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朴대통령의 인용 잘못에 청와대 군색한 해명

2016.07.08 11:53 조회 수 220 장작추가 3 / 0
박근혜 대통령이 7일 경영학에서 대표적인 실패 사례로 꼽히고 있는 미국 울워스사의 '망한 쥐덫' 이야기를 성공 사례로 잘못 인용한 것을 놓고 논란이 일자 청와대가 부랴부랴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청와대 해명은 박 대통령의 실수가 아니었다는 데 초점을 맞추다보니 어딘가 억지로 꿰어맞춘 듯한 느낌이다. 이 때문에 해명이 오히려 더 논란을 부추긴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미국의 시인이자 철학자인 랄프 왈도 에머슨의 시를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만약에 당신이 더 좋은 책을 쓰고, 더 좋은 쥐덫을 만든다면 당신이 외딴 숲 속 한가운데 집을 짓고 산다 하더라도 세상 사람들은 당신의 집 문 앞까지 반들반들하게 길을 다져놓을 것'이라는 시를 언급한 뒤 "여기서 쥐덫은 지금으로 말하면 제품이라고 할 수가 있다"고 말했다.

【 『朴대통령의 인용 잘못에 청와대 군색한 해명』 뉴시스 2016.07.07 】




1882년 5월 11일 "더 애틀란타 컨스티튜션"에 "좋은 일의 가치"라는 제목으로 랠프 월도 에머슨의 말이 실렸습니다.
만약 어떤 사람이 그의 이웃 사람보다 더 좋은 책을 쓸 수 있거나 더 좋은 설교를 할 수 있거나 또는 더 좋은 쥐덫을 만들 수 있다면, 비록 그가 숲 속에 집을 지었더라도 사람들의 발길로 그의 집 문 앞까지 길이 생기는 법입니다.
If a man can write a better book, preach a better sermon or make a better mouse trap than his neighbors, though he builds his house in the woods, the world will make a beaten path to his door.

에머슨은 1882년 4월 27일에 죽었습니다. 1882년 5월 11일의 "좋은 일의 가치"라는 글은 그가 죽은지 얼마 후에 다른 사람이 그의 말을 옮긴 것 입니다. 에머슨은 미국의 유명한 시인자 사상가입니다. 여러 강연 중 위와 비슷한 말을 했나 봅니다. 1855년의 일기에 이런 말이 있다네요.
세간의 평판. 우리가 모두 믿어 마땅하듯 나는 세간의 평판을 많이 신뢰한다. 판매할 좋은 옥수수나 재목 또는 널빤지 혹은 돼지를 가졌거나 의자나 칼 또는 도가니 혹은 교회 오르간을 다른 누구보다 잘 만드는 사람의 집은 비록 숲 속에 있더라도 가는 길이 넓고 잘 다져져 있는 법이다.
Common Fame. I trust a good deal to common fame, as we all must. If a man has good corn or wood, or boards, or pigs, to sell, or can make better chairs or knives, crucibles or church organs, than anybody else, you will find a broad hard-beaten road to his house, though it be in the woods.

"맛집 골목에서 가장 맛있는 집을 알아내는 방법은 사람들이 가장 붐비는 집을 찾으면 된다"는 종류의 말 같습니다. 이걸 혁신하여 관점을 바꾸면 "맛집 골목에서 가장 맛있는 요리를 만들면 사람들이 몰려 붐비는 집이 된다"가 됩니다. 이렇게 혁신에 대한 은유로 바꾼 꼴이 아래와 같습니다.
더 좋은 쥐덫을 만들어라. 그러면, 네 집 문 앞까지 길이 놓일 것이다.
Build a better mousetrap, and the world will beat a path to your door.

이 문구 덕인지 미국 역사상 가장 자주 특허가 출원되는 발명품이 쥐덫 종류라고 하네요. 에머슨이 처음 말했을 때는 세간의 평판에 대한 내용이었을 것입니다. 청와대도 세간의 평판에 관심을 두었으면 합니다.

Summariz3 결과:

1. 1882년 5월 11일 "더 애틀란타 컨스티튜션"에 "좋은 일의 가치"라는 제목으로 랠프 월도 에머슨의 말이 실렸다고 합니다.
2. "맛집 골목에서 가장 맛있는 집을 알아내는 방법은 사람들이 가장 붐비는 집을 찾으면 된다"는 종류의 말 같습니다.
3. 에머슨이 처음 말했을 때는 세간의 평판에 대한 내용이었을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1042 다이어트약 부작용 [1] file 피잣 2017.06.21 1 0 236
1041 거제 박창용이 새끼가 개10새끼이자 공범이 있단 뉴스! 우린.그루트 2018.11.06 0 0 235
1040 신천지 위장 평화 행사장서 기저귀 대량 발견..무슨일이? [2] 계란과자 2016.09.20 0 0 225
» 朴대통령의 인용 잘못에 청와대 군색한 해명 계란과자 2016.07.08 3 0 220
1038 진짜 ‘마약 요리’ [6] 계란과자 2016.01.25 4 0 215
1037 아베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없다' 입장 불변" 계란과자 2016.01.19 1 0 215
1036 伊서 엄격한 채식주의 식단으로 양육한 아기 잇따라 병원행 피잣 2016.07.09 1 0 196
1035 너 금수저 나는 흙수저, 보드게임으로…'수저게임' [1] 계란과자 2016.01.25 3 0 196
1034 ‘트럼프 영국 입국 막을까’ 의회 토론 이끈 ‘시민 청원’ [4] 계란과자 2016.01.20 4 0 195
1033 ‘응팔’에서 성보라가 읽던 그 책···다시 나온 ‘슬픈 우리 젊은날’ file 계란과자 2016.01.28 2 0 194
1032 에쎄 라이트 1갑 아시아권 수출가 391원…제조원가는 얼마야? [3] 계란과자 2016.07.07 1 0 192
1031 왜 구속을 안하다가 사건이 공론화되야 구속을 할까용?! [6] 욕하고싶은 2018.06.15 3 0 184
1030 손혜원, SNS 통해 '이브자리 디자인' 표절 의혹 반박 계란과자 2016.07.08 2 0 167
1029 [한컷뉴스] 유모차 끄는 남자아이, 혹시 어색한가요? [2] 콜록 2015.11.10 1 0 158
1028 있어야 할건 다 있구요 전라도 상인만 없는 화개장터~~ 계란과자 2016.01.22 0 0 154
1027 박근혜 비판 명예훼손 3년 구형, 둥글이 박성수 최후변론 [1] iamtalker 2015.11.27 0 0 154
1026 부왁이뭔가했더니 [6] 피잣 2016.04.11 3 0 152
1025 위안부 할머님들의 생활비를 끊겠다는 정부.. [2] 관리소장 2015.11.09 2 0 152
1024 물러간 한파…26일 낮부터 영상기온 회복 계란과자 2016.01.26 0 0 150
1023 김장훈을 누가 왜 '변절자'라고 비난하나? [8] 계란과자 2016.01.27 1 0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