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8&aid=0004076087


군대에서 미성년자인 여자 부사관을 성추행했다는 이유로 321일간 구속됐던 남자 부사관이 

끝내 무죄로 밝혀졌다. 해당 사건은 '미투 운동'(Me Too·나도 고발한다)이 본격화되기 전에 

군대 내 성범죄의 경종을 울린 사건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무죄로 확정되면서 행여 있을지 모르는 '억울한 가해자'가 현실화 됐다. 누명을 쓴 당사자는 

가족 중 극단적 선택을 한 사람까지 나오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대법원은 군 검사의 상고를 기각해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법률위반(예비적 죄명 군인등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상사 이모씨(37)에게 무죄를 선고한 

고등군사법원의 판결을 확정했다. -기사일부


이게 미투의 본질이죠. 그래도 저건 무고죄가 안될겁니다. 왜냐하면 대통령이 성범죄 무고죄를

외면하도록 종용하기 때문이죠. 검경의 무고죄 메뉴얼을 개선안하는 까닭이 거기 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1118 거제 박창용이 새끼가 개10새끼이자 공범이 있단 뉴스! 우린.그루트 2018.11.06 0 0 362
1117 다이어트약 부작용 [1] file 피잣 2017.06.21 1 0 275
1116 신천지 위장 평화 행사장서 기저귀 대량 발견..무슨일이? [2] 계란과자 2016.09.20 0 0 250
1115 朴대통령의 인용 잘못에 청와대 군색한 해명 계란과자 2016.07.08 3 0 221
1114 진짜 ‘마약 요리’ [6] 계란과자 2016.01.25 4 0 215
1113 아베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없다' 입장 불변" 계란과자 2016.01.19 1 0 215
1112 伊서 엄격한 채식주의 식단으로 양육한 아기 잇따라 병원행 피잣 2016.07.09 1 0 199
1111 ‘응팔’에서 성보라가 읽던 그 책···다시 나온 ‘슬픈 우리 젊은날’ file 계란과자 2016.01.28 2 0 197
1110 너 금수저 나는 흙수저, 보드게임으로…'수저게임' [1] 계란과자 2016.01.25 3 0 196
1109 ‘트럼프 영국 입국 막을까’ 의회 토론 이끈 ‘시민 청원’ [4] 계란과자 2016.01.20 4 0 195
1108 에쎄 라이트 1갑 아시아권 수출가 391원…제조원가는 얼마야? [3] 계란과자 2016.07.07 1 0 192
1107 왜 구속을 안하다가 사건이 공론화되야 구속을 할까용?! [6] 욕하고싶은 2018.06.15 3 0 184
1106 손혜원, SNS 통해 '이브자리 디자인' 표절 의혹 반박 계란과자 2016.07.08 2 0 167
1105 [한컷뉴스] 유모차 끄는 남자아이, 혹시 어색한가요? [2] 콜록 2015.11.10 1 0 158
1104 박근혜 비판 명예훼손 3년 구형, 둥글이 박성수 최후변론 [1] iamtalker 2015.11.27 0 0 155
1103 있어야 할건 다 있구요 전라도 상인만 없는 화개장터~~ 계란과자 2016.01.22 0 0 154
1102 위안부 할머님들의 생활비를 끊겠다는 정부.. [2] 관리소장 2015.11.09 2 0 153
1101 부왁이뭔가했더니 [6] 피잣 2016.04.11 3 0 152
1100 물러간 한파…26일 낮부터 영상기온 회복 계란과자 2016.01.26 0 0 150
1099 김장훈을 누가 왜 '변절자'라고 비난하나? [8] 계란과자 2016.01.27 1 0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