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ISI20160818_0012075578_web.jpg
32명의 학생들이 모여 수업을 받는 교실에서는 내내 더위와의 싸움이 벌어졌다. 에어컨을 틀어놨지만 교실에 옹기종기 모인 학생들의 더운 몸을 식혀주기에는 역부족이었다.

6학년에 재학 중인 B군은 "에어컨 바로 앞에 앉아도 전혀 시원하지가 않다"며 "너무 친환경적인 학교 같다"고 볼멘소리를 했다.

B군은 집에서 가져온 얼린 생수병을 연신 만지작거리면서 "다른 학교는 2주 뒤에 개학한다"고 푸념했다.

같은 반 C양도 "교실에 에어컨이 잘 나와도 32명이 같이 있기 때문에 더울 수 밖에 없다"며 "9월이 되면 시원해질 텐데 개학을 빨리한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사정이 비슷한 학교들이 상당수다.

서울 용산구 소재 한 중학교에 재학 중인 김모(13)양은 "학생들이 신청을 하면 교무실에서 에어컨을 틀어주는데 신청을 해도 안 나올 때가 있는 것 같다"며 "틀어도 안 시원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 학교는 전력 사용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에어컨 가동을 매 시간마다 선택적으로 하고 있었다.

김양은 "오늘 개학이라 아침에 교실에 왔는데 에어컨이 꺼져 있었다"며 "선풍기 3대로 겨우 버텼다. 이렇게 더운 날씨에는 학교가 계속 에어컨을 틀어줬으면 좋겠다"고 하소연했다.

이들 학교가 에어컨 가동에 인색할 수밖에 없는 것은 '전기요금 폭탄' 걱정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교육용 전기요금은 1년 중 가장 전기를 많이 쓴 날의 전력량 요율인 피크전력 사용량을 기준으로 기본요금을 정한다.

기본요금은 교육용 전기요금에서 43%나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 등교 시작부터 내내 에어컨을 틀면 전기요금 폭탄을 맞을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 『"학교가 제일 더워요"…개학 교실 상당수 '한증막'』 뉴시스 2016.08.19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226 한국 선교단체 추정 일행 터키동부 길거리 활동 중 봉변 [2] 계란과자 2016.08.20 1 0 30
225 중·고생 도박 중독 심각 [5] 계란과자 2016.08.19 2 0 17
» "학교가 제일 더워요"…개학 교실 상당수 '한증막' 계란과자 2016.08.19 0 0 28
223 이철성 "음주운전 사고때 부끄러워 신분 숨겨…징계는 안받아" 계란과자 2016.08.19 0 0 17
222 '민주화운동 산증인' 박형규 목사 별세 계란과자 2016.08.19 1 0 14
221 여고생 엉덩이 만진 성추행범 엎어치기해 붙잡은 고교생 계란과자 2016.08.18 1 0 49
220 학교 복도에서 부딪혀 5년 시각장애…위자료가 고작 100만원? 계란과자 2016.08.18 0 0 13
219 시민사회단체 "사드 유해글 삭제, 비민주적 여론 통제"…법 개정 촉구 [4] 계란과자 2016.08.18 2 0 9
218 DJ 서거 날 하의도 생가 화재…방화 여부 수사 [3] 계란과자 2016.08.18 1 0 18
217 역시 극과극. [2] 피잣 2016.08.17 1 0 45
216 ‘남성 혐오’ 워마드, 아동학대까지 자행 [5] 계란과자 2016.08.17 4 0 73
215 6억 생긴 뒤…친모 나타났지만 고아로 살겠다는 3형제 계란과자 2016.08.17 0 0 17
214 '뽀로로' 본다고 아동 팔 끌어 탈구…어린이집 교사 징역형 [6] 계란과자 2016.08.17 2 0 21
213 '셧다운제 찬성' 조윤선, 문화부 수장되자 게임계 '화들짝' [3] 계란과자 2016.08.17 1 0 12
212 김해영, 독재정권 의문사 조사 '장준하 특별법' 발의 계란과자 2016.08.17 0 0 27
211 박정아 리시브 노답 피잣 2016.08.17 0 0 70
210 송로버섯에 가려진 '끔찍한' 메뉴가 있었다 [5] 酒袋飯囊 2016.08.16 2 -1 30
209 법원 "김무성 전 대표 콜트노조에 공개 사과하라" [2] 계란과자 2016.08.16 2 0 5
208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 고발한 장로 16명 중징계 계란과자 2016.08.16 2 0 17
207 軍병원 의료사고…엉뚱한 약 주사해 병장 왼팔 마비 계란과자 2016.08.16 0 0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