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보호자 녹음은 증거로서 효력이 없다!?

2018.06.13 21:09 조회 수 26 장작추가 2 / 0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6/12/0200000000AKR20180612139300053.HTML


아동 돌보미인 A(48·여)씨는 지난해 9월 대구시내 한 가정에서 생후 10개월 된 B군을 돌보고 있었다.

A씨는 B군이 잠을 자지 않고 계속 울자 아기를 상대로 수차례 막말하거나 큰소리로 욕을 했다. 

또 B군이 울음을 그치도록 조치하지 않은 채 자기 아들과 통화를 하거나 TV를 봤다.


당시 A씨 행동과 B군의 울음소리 등은 B군 어머니가 집에 몰래 켜둔 녹음기에 그대로 녹음됐다. 

녹음 내용 가운데는 B군 엉덩이 등을 때리는 것으로 볼 수 있는 소리도 있었다.



B군 어머니는 녹음 내용을 바탕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A씨는 경찰 조사를 거쳐 아동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에서 A씨는 B군에게 정서적 학대를 한 것은 인정했지만, 신체적 학대 행위는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법원은 A씨의 정서적 학대 행위를 인정하면서도 무죄를 선고했다.


B군 어머니가 학대 증거를 찾기 위해 몰래 녹음한 것이 문제가 됐다. 법원은 녹음한 음성의 

증거능력을 인정하지 않았다. -기사일부 


요약 : 아이돌보미서비스중 아동학대정황을 의심한 애엄마가 녹음을 햇는데 학대 당사자인

10개월짜리 애가 녹음한게 아니라서 증거로서 효력이 없어서 아동학대 무죄받았습니다. 

이유인즉슨 피고의 인권이 범죄혐의소추나 형사상 범행의 진실발견보다 위랍니다.


인권쟁이가 판사하면 안되는 이유가 또 하나 늘어나고 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1118 진중권도 진저리 쳤다, SNS '외로운 늑대들'의 입 [2] 계란과자 2016.08.01 5 0 51
1117 언냐들의 퍼포먼스 [1] 피잣 2016.07.03 5 0 128
1116 ???: 무, 무얼하느냐 딸아! [2] file 용조련사트타 2016.06.10 5 0 125
1115 한국이 미군기지 건설비용의 92%를 지원 [2] 팩트드립 2016.06.01 5 0 100
1114 페미 X 이슬람 [5] 酒袋飯囊 2018.06.23 4 0 22
1113 코인이 어때서! [6] F.Journey 2018.02.14 4 0 25
1112 제2의 조두순 사건 발생!! [10] 욕하고싶은 2018.01.04 4 0 30
1111 또하나의 폭망 여성 예능 [4] G.Journey 2017.08.06 4 0 31
1110 386 ㅅㅂㄹㅁ [4] 酒袋飯囊 2017.06.09 4 -1 22
1109 “한국 온 사회가 여성모드” 깜짝 놀란 일본인 주부 [8] 계란과자 2016.09.11 4 0 74
1108 ‘남성 혐오’ 워마드, 아동학대까지 자행 [5] 계란과자 2016.08.17 4 0 52
1107 한순간에 '성범죄자' 누명…처벌 약해 무고 판친다 [7] 계란과자 2016.08.01 4 0 48
1106 “저는 19금 성인방송이 직업입니다. 그게 뭐 어때서요? 잘못됐나요?” [1] 酒袋飯囊 2016.07.11 4 0 130
1105 이성비하에 빠진 학교… "성평등 교육 시급" [4] 피잣 2016.06.21 4 0 126
1104 안타깝네요 피잣 2016.05.29 4 0 100
1103 진짜 ‘마약 요리’ [6] 계란과자 2016.01.25 4 0 215
1102 ‘트럼프 영국 입국 막을까’ 의회 토론 이끈 ‘시민 청원’ [4] 계란과자 2016.01.20 4 0 195
1101 역사책 펼치는 사람 늘었다…‘국정화’ 역풍? [4] 중재자 2015.11.21 4 0 127
1100 살수차 업체 전 직원 “물대포 직사는 살상행위” [10] iamtalker 2015.11.19 4 0 130
1099 실화 : 여자라서 당했다. [6] 인어 2018.12.13 3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