심씨가 남편을 감금하고 "이혼 사유가 본인에게 있다"고 강제로 말하게 한 혐의는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심씨 등이 범행을 인정하고 있고, 객관적인 증거 또한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며 "남편의 진술 또한 구체적으로 자신이 겪은 경험에 기초해 신빙성을 인정할 수 있다"며 유죄로 봤다.

이에 따라 "심씨는 김씨와 공모해 남편을 감금하고, 의무 없는 일을 강요하기도 해 죄질이 가볍지 않다"며 "심씨가 범행을 뉘우치며 반성하고 있고, 동종의 형사처벌이 없는 점 등을 모두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감금치상 범행에 함께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공범 김모(42)씨에게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 사건은 아내가 저항이 불가능한 상태의 남편을 상대로 강제로 성관계를 가진 것이 유죄로 인정되는지 등이 쟁점으로 부각된 바 있다. 【 『'남편 성폭행' 첫 기소 아내, 강간 혐의 '무죄'』 뉴시스 2016.09.09 】



檢, '남편 강간죄' 첫 기소된 여성에 징역 7년 구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206 아주 개놈들이 넘쳐요.~ [2] 욕하고싶은 2017.11.15 1 0 10
205 로마의 악순환 이거시 바로 순환악화구조! [2] 욕하고싶은 2017.11.11 1 0 10
204 ??? : 경제논리따윈 뿌뿌뿡! [3] F.Journey 2017.10.30 1 0 10
203 천하제일 병신대회 후보4 욕하고싶은 2017.09.19 0 0 10
202 세월호 학생 참사는 카톡탓? [2] 욕하고싶은 2017.05.30 2 0 10
201 ??? : 싱글은 다 필요없다 G.Journey 2017.02.20 0 0 10
200 고개드는 '비박·비문 헤쳐모여론'…'빅텐트론' 탄력받나 뉴우스 2016.12.29 0 0 10
199 화염 뚫고 건넨 손길..."일가족 3명 구했다" 계란과자 2016.09.15 1 0 10
» '남편 강간죄' 첫 기소된 여성 무죄…"강제성 없었다" 계란과자 2016.09.09 2 0 10
197 불륜사이로 착각…후배에 성폭행 당하는 아내 촬영한 남편 [2] 계란과자 2016.08.16 1 0 10
196 서울시장하고 휴식해야할듯. [1] 피잣 2016.08.16 1 0 10
195 "北, 병력부족에 軍 면제 대상도 규정 고쳐 징집" 계란과자 2016.08.12 1 0 10
194 '휴가중' 朴대통령 지지율, 우병우 의혹으로 소폭 하락 계란과자 2016.07.30 0 0 10
193 "소비자는 상품을 먹는 게 아니야. 정보를 먹는 게지." file R.Journey 2019.05.03 0 0 9
192 얼굴 순둥이 같다고 믿지마라. [2] R.Journey 2019.04.09 1 0 9
191 보수뿐만이 아니다. [3] R.Journey 2019.04.04 1 0 9
190 모든 정권이 장관들이 사과만 하면 문제가 엎어짐. [6] 우린.그루트 2019.03.19 0 0 9
189 탈코하면 장수한다니!!!! [2] 우린.그루트 2019.03.08 1 0 9
188 하태경 한발 늦었다. 강남경찰서 버닝썬 손 떼라. 우린.그루트 2019.02.23 1 0 9
187 블랙리스트와 미세먼지 저감법 의혹! 우린.그루트 2019.02.22 1 0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