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article.jpg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가운데)이 故 장준하 선생의 장남인 장호권(왼쪽)씨와 함께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장준하 의문사 규명' 특별법을 발의하고 있다.2016.8.16/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박정희 정권 때 의문사한 고(故) 장준하 선생을 비롯해 과거 독재 권력 하에서 발생한 의문의 죽음을 규명하는 내용이 담긴 특별법을 대표발의했다.

김 의원은 1975년 장준하 선생이 숨진 날짜인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장준하 사건 등 진실규명과 정의실현을 위한 과거사청산 특별법안'을 국회 의안과에 접수했다.

그는 회견문을 통해 "장준하 선생님의 41주기를 맞이하는 오늘까지도, 새롭게 드러난 타살 의혹에 대해 국가 차원의 재조사는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제는 진실을 밝혀야 할 때"라며 취지를 밝혔다. 【 『김해영, 독재정권 의문사 조사 '장준하 특별법' 발의』 뉴스1 2016.08.16 】




현재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에 따른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의 조사기간이 종료되어 장 선생의 의문사 사건을 비롯한 여러 의문사 사건과 국가폭력에 의한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추가적인 진상조사가 곤란한 상황이다.

법안을 발의한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장준하 선생이 서거한 지 올해로 41년이 되었지만, 장 선생의 죽음은 여전히 의혹으로 남아 있다”며 “과거사에 대한 진상조사는 역사를 올곧이 세우는 작업이 될 것”이라며 ‘장준하 의문사 규명 특별법’을 발의 배경을 밝혔다.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장준하 선생의 장남 호권씨는 “지난 19대 때 특별법을 발의했다가 19대 국회가 문을 닫음으로써 잊혀질 뻔 했는데 다시 관심을 갖고 발의하게 되었다”라며 “이것은 장준하 개인의 의문사를 보는 게 아니라 잊혀지고 왜곡된 근현대사, 이 나라의 역사를 밝히는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 『‘장준하 의문사’ 파헤치기 위한 특별법 재발의』 뷰스앤뉴스 2016.08.16 】


20140722110945985366.jpg
1975년 8월 22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장준하 선생 장례식에서 아들 장호준이 고인의 영정을 들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고 현장으로 달려간 장준하의 아들 장호권 씨는 이렇게 증언했다.

"절벽에서 떨어졌다는데 주검이 너무 멀쩡했고, 멍도 없고, 오른쪽 귀 뒤쪽에서만 피가 나왔다. 양팔 겨드랑이 쪽에 멍이 있었는데 누군가 잡아끌고 갈 때 난 것처럼 보였다. 의사들이 만져보더니 '뒷골이 함몰된 것 같다'고 말했다. 당시에도 '약사봉 현장에서 떨어진 것이 아니다'라는 말이 퍼졌다. 아버지가 추락한 것을 봤다는 증언도 거짓으로 드러났다. 결론은 아버지는 추락 현장에 가지 않았고, 다른 데서 변을 당한 뒤 시신을 옮겨놓은 것으로 볼 수 밖에 없었다" 【 『광복군 장준하, 만주군 박정희의 유신체제 흔들다』 노컷뉴스 2014.07.22 】


201608170751_61120010862449_2.jpg
우리 네티즌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입니다. 오유의 해당 글에는 “광복절 장준하 선생의 아드님은 해외에서 들어오고 싶어도 못 들어오시는 건가요. 출석요구도 참 황망한데 목숨 걸고 독립운동한 독립운동가의 자손이 이런 대접을” 등의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장호준 목사는 댓글을 통해 “박근혜 정권에서 저는 역사적 양심에 따라 표현의 자유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범법자가 되었다”라면서 “언젠가는 반드시 모든 국민들이 자신의 양심과 사상에 따라 언론 집회 결사 표현의 자유를 누리며 사는 대한민국이 오리라 믿는다. 잊지 않고 함께 해주시니 고맙습니다”라고 적었습니다.

선관위측은 그러나 여권 반납이 결정됐어도 장호준 목사가 국내에 들어오거나 현지에서 검찰 조사를 받을 수 있다고 알려왔습니다.

선관위 관계자는 “장호준 목사가 미국 영주권을 보유하고 있어 여권은 취소됐지만 미국 거주에는 문제가 없는 상태이며 국내 입국 등에 제한을 받는 수준”이라면서 “그럼에도 검찰조사 등의 사안이 있다면 영사관이나 대사관에 여행자 증명서를 발급 받고 한국에 들어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국외 거주할 경우 화상조사나 영상을 통한 대신조사 규정 등이 있으니 꼭 국내에 와서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외교부 관계자 또한 “애초 선관위 조사 요구에 불응해 여권이 취소되고 발급이 제한된 것”이라면서 “여행 목적이 아닌 검찰 수사에 응하는 것이니 국내 입국 허가해달라고 요청할 경우 얼마든지 선관위 등과 협의해 들어올 수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 『“여권 반납, 한국 못간다” 장준하 선생 아들의 글』 국민일보 2016.08.17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226 한국 선교단체 추정 일행 터키동부 길거리 활동 중 봉변 [2] 계란과자 2016.08.20 1 0 30
225 중·고생 도박 중독 심각 [5] 계란과자 2016.08.19 2 0 17
224 "학교가 제일 더워요"…개학 교실 상당수 '한증막' 계란과자 2016.08.19 0 0 28
223 이철성 "음주운전 사고때 부끄러워 신분 숨겨…징계는 안받아" 계란과자 2016.08.19 0 0 17
222 '민주화운동 산증인' 박형규 목사 별세 계란과자 2016.08.19 1 0 14
221 여고생 엉덩이 만진 성추행범 엎어치기해 붙잡은 고교생 계란과자 2016.08.18 1 0 49
220 학교 복도에서 부딪혀 5년 시각장애…위자료가 고작 100만원? 계란과자 2016.08.18 0 0 13
219 시민사회단체 "사드 유해글 삭제, 비민주적 여론 통제"…법 개정 촉구 [4] 계란과자 2016.08.18 2 0 9
218 DJ 서거 날 하의도 생가 화재…방화 여부 수사 [3] 계란과자 2016.08.18 1 0 18
217 역시 극과극. [2] 피잣 2016.08.17 1 0 45
216 ‘남성 혐오’ 워마드, 아동학대까지 자행 [5] 계란과자 2016.08.17 4 0 68
215 6억 생긴 뒤…친모 나타났지만 고아로 살겠다는 3형제 계란과자 2016.08.17 0 0 16
214 '뽀로로' 본다고 아동 팔 끌어 탈구…어린이집 교사 징역형 [6] 계란과자 2016.08.17 2 0 21
213 '셧다운제 찬성' 조윤선, 문화부 수장되자 게임계 '화들짝' [3] 계란과자 2016.08.17 1 0 12
» 김해영, 독재정권 의문사 조사 '장준하 특별법' 발의 계란과자 2016.08.17 0 0 27
211 박정아 리시브 노답 피잣 2016.08.17 0 0 70
210 송로버섯에 가려진 '끔찍한' 메뉴가 있었다 [5] 酒袋飯囊 2016.08.16 2 -1 30
209 법원 "김무성 전 대표 콜트노조에 공개 사과하라" [2] 계란과자 2016.08.16 2 0 5
208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 고발한 장로 16명 중징계 계란과자 2016.08.16 2 0 17
207 軍병원 의료사고…엉뚱한 약 주사해 병장 왼팔 마비 계란과자 2016.08.16 0 0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