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http://naver.me/IIF2jVGs

"결코 성폭력 없었다"는 조재범···결정적 증거 없다면




증거가 없다.


특.히. 그곳이 CCTV가 0개라는 거에서 냄새가 확실히 난다.


그저 찾을 건 SNS 등 기록등.



곰탕집 사건 스리슬쩍 끼워넣기 하며 내건 걸로 봐서는.


성무고에 대해 함부로 덤비는 새끼는 이 새끼처럼 죽이겠다는 협박질을 할 각 재고 있음이 틀림없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1364 진중권도 진저리 쳤다, SNS '외로운 늑대들'의 입 [2] 계란과자 2016.08.01 5 0 51
1363 언냐들의 퍼포먼스 [1] 피잣 2016.07.03 5 0 128
1362 ???: 무, 무얼하느냐 딸아! [2] file 용조련사트타 2016.06.10 5 0 125
1361 한국이 미군기지 건설비용의 92%를 지원 [2] 팩트드립 2016.06.01 5 0 104
1360 페미 X 이슬람 [5] 酒袋飯囊 2018.06.23 4 0 23
1359 코인이 어때서! [6] F.Journey 2018.02.14 4 0 25
1358 제2의 조두순 사건 발생!! [10] 욕하고싶은 2018.01.04 4 0 32
1357 또하나의 폭망 여성 예능 [4] G.Journey 2017.08.06 4 0 31
1356 386 ㅅㅂㄹㅁ [4] 酒袋飯囊 2017.06.09 4 -1 25
1355 “한국 온 사회가 여성모드” 깜짝 놀란 일본인 주부 [8] 계란과자 2016.09.11 4 0 75
1354 ‘남성 혐오’ 워마드, 아동학대까지 자행 [5] 계란과자 2016.08.17 4 0 63
1353 한순간에 '성범죄자' 누명…처벌 약해 무고 판친다 [7] 계란과자 2016.08.01 4 0 49
1352 “저는 19금 성인방송이 직업입니다. 그게 뭐 어때서요? 잘못됐나요?” [1] 酒袋飯囊 2016.07.11 4 0 130
1351 이성비하에 빠진 학교… "성평등 교육 시급" [4] 피잣 2016.06.21 4 0 126
1350 안타깝네요 피잣 2016.05.29 4 0 100
1349 진짜 ‘마약 요리’ [6] 계란과자 2016.01.25 4 0 215
1348 ‘트럼프 영국 입국 막을까’ 의회 토론 이끈 ‘시민 청원’ [4] 계란과자 2016.01.20 4 0 195
1347 역사책 펼치는 사람 늘었다…‘국정화’ 역풍? [4] 중재자 2015.11.21 4 0 127
1346 살수차 업체 전 직원 “물대포 직사는 살상행위” [10] iamtalker 2015.11.19 4 0 130
1345 실화 : 여자라서 당했다. [6] 인어 2018.12.13 3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