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22&aid=0003332765


이들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시선은 싸늘하기만 하다. 직장인 문모(34)씨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유튜브에서 이 사건 영상을 봤는데, 누가 봐도 남성들이 참다 참다 

못해 싸움이 난 것 아니냐”며 “여성들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졌는데도 두둔하는 

사람들은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이모(36)씨는 “전말도 제대로 모른 채 선동된 사람들이 머쓱할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일부


위의 사람들은 공부가 필요합니다. 아주 간단한 공부입니다. 페미는 모두 워마드와

같다. 아니 정확히는 워마드가 페미의 정론이다. 모든 페미의 끝은 워마드다,

입니다. 아주 간단하죠. 세계일보는 매우 객관적인 시각에서 이사건을 보도했죠.

언론중에서 거의 유일하게요.


위의 사람들은 페미에 대해서 여초에 대해서 모릅니다. 평범하죠. 모든페미는 절대로

선동을 하지 선동 되지는 않습니다. 결말이 어쨋든 절대 선동 되지 않아요. 이유가

뭐냐면 남혐이 존재 하지 않는다고 굳게 믿는 종교입니다. 즉 인간의 존재의미 자체를

부정하는 종교입니다. 


결론 페미강점기 32년 남았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1224 거제 박창용이 새끼가 개10새끼이자 공범이 있단 뉴스! 우린.그루트 2018.11.06 0 0 471
1223 다이어트약 부작용 [1] file 피잣 2017.06.21 1 0 361
1222 신천지 위장 평화 행사장서 기저귀 대량 발견..무슨일이? [2] 계란과자 2016.09.20 0 0 256
1221 朴대통령의 인용 잘못에 청와대 군색한 해명 계란과자 2016.07.08 3 0 223
1220 진짜 ‘마약 요리’ [6] 계란과자 2016.01.25 4 0 215
1219 아베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없다' 입장 불변" 계란과자 2016.01.19 1 0 215
1218 伊서 엄격한 채식주의 식단으로 양육한 아기 잇따라 병원행 피잣 2016.07.09 1 0 199
1217 에쎄 라이트 1갑 아시아권 수출가 391원…제조원가는 얼마야? [3] 계란과자 2016.07.07 1 0 198
1216 ‘응팔’에서 성보라가 읽던 그 책···다시 나온 ‘슬픈 우리 젊은날’ file 계란과자 2016.01.28 2 0 197
1215 너 금수저 나는 흙수저, 보드게임으로…'수저게임' [1] 계란과자 2016.01.25 3 0 196
1214 ‘트럼프 영국 입국 막을까’ 의회 토론 이끈 ‘시민 청원’ [4] 계란과자 2016.01.20 4 0 195
1213 왜 구속을 안하다가 사건이 공론화되야 구속을 할까용?! [6] 욕하고싶은 2018.06.15 3 0 184
1212 손혜원, SNS 통해 '이브자리 디자인' 표절 의혹 반박 계란과자 2016.07.08 2 0 167
1211 부왁이뭔가했더니 [6] 피잣 2016.04.11 3 0 158
1210 [한컷뉴스] 유모차 끄는 남자아이, 혹시 어색한가요? [2] 콜록 2015.11.10 1 0 158
1209 박근혜 비판 명예훼손 3년 구형, 둥글이 박성수 최후변론 [1] iamtalker 2015.11.27 0 0 155
1208 있어야 할건 다 있구요 전라도 상인만 없는 화개장터~~ 계란과자 2016.01.22 0 0 154
1207 위안부 할머님들의 생활비를 끊겠다는 정부.. [2] 관리소장 2015.11.09 2 0 153
1206 물러간 한파…26일 낮부터 영상기온 회복 계란과자 2016.01.26 0 0 150
1205 김장훈을 누가 왜 '변절자'라고 비난하나? [8] 계란과자 2016.01.27 1 0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