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그것'은 늦든, 이르든 끈질기다.

2018.10.11 16:07 조회 수 8 장작추가 1 / 0

 http://naver.me/GKOx7oyQ


한국인에게 좋은 죽음이란 "가족에게 부담 안 줘야"


http://naver.me/GDeNXxse


손자 13명 중 2명 서명 못 받아…90세 할머니 호흡기 달고 고통






죽음은 정말 끈질기다.


암만 과학의 힘으로 생명연장이 비약적으로 증대됐지만 죽음은 아무래도 상관 않았다. 왜냐하면 결국 '자기 밑'으로 들어올 것은 변함없기 때문이다. 

 길어진 수명에서 겪는 고통은 90세의 저명한 학자도 그토록 자기 분야에서 인류에 업적을 남겼으나 당장 자기가 겪는 걸 견디지 못했다. 그가 밖 으로 나가 안락사를 요청하고 끝을 맞이한 것은 뭘 의미할까.



인류는 죽음의 공포에 짓눌려 시작했다. 


서사시 길가메시 이야기에서 인간영웅 엔키두는 죽음까지의 고통 속에선 무기력했음을 말했다. 숱한 종교들은 현세 만이 아닌 내세 이야기들을 만들어댔다. 이걸로 끝이 아니라고 다음 이야기가 있다고.


그걸 어느 대지진에 난 쓰나미가 도시를 집어삼키고 신실했던 곳이 지옥도가 되면서 달라졌지만.


그걸 과학이 밀어내고 기술이 도와 인간의 삶은 더할 바없이 편해지고 풍족해지는 듯 싶었다.


여객선이 침몰하며 떼로 사람들이 죽기 전에는.



네로 황제가 울부짖던 '쿠오바디스 도미네(신이여 어디로 가나이까)'를 찾는 지경인데 아차. 신이 없지? 돈이 새로운 신이지? 근데 너한텐 아니지. 안그래도 상관없고.



그야말로 '내팽개쳐진 인류'의 현재가 지금의 모습이라 후대는 기록할 지 모르겠다.




-빛이 있으라-


라는 문구를 바꿔야 할 지 모르겠다.


-어둠만 있는데?-


라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952 진중권도 진저리 쳤다, SNS '외로운 늑대들'의 입 [2] 계란과자 2016.08.01 5 0 51
951 언냐들의 퍼포먼스 [1] 피잣 2016.07.03 5 0 128
950 ???: 무, 무얼하느냐 딸아! [2] file 용조련사트타 2016.06.10 5 0 124
949 한국이 미군기지 건설비용의 92%를 지원 [2] 팩트드립 2016.06.01 5 0 98
948 페미 X 이슬람 [5] 酒袋飯囊 2018.06.23 4 0 20
947 코인이 어때서! [6] F.Journey 2018.02.14 4 0 25
946 제2의 조두순 사건 발생!! [10] 욕하고싶은 2018.01.04 4 0 29
945 또하나의 폭망 여성 예능 [4] G.Journey 2017.08.06 4 0 31
944 386 ㅅㅂㄹㅁ [4] 酒袋飯囊 2017.06.09 4 -1 21
943 “한국 온 사회가 여성모드” 깜짝 놀란 일본인 주부 [8] 계란과자 2016.09.11 4 0 74
942 ‘남성 혐오’ 워마드, 아동학대까지 자행 [5] 계란과자 2016.08.17 4 0 52
941 한순간에 '성범죄자' 누명…처벌 약해 무고 판친다 [7] 계란과자 2016.08.01 4 0 48
940 “저는 19금 성인방송이 직업입니다. 그게 뭐 어때서요? 잘못됐나요?” [1] 酒袋飯囊 2016.07.11 4 0 130
939 이성비하에 빠진 학교… "성평등 교육 시급" [4] 피잣 2016.06.21 4 0 126
938 안타깝네요 피잣 2016.05.29 4 0 100
937 진짜 ‘마약 요리’ [6] 계란과자 2016.01.25 4 0 215
936 ‘트럼프 영국 입국 막을까’ 의회 토론 이끈 ‘시민 청원’ [4] 계란과자 2016.01.20 4 0 195
935 역사책 펼치는 사람 늘었다…‘국정화’ 역풍? [4] 중재자 2015.11.21 4 0 127
934 살수차 업체 전 직원 “물대포 직사는 살상행위” [10] iamtalker 2015.11.19 4 0 129
933 음란웜충 한 마리가 구제되었습니다. [2] 인어 2018.08.13 3 0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