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前남친 3년 넘게 쫓고 성추행도 한 50대女 '집유'

2016.08.16 13:26 조회 수 4 장작추가 1 / 0
NISI20160629_0011864674_web.jpg
김 판사는 판결문에서 "A씨는 4살 연상의 피해자를 좋아하는 마음에 3년이 넘는 기간 동안 끊임없이 일방적으로 피해자를 쫓아다녔다"며 "피해자는 A씨가 다시 찾아오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가 A씨에게 심한 욕설을 하거나 112 신고도 수차례 걸쳐 했지만 A씨는 피해자를 찾아가는 행위를 그치지 않고 있다"며 "피해자는 분노조절장애에 걸린 것 같다며 A씨를 엄벌에 처해 달라는 취지로 의견서를 제출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A씨는 이 법정에서 다시 피해자를 찾아가지 말 것을 당부하는 재판장의 촉구에도 불구하고 '앞으로는 조용히 사랑하겠다'고 진술하는 등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A씨를 엄벌해야 할 필요성이 높다고 할 것이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다만 "A씨가 피해자를 위협하는 등 행위는 전혀 하지 않았고, 특별한 범죄 전력도 없다"며 "향후 피해자에게 연락하거나 접근하는 등 행위를 방지하고자 보호관찰을 명한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 2월 전 남자친구였던 피해자 B씨와 실랑이를 벌이던 중 B씨의 신체부위를 수차례 만져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B씨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자 B씨가 거주하는 주택 복도로 수차례 들어가 초인종을 누르는 등 주거를 침입한 혐의도 받았다. 【 『前남친 3년 넘게 쫓고 성추행도 한 50대女 '집유'』 뉴시스 2016.08.16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206 불륜사이로 착각…후배에 성폭행 당하는 아내 촬영한 남편 [2] 계란과자 2016.08.16 1 0 10
» 前남친 3년 넘게 쫓고 성추행도 한 50대女 '집유' [2] 계란과자 2016.08.16 1 0 4
204 '대통령 만화' 그린 시사만화가 백무현 화백 별세 [2] 계란과자 2016.08.16 2 0 69
203 서울시장하고 휴식해야할듯. [1] 피잣 2016.08.16 1 0 10
202 광복절 경축사로 ‘건국일’ 논란 불씨에 휘발류 뿌린 박근혜 [2] 계란과자 2016.08.15 0 0 133
201 지구온난화 거짓이다 [5] 피잣 2016.08.14 1 0 70
200 사우나서 "왜 나 만져" 누명씌우고 돈 요구한 男꽃뱀 구속 [2] 계란과자 2016.08.14 1 0 40
199 女제자에 음란영상 링크주소 보낸 교수…"지각해도 백점 줘잖아" 계란과자 2016.08.14 1 0 11
198 대법 "재판 중 성년 된 소년…소년감경 적용 안돼" 계란과자 2016.08.14 0 0 17
197 군 체육대회서 축구하다가 부상…法 "국가유공자 아냐" 계란과자 2016.08.14 0 0 15
196 서울 도심서 집회·행진 잇따라…위안부기림일 행사도 계란과자 2016.08.14 0 0 8
195 오늘자 메오후일보 [3] 피잣 2016.08.13 2 0 15
194 친일파 이두황 100년만에 '처단' 계란과자 2016.08.12 3 0 141
193 내 개인정보 '제3자제공' 동의만 하면 멋대로 팔아도 OK? [3] 계란과자 2016.08.12 1 0 13
192 인류의 '역사적 역전'…2075년 65세이상이 15세 미만보다 많아져 계란과자 2016.08.12 0 0 20
191 "北, 병력부족에 軍 면제 대상도 규정 고쳐 징집" 계란과자 2016.08.12 1 0 10
190 '양심적 병역 거부' 인정할 때 됐나…법원 또 무죄 판결 [2] 계란과자 2016.08.12 1 0 15
189 직장상사에게 성폭행범 누명 씌운 30대 여성 집행유예 [2] 계란과자 2016.08.12 2 0 9
188 '간호사 성추행' 의사 父子 나란히 법정에 [2] 계란과자 2016.08.12 2 0 11
187 어버이연합 9월 활동 본격 재개…추선희 "일베 도움 새 사무실 마련" [7] 계란과자 2016.08.11 1 0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