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보호자 녹음은 증거로서 효력이 없다!?

2018.06.13 21:09 조회 수 18 장작추가 2 / 0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6/12/0200000000AKR20180612139300053.HTML


아동 돌보미인 A(48·여)씨는 지난해 9월 대구시내 한 가정에서 생후 10개월 된 B군을 돌보고 있었다.

A씨는 B군이 잠을 자지 않고 계속 울자 아기를 상대로 수차례 막말하거나 큰소리로 욕을 했다. 

또 B군이 울음을 그치도록 조치하지 않은 채 자기 아들과 통화를 하거나 TV를 봤다.


당시 A씨 행동과 B군의 울음소리 등은 B군 어머니가 집에 몰래 켜둔 녹음기에 그대로 녹음됐다. 

녹음 내용 가운데는 B군 엉덩이 등을 때리는 것으로 볼 수 있는 소리도 있었다.



B군 어머니는 녹음 내용을 바탕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A씨는 경찰 조사를 거쳐 아동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에서 A씨는 B군에게 정서적 학대를 한 것은 인정했지만, 신체적 학대 행위는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법원은 A씨의 정서적 학대 행위를 인정하면서도 무죄를 선고했다.


B군 어머니가 학대 증거를 찾기 위해 몰래 녹음한 것이 문제가 됐다. 법원은 녹음한 음성의 

증거능력을 인정하지 않았다. -기사일부 


요약 : 아이돌보미서비스중 아동학대정황을 의심한 애엄마가 녹음을 햇는데 학대 당사자인

10개월짜리 애가 녹음한게 아니라서 증거로서 효력이 없어서 아동학대 무죄받았습니다. 

이유인즉슨 피고의 인권이 범죄혐의소추나 형사상 범행의 진실발견보다 위랍니다.


인권쟁이가 판사하면 안되는 이유가 또 하나 늘어나고 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953 추천!)이, 이 '기사'는 위험하다..인정.. H.Journey 2018.10.16 1 0 8
952 ?? : '**탐정'은 사회정의다! H.Journey 2018.10.15 0 0 14
951 진짜 '자소서'를 보여주마-추천기자- [3] H.Journey 2018.10.13 1 0 7
950 2015년에 당했다고 정신 없다는 인간이. [2] H.Journey 2018.10.13 1 0 8
949 [단독] MB, 2009년 살인범 320명 무더기 특별사면 [4] 酒袋飯囊 2018.10.12 2 0 15
948 응 그거?!느그 대통령이 지지하는 김치한녀식 미투라서 그래요! [3] 우린.그루트 2018.10.12 1 0 12
947 경찰이 맞은 사람이 남자라서 안잡았다는데 내돈 500원 걸음. [2] 우린.그루트 2018.10.12 1 0 12
946 남자 인생 뽀시기 딱 좋은 조합 [2] 우린.그루트 2018.10.12 1 0 10
945 법이 졸라 글러쳐먹은 소년법 [4] 우린.그루트 2018.10.11 1 0 10
944 '그것'은 늦든, 이르든 끈질기다. [3] H.Journey 2018.10.11 1 0 8
943 교수는 징역인데 정용화는 무혐의!! 우린.그루트 2018.10.09 0 0 21
942 풀무원과 더블유원은, 해썹, 식약처는 무죄?! 우린.그루트 2018.10.09 0 0 4
941 중년남자들 잘때도 사주경계는 필수지 말입니다. [2] 우린.그루트 2018.10.09 0 0 13
940 어이 황교익씨 참기자는 이게 참기자야! 우린.그루트 2018.10.08 0 0 20
939 정부에 돈이 없는게 아닙니다. 페미들 밑구녕으로 들어갑니다. [2] 우린.그루트 2018.10.04 1 0 12
938 대기업 프랜차이즈만 문제가 아니다. [2] H.Journey 2018.10.04 1 0 12
937 일제시대완장이나 지금이나 같은 수준 뉴스! [2] 우린.그루트 2018.10.03 1 0 18
936 메갈페미의 대모가 장관갑질하면 누구잘못? [3] 우린.그루트 2018.10.02 1 0 12
935 알리바바 회장 마윈도 짤리네용. [2] 우린.그루트 2018.10.02 1 0 16
934 비트코인에서 아무것도 안배웠나. [3] H.Journey 2018.09.29 1 0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