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보호자 녹음은 증거로서 효력이 없다!?

2018.06.13 21:09 조회 수 18 장작추가 2 / 0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6/12/0200000000AKR20180612139300053.HTML


아동 돌보미인 A(48·여)씨는 지난해 9월 대구시내 한 가정에서 생후 10개월 된 B군을 돌보고 있었다.

A씨는 B군이 잠을 자지 않고 계속 울자 아기를 상대로 수차례 막말하거나 큰소리로 욕을 했다. 

또 B군이 울음을 그치도록 조치하지 않은 채 자기 아들과 통화를 하거나 TV를 봤다.


당시 A씨 행동과 B군의 울음소리 등은 B군 어머니가 집에 몰래 켜둔 녹음기에 그대로 녹음됐다. 

녹음 내용 가운데는 B군 엉덩이 등을 때리는 것으로 볼 수 있는 소리도 있었다.



B군 어머니는 녹음 내용을 바탕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A씨는 경찰 조사를 거쳐 아동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에서 A씨는 B군에게 정서적 학대를 한 것은 인정했지만, 신체적 학대 행위는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법원은 A씨의 정서적 학대 행위를 인정하면서도 무죄를 선고했다.


B군 어머니가 학대 증거를 찾기 위해 몰래 녹음한 것이 문제가 됐다. 법원은 녹음한 음성의 

증거능력을 인정하지 않았다. -기사일부 


요약 : 아이돌보미서비스중 아동학대정황을 의심한 애엄마가 녹음을 햇는데 학대 당사자인

10개월짜리 애가 녹음한게 아니라서 증거로서 효력이 없어서 아동학대 무죄받았습니다. 

이유인즉슨 피고의 인권이 범죄혐의소추나 형사상 범행의 진실발견보다 위랍니다.


인권쟁이가 판사하면 안되는 이유가 또 하나 늘어나고 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953 朴대통령의 인용 잘못에 청와대 군색한 해명 계란과자 2016.07.08 3 0 220
952 신천지 위장 평화 행사장서 기저귀 대량 발견..무슨일이? [2] 계란과자 2016.09.20 0 0 215
951 진짜 ‘마약 요리’ [6] 계란과자 2016.01.25 4 0 215
950 아베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없다' 입장 불변" 계란과자 2016.01.19 1 0 215
949 너 금수저 나는 흙수저, 보드게임으로…'수저게임' [1] 계란과자 2016.01.25 3 0 196
948 ‘트럼프 영국 입국 막을까’ 의회 토론 이끈 ‘시민 청원’ [4] 계란과자 2016.01.20 4 0 195
947 伊서 엄격한 채식주의 식단으로 양육한 아기 잇따라 병원행 피잣 2016.07.09 1 0 194
946 ‘응팔’에서 성보라가 읽던 그 책···다시 나온 ‘슬픈 우리 젊은날’ file 계란과자 2016.01.28 2 0 193
945 에쎄 라이트 1갑 아시아권 수출가 391원…제조원가는 얼마야? [3] 계란과자 2016.07.07 1 0 187
944 왜 구속을 안하다가 사건이 공론화되야 구속을 할까용?! [6] 욕하고싶은 2018.06.15 3 0 184
943 다이어트약 부작용 [1] file 피잣 2017.06.21 1 0 181
942 손혜원, SNS 통해 '이브자리 디자인' 표절 의혹 반박 계란과자 2016.07.08 2 0 167
941 [한컷뉴스] 유모차 끄는 남자아이, 혹시 어색한가요? [2] 콜록 2015.11.10 1 0 158
940 있어야 할건 다 있구요 전라도 상인만 없는 화개장터~~ 계란과자 2016.01.22 0 0 154
939 박근혜 비판 명예훼손 3년 구형, 둥글이 박성수 최후변론 [1] iamtalker 2015.11.27 0 0 154
938 부왁이뭔가했더니 [6] 피잣 2016.04.11 3 0 152
937 위안부 할머님들의 생활비를 끊겠다는 정부.. [2] 관리소장 2015.11.09 2 0 152
936 물러간 한파…26일 낮부터 영상기온 회복 계란과자 2016.01.26 0 0 150
935 김장훈을 누가 왜 '변절자'라고 비난하나? [8] 계란과자 2016.01.27 1 0 149
934 천정배 신당, 그냥 폭망하겠네요. [3] 酒袋飯囊 2015.11.19 2 0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