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민주화운동 산증인' 박형규 목사 별세

2016.08.19 14:13 조회 수 14 장작추가 1 / 0
AKR20160818183151005_01_i.jpg
평범한 목회자였던 박 목사를 교회 밖으로 끌어낸 계기는 1960년 4·19 혁명이었다.

당시 결혼식 주례를 마치고 나오던 길에 총소리와 함께 피 흘리는 학생들을 목격한 박 목사는 충격에 휩싸였다.

박 목사는 회고록 '나의 믿음은 길 위에 있다'에서 "들것에 실린 학생들이 피를 흘리는 모습을 보았을 때, 무언가 내 머리를 강하게 내리치는 느낌이 들었다. 그들에게서 나는 십자가에서 피 흘리는 예수의 모습을 보았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박 목사의 '길 위의 신앙'은 그렇게 시작됐다. 이에 서슬 파랗던 군사 독재 정권의 박 목사에 대한 탄압도 본격화됐다.

대표적인 사건이 1973년 4월 이른바 '남산 부활절 사건'이다.

박 목사는 당시 기독교 부활절 연합예배에서 유신체제를 비판하는 플래카드와 전단을 배포하려다 실패한 뒤 '내란예비음모죄'로 기소돼 징역형을 선고받는다.

이어 1978년 2월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유신체제를 비판하고 새 민주헌법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내용의 '3.1 민주선언'을 발표했다가 기소돼 징역형을 선고받는 등 무려 6차례의 옥고를 치렀다.

하지만 민주화운동의 맨 앞자리에는 박 목사의 이름이 빠지지 않았다. 박정희 정권에 이어 전두환 정권에서도 박 목사의 투쟁은 계속됐다.

전두환 정권은 폭력배를 동원해 그가 목회하던 서울제일교회에서 난동을 부리게 하는 등 박 목사를 탄압했다. 하지만 거리로 내몰린 박 목사와 교인들은 무려 6년 동안 서울 중부경찰서 앞에서 '노상 예배'를 이어갔다. 이 사건은 독일의 시사 주간지가 보도하면서 국제사회에 널리 알려지기도 했다.

한편 '긴급조치 9호 위반'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박 목사는 지난 2014년 법원의 재심 결과 무죄를 선고받으며 35년 만에 억울함을 벗었다. 【 『'민주화운동 산증인' 박형규 목사 별세』 연합뉴스 2016.08.18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226 한국 선교단체 추정 일행 터키동부 길거리 활동 중 봉변 [2] 계란과자 2016.08.20 1 0 30
225 중·고생 도박 중독 심각 [5] 계란과자 2016.08.19 2 0 17
224 "학교가 제일 더워요"…개학 교실 상당수 '한증막' 계란과자 2016.08.19 0 0 28
223 이철성 "음주운전 사고때 부끄러워 신분 숨겨…징계는 안받아" 계란과자 2016.08.19 0 0 17
» '민주화운동 산증인' 박형규 목사 별세 계란과자 2016.08.19 1 0 14
221 여고생 엉덩이 만진 성추행범 엎어치기해 붙잡은 고교생 계란과자 2016.08.18 1 0 49
220 학교 복도에서 부딪혀 5년 시각장애…위자료가 고작 100만원? 계란과자 2016.08.18 0 0 13
219 시민사회단체 "사드 유해글 삭제, 비민주적 여론 통제"…법 개정 촉구 [4] 계란과자 2016.08.18 2 0 9
218 DJ 서거 날 하의도 생가 화재…방화 여부 수사 [3] 계란과자 2016.08.18 1 0 18
217 역시 극과극. [2] 피잣 2016.08.17 1 0 45
216 ‘남성 혐오’ 워마드, 아동학대까지 자행 [5] 계란과자 2016.08.17 4 0 73
215 6억 생긴 뒤…친모 나타났지만 고아로 살겠다는 3형제 계란과자 2016.08.17 0 0 17
214 '뽀로로' 본다고 아동 팔 끌어 탈구…어린이집 교사 징역형 [6] 계란과자 2016.08.17 2 0 23
213 '셧다운제 찬성' 조윤선, 문화부 수장되자 게임계 '화들짝' [3] 계란과자 2016.08.17 1 0 12
212 김해영, 독재정권 의문사 조사 '장준하 특별법' 발의 계란과자 2016.08.17 0 0 27
211 박정아 리시브 노답 피잣 2016.08.17 0 0 70
210 송로버섯에 가려진 '끔찍한' 메뉴가 있었다 [5] 酒袋飯囊 2016.08.16 2 -1 30
209 법원 "김무성 전 대표 콜트노조에 공개 사과하라" [2] 계란과자 2016.08.16 2 0 5
208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 고발한 장로 16명 중징계 계란과자 2016.08.16 2 0 17
207 軍병원 의료사고…엉뚱한 약 주사해 병장 왼팔 마비 계란과자 2016.08.16 0 0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