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뻘)나는 생각한다.

2018.02.25 20:15 조회 수 10 장작추가 1 / 0

 




수없이 더럽게 많은 대작품들이 '절대 패배하기 위해 태어나지 않았다'라는 정신나간 영감탱이의 말을 지지하지만.







그 영감탱이도,


결국 영영 눈을 감는다는 걸.



쓰는 작가도,

보는 독자도,

이어간다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것도,



나도.


언젠간 썩어 문드러진다는 걸.






이로써 존재한다. 써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8 생각단상)감성과 이성을 논할 때. [3] H.Journey 2018.11.14 18
277 신보다 더 최악의 것. [7] H.Journey 2018.09.17 18
276 가상면담)'권력' 중에 최고는 뭘까. [4] I.Journey 2018.07.25 18
275 저니극화)'어느 보석'-아무나 무시해부는 진.실- [5] file I.Journey 2018.07.11 18
274 저니극화)'어느 보석'-상- [2] file I.Journey 2018.07.08 18
273 Manhwa)민주주의? 다양성? 잠재력? [7] I.Journey 2018.07.04 18
272 쿠데리의 일일 생각 (블로그 글) (피드백) [2] 쿠데리 2018.06.01 18
271 강추만화)예술..이란. [3] F.Journey 2018.05.01 18
270 [두부의 회고] 경산 생활 이야기 [1] 두부 2018.04.06 18
269 가장 신경질이 나는 스토리 구성. [5] file F.Journey 2018.03.24 18
268 단상)저니가 되고 싶은 사람 상. [4] F.Journey 2018.03.19 18
267 (창작고찰)악역 계통이 망하는 케이스 중 [3] file F.Journey 2017.12.12 18
266 (단상)나쁜 생각? [5] file F.Journey 2017.12.10 18
265 코미디언이 미치고, 선역들이 버러지가 된 이유. [7] F.Journey 2017.10.31 18
264 검은 계약 (1장)잘못된 얽힘-하. G.Journey 2017.07.18 18
263 좋아하는이야기)니벨룽겐의 반지 중 [7] file H.Journey 2018.09.08 17
262 시대의 뻔뻔함 앞에 스러져 간 시인들. [3] H.Journey 2018.11.26 17
261 진짜 공부의 수준. [3] H.Journey 2018.11.23 17
260 사랑과 스케이트. [2] H.Journey 2018.11.17 17
259 설정시) 금테 두른 검은 배들. [2] H.Journey 2018.11.11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