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단편 시) 왜 도끼를 드는 가

2018.02.01 11:50 조회 수 21 장작추가 1 / 0

 


붉은 핏줄기가 흩뿌려진 눈 벌판을 가로질러



한 걸음.

한 걸음.


내딛는다.



서리가 낀 두터운 외투와 모자를 푹 쓴 채.

어깨엔 피와 살점, 서리가 엉긴 무쇠도끼를 이고.


걷는다.




푹. 푹.


빠지는 발과 다시 내딛을 때 스치는 눈덩이.




온통 순백의 말없는 벌판.


그러거나 말거나.





걷고 또 걷는다. 끝없는 흰 지평선 너머로.





배낭 옆주머니에서 꺼낸 피가 뚝뚝 흐르는 생고기.


외투 주머니에서 꺼낸 때낀 수통 뚜껑을 여니 나오는 김.


품 속에서 꺼낸 꽃 한송이.







어둑해지고 눈보라는 거칠어진다.


그 너머 붉은 눈과 이빨을 번뜩이는 검은 얼굴들.



어깨에 맨 도끼를 바닥에 잠시 내려놓고

손바닥에 침을 한 번 내뱉고 슥슥 문지른다. 


도끼가 손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저 놈들 중 어느 놈이 따뜻한 기억을 되살리 게 해줄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8 강추정독글)집착과 자유 [2] file I.Journey 2018.08.27 13
277 ..이 곧 고통이거늘. [2] I.Journey 2018.08.26 9
276 생각단상)왜 종이를 찢는가 [2] I.Journey 2018.08.22 9
275 생각단상)불만족. [3] I.Journey 2018.08.19 11
274 독백)흰둥이 짐승과 검둥이 짐승 [3] I.Journey 2018.08.19 10
273 [여름특급? 글공부]-그 연안에서- [2] I.Journey 2018.08.13 7
272 시대를 너무 앞서간 '동백꽃'. [2] I.Journey 2018.08.11 22
271 시 쓰기..실패. [3] I.Journey 2018.08.08 61
270 연구)'상극' 이야기의 효과. [2] I.Journey 2018.08.08 17
269 '옹'께서 빡칠만 하시겠네. [3] I.Journey 2018.08.08 16
268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에 대한 단상. [4] I.Journey 2018.08.06 19
267 얼렁뚱땅사전극화)그럼 '금리'를 내리면? [2] file I.Journey 2018.08.04 12
266 소설작품계 기괴한 두 사례. [5] I.Journey 2018.08.01 21
265 얼렁뚱땅사전극화)그럼 '금리'가 늘면? [9] file I.Journey 2018.08.01 16
264 양덕물 작품 속의 종교vs이성 [8] I.Journey 2018.07.31 24
263 얼렁뚱땅사전극화)왜 '금리'가 경제에 영향줘욧?-이자 개념- [3] file I.Journey 2018.07.30 12
262 얼렁뚱땅사전극화) '브로커리지'가 뭐에요~? [4] file I.Journey 2018.07.28 17
261 아트겔 슈피겔만의 '쥐'에서 인상받은 장면. [2] I.Journey 2018.07.27 11
260 긴 글을 잘쓰는 사람은 [7] I.Journey 2018.07.26 27
259 가상면담)'권력' 중에 최고는 뭘까. [4] I.Journey 2018.07.25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