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그것'은 늦든, 이르든 끈질기다.

2018.10.11 16:07 조회 수 11 장작추가 1 / 0

 http://naver.me/GKOx7oyQ


한국인에게 좋은 죽음이란 "가족에게 부담 안 줘야"


http://naver.me/GDeNXxse


손자 13명 중 2명 서명 못 받아…90세 할머니 호흡기 달고 고통






죽음은 정말 끈질기다.


암만 과학의 힘으로 생명연장이 비약적으로 증대됐지만 죽음은 아무래도 상관 않았다. 왜냐하면 결국 '자기 밑'으로 들어올 것은 변함없기 때문이다. 

 길어진 수명에서 겪는 고통은 90세의 저명한 학자도 그토록 자기 분야에서 인류에 업적을 남겼으나 당장 자기가 겪는 걸 견디지 못했다. 그가 밖 으로 나가 안락사를 요청하고 끝을 맞이한 것은 뭘 의미할까.



인류는 죽음의 공포에 짓눌려 시작했다. 


서사시 길가메시 이야기에서 인간영웅 엔키두는 죽음까지의 고통 속에선 무기력했음을 말했다. 숱한 종교들은 현세 만이 아닌 내세 이야기들을 만들어댔다. 이걸로 끝이 아니라고 다음 이야기가 있다고.


그걸 어느 대지진에 난 쓰나미가 도시를 집어삼키고 신실했던 곳이 지옥도가 되면서 달라졌지만.


그걸 과학이 밀어내고 기술이 도와 인간의 삶은 더할 바없이 편해지고 풍족해지는 듯 싶었다.


여객선이 침몰하며 떼로 사람들이 죽기 전에는.



네로 황제가 울부짖던 '쿠오바디스 도미네(신이여 어디로 가나이까)'를 찾는 지경인데 아차. 신이 없지? 돈이 새로운 신이지? 근데 너한텐 아니지. 안그래도 상관없고.



그야말로 '내팽개쳐진 인류'의 현재가 지금의 모습이라 후대는 기록할 지 모르겠다.




-빛이 있으라-


라는 문구를 바꿔야 할 지 모르겠다.


-어둠만 있는데?-


라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1312 하태경 한발 늦었다. 강남경찰서 버닝썬 손 떼라. new 우린.그루트 2019.02.23 0 0 4
1311 국정논단 폭로한 노승일, 짓던 집 전소. new 우린.그루트 2019.02.23 0 0 7
1310 검찰, 버닝썬 ㅎㅎ 개돼지 신경 안씀. 구속영장반려! new 우린.그루트 2019.02.23 0 0 6
1309 설훈 그래도 남자 새끼들이 못배움! new 우린.그루트 2019.02.23 0 0 6
1308 검찰, 무고. 위증 등 역고소 먹으면 보호하기로 함. new 우린.그루트 2019.02.23 0 0 2
1307 "못배운 새끼들 탓임!" [5] update R.Journey 2019.02.22 1 0 12
1306 거 잘못 아네. 한국이면 지원자들 넘칠텐데. [4] update R.Journey 2019.02.22 1 0 11
1305 HTTPS 차단 반대 국민청원에 대한 응답. [4] update 우린.그루트 2019.02.22 1 0 8
1304 블랙리스트와 미세먼지 저감법 의혹! 우린.그루트 2019.02.22 1 0 6
1303 버닝썬 수사중 팔은 안으로 굽는 경찰 파와!! 우린.그루트 2019.02.22 1 0 9
1302 올해 아니 인류 역사상 해외토픽급 판결등장. [2] 우린.그루트 2019.02.22 1 0 7
1301 술먹고 악셀 풀로 밟다가 발떼면 4명 죽어도 무죄 급!? [4] 우린.그루트 2019.02.22 1 0 13
1300 ??:노동자 죽으면 어떠하랴 [3] R.Journey 2019.02.21 1 0 11
1299 성무고죄 형량 강화가 필요하다 [5] R.Journey 2019.02.21 1 0 8
1298 그냥 어린 게 좋다 해라 [3] R.Journey 2019.02.21 1 0 4
1297 이명희 유전자 너무 열일중 마카다미아넛! 헬파이어! [2] 우린.그루트 2019.02.21 1 0 6
1296 지금 여성부에게 가장 절실한건 성인의 지능! [2] 우린.그루트 2019.02.20 1 0 9
1295 권력에 취했다 이거지. [2] R.Journey 2019.02.20 1 0 7
1294 대구 사우나 화재로 2명 사망 70여명 부상. 우린.그루트 2019.02.19 0 0 6
1293 윤봉길의사 장녀 윤주경 전관장. 보훈처 폭로! [2] 우린.그루트 2019.02.19 1 0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