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옵치)블리자드가 결국 뚜껑 '쬐곰' 열었군요.

2018.04.06 09:39 조회 수 14 장작추가 1 / 0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joc258&logNo=221245623157&targetKeyword=&targetRecommendationCode=1




딱 보아하니


좀 현실계 묘사로는


'정규군과 Black ops' 사이


덕질계 묘사로는


'선의 히어로와 다크 히어로' 사이



로 압축해도 무방하며.




동시에 왜 '악이 흥하고 선이 궁핍해지는 지' 철저히 드러나는 면으로 해석됩니다.


정규군는 그런데 블랙 옵스??하는 분들을 위해 부연설명하자면.


알카에다 배후라고 조지 부시 시절 미국은 이라크에 '전쟁을 선포'하지요. 그래서 미국 최첨단 무기들로 이라크는 개판이 되지요.


즉, 공식적으로 전세계 선포하며 싸우는 '공적인 방식'으로 함을 정규군은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국군도 '일단 명목상' 대한민국 국민이 보유한 군대죠.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외세를 쳐부수는. 국회 동의를 받고.




그럼 블랙 옵스란?


일종의 '청부업체' 성격이라 보면 됩니다.


전쟁은 정치의 연장선상이라는 클라우제비츠의 띵언은 모자르고 전설급언에 따라 '현실 정치 의식 수준만큼 전쟁도 개판'입니다. 고증입니다. 현실입니다.


이라크까지 뭉개버렸지만 IS라는 괴수가 나타나 지금까지 몸살을 앓고 있죠. 당연, 급조폭발물 만큼이나 통상적 재래전력이나 전술식 싸움이 아닌 '대테러전쟁' 같은 개념처럼 더욱 과거보다 한 치 앞도 예상하기 힘든 전장 환경이 다가왔습니다.



이 때, 취할 수 있는 효과적 전술 중에 하나가 '적장 모가지 따기', 즉 '요인 암살'입니다.


오사마 빈라덴도, IS(뭐 지역 중동군, 미군 등이 제압했다는 뉴스가 일단 '공식'이고 실제로도 그렇습니다)가 지금 개판 된 것도 여기에 걸려서입니다.


상식적으로 적장은 당연 은밀한(?) 곳에 있을 터이니 정규전으로 잡기에는 시간도 자원도 많이 듭니다. 그러니 방법은?


-특수 별동대로 은밀히 다가가서 조지기-


입니다.


이게 블랙 옵스의 성격입니다.




당연 특수부대니 신원이고 뭐고 얼굴도 흔한 위장크림이 아니라 '검은 복면 모자'를 쓰는 경우도 많습니다(어? 근데 얼굴 나온건요? 하는 건 십중팔구 '전사했거나 완전 제대하고 편히 집에서 세상 떠났거나' 입니다).


이들은 그래서 사실상 중앙 지원은 최소일 수밖에 없고, 설사 붙잡혀도 통상 구조도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정부는 '우린 그런 애들 모름'으로 일관하죠. 왜?

 위에 '공식 선포'없이, '은밀히 더러운 짓'을 했으니까. 뭐 전쟁에서 안더러운 게 어디냐만은.




선의 히어로와 다크 히어로 사이 및 성격과 취급도 이와 거의 유사합니다.




대중은 그냥 막연히 '당연히 법을 지켜야지'란 걸 압니다. 그래서 선의 영웅들도 마찬가지여야 한다는 관념을 가집니다.



근데, 세상사는 '지멋대로'죠. 아니, 악당은 그걸 잘 압니다. 언제나 정의란 게 고무줄이거나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란 걸.


다크 히어로들은 이런 악당들을 잘 알기에 대응이 '법적이지 않습니다'. 적법하지 않죠. 그러나 악을 사적제재하면 법에 걸립니다. 




썅 소리죠.


악당을 눈앞에서 그냥 보내야 할 정도로. 선의 히어로들이 대게 이렇습니다.


다크 히어로는 카타르시스는 있는데 적법하지 않으니 개찜찜.




그래서 아 다 조까! 라며 등장한 게 '안티 히어로'.


'데드풀'이 그거죠. 선이든 악이든 쓰벌탱. 조지는 게 정의지 씨앙이라는 모토. 거기다 데드풀 입담이 더욱 열광하는 관객들을 환호케 하죠.



덕질계의 서서히 수면 위로 뜨는 썰거리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731 아니, 원피스에. new H.Journey 2018.09.26 0 0 7
730 미소녀 군대가 강한 eu. [3] updatefile H.Journey 2018.09.24 2 0 14
729 시대를 앞선 패션 스타. [3] update H.Journey 2018.09.24 1 0 12
728 Manhwa)괴로운 직장 세계. [4] file H.Journey 2018.09.20 2 0 16
727 소!전!)내 가마니..보아하니 보병쪽에 [5] H.Journey 2018.09.19 1 0 12
726 벽!람!)여름이 끝나버렸엉! [2] H.Journey 2018.09.19 1 0 10
725 '어른의 위로'의 귀함을 모르는 것들은. [1] H.Journey 2018.09.08 1 0 12
724 각 생존 프로그램에 대하여 준비물 욕하고싶은 2018.09.07 0 0 13
723 거 이 선생..큰일 낼 사람이네. [2] H.Journey 2018.09.07 1 0 10
722 섬나라에 '한마' 성씨의 [7] H.Journey 2018.09.06 1 0 11
721 악마와 천사의 상호 경제교류. [4] H.Journey 2018.09.06 1 0 10
720 호오, 메이드복도 여러 종류가 [3] H.Journey 2018.09.05 1 0 16
719 무협의 세계는 아직도.. [3] file I.Journey 2018.08.31 1 0 13
718 그래도..국산품인데.. [2] file I.Journey 2018.08.31 1 0 9
717 감동)세상에, 드디어 인싸가 되다니! [2] file I.Journey 2018.08.31 1 0 14
716 ?? : 어휴 이 '종족', 너무 사기 아닌가요? [3] file I.Journey 2018.08.30 1 0 10
715 어휴, 쌤!! 여기서 또!! [6] I.Journey 2018.08.30 1 0 12
714 Manhwa)영웅의 으이지를 이어가는 자. [3] I.Journey 2018.08.29 1 0 16
713 디지몬)세상에나 이런 고전작이 [3] file I.Journey 2018.08.27 1 0 16
712 소전!)요새 것들 마리야! 어! [3] I.Journey 2018.08.27 1 0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