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너의 이름은’ 남주가 새삼 대단한 이유

2018.03.27 00:51 조회 수 29 장작추가 4 / 0

 

몸이 바뀌고도 노브라로 농구를 하질 않나..

M이 아닌가 했습니다.

아니면 아픔을 못느낀다는 무통증인가요?

진짜 안아프다면 인간이 아닌 레벨..

애니라서 그런 건가..


(새삼스럽게 보면서 ‘ㅎㄷㄷ’했습니다.)

(XX 아프다고!! 그냥 달리기만 해도 아프다고!!)

(타가 놈은 흔들려도 안아픈가봐요..)


PS.

타키란 놈은 통증을 느끼지 못하나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882 게임 바이오쇼크 배경국가 '랩처'의 모습. new R.Journey 2019.03.20 0 0 6
881 옛날, '대항해 시대' 의술 방법에. [4] newfile R.Journey 2019.03.20 1 0 6
880 여러분, '쥬글' '크놈'을 널리 사용합시다. [5] update R.Journey 2019.03.20 0 0 5
879 역시, 지난 '흰색 날' 회피하길 잘했어. [3] updatefile R.Journey 2019.03.18 0 0 8
878 요올. 이거 재밌는 '경영' 겜이네. file R.Journey 2019.03.18 0 0 5
877 성질머리)나쁜 최면! R.Journey 2019.03.18 0 0 5
876 초딩 어택은 가랏! [2] file R.Journey 2019.03.17 1 0 10
875 바이오쇼크2 구원과 엔딩 해석. [2] R.Journey 2019.03.16 1 0 7
874 덕후자료)바이오쇼크의 주제 나타내는 장치- 수확/구원 시스템 [2] R.Journey 2019.03.16 1 0 5
873 닼던!)혓바닥을 무시해?! [2] R.Journey 2019.03.14 1 0 5
872 이 동화 작가 맘에 드는군. [3] R.Journey 2019.03.14 1 0 11
871 '대군주'라는 지고의 언데드킹? 공격대 모집! [2] R.Journey 2019.03.13 1 0 9
870 저번엔 국밥 반란이 난리고. [3] file R.Journey 2019.03.13 1 0 11
869 암살기술이 날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2] R.Journey 2019.03.12 1 0 11
868 아기다이노소어 둘리 얼음별 '리메이크'! [2] R.Journey 2019.03.12 1 0 11
867 캡콤이 낳은 딸. [3] R.Journey 2019.03.11 1 0 9
866 소전?)식량이 부족하냐앙..? [2] file R.Journey 2019.03.11 1 0 8
865 얼음 3개에 고기 1개면. [2] R.Journey 2019.03.10 1 0 6
864 명예사 당했다는 글들 넘치네ㅋㅋ [3] R.Journey 2019.03.09 1 0 6
863 주접을 그리 떨더니.. [2] R.Journey 2019.03.09 1 0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