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고민)지키나 마나.

2017.11.20 10:33 조회 수 16 장작추가 1 / 0

 

e659c0520676836d7855f54df921f024496e823eae73e339bf2bf3fd5f8034aa3d4e9972935c7979d57f9a02eb60f07764127f874709b8b651578867aea6c5786316574035628d3f5e2698236584d2fa.jpeg



물론 저걸 다 안지키는 것들이 태반 이상이고 심지어 '흥행(!)'까지 하는 사례들도 있다하지만..그거나 말거나.



어딘가 저걸 


'확' 발로차고 싶다는 충동들 때가 많다는 거..



아니, '신'은 쉐도우복싱하며 시간낭비한 인간이..



정작 '인간'을 객관, 비교, 분석 하나 못하고(뭐? 인간의 눈으로 인간 비판 쓸모가 없다고? G랄. 딱 '과학적으로 없는 것(신, 판타지, 믿음, 신앙)'도 '비평질'이라고 아가리파이트 시간낭비한 건?)



'사랑'이란 테제도 인류역사와 함께 했다면서 그게 뭔지 명확히 하는 게 '전혀' 없고(가능하지도 않다는데..'신'과 뭔 차이임?).









263624893g4z143212773912.gif


에라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8 강추정독글)집착과 자유 [2] file I.Journey 2018.08.27 13
277 ..이 곧 고통이거늘. [2] I.Journey 2018.08.26 9
276 생각단상)왜 종이를 찢는가 [2] I.Journey 2018.08.22 9
275 생각단상)불만족. [3] I.Journey 2018.08.19 11
274 독백)흰둥이 짐승과 검둥이 짐승 [3] I.Journey 2018.08.19 10
273 [여름특급? 글공부]-그 연안에서- [2] I.Journey 2018.08.13 7
272 시대를 너무 앞서간 '동백꽃'. [2] I.Journey 2018.08.11 23
271 시 쓰기..실패. [3] I.Journey 2018.08.08 61
270 연구)'상극' 이야기의 효과. [2] I.Journey 2018.08.08 17
269 '옹'께서 빡칠만 하시겠네. [3] I.Journey 2018.08.08 16
268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에 대한 단상. [4] I.Journey 2018.08.06 19
267 얼렁뚱땅사전극화)그럼 '금리'를 내리면? [2] file I.Journey 2018.08.04 12
266 소설작품계 기괴한 두 사례. [5] I.Journey 2018.08.01 21
265 얼렁뚱땅사전극화)그럼 '금리'가 늘면? [9] file I.Journey 2018.08.01 16
264 양덕물 작품 속의 종교vs이성 [8] I.Journey 2018.07.31 24
263 얼렁뚱땅사전극화)왜 '금리'가 경제에 영향줘욧?-이자 개념- [3] file I.Journey 2018.07.30 12
262 얼렁뚱땅사전극화) '브로커리지'가 뭐에요~? [4] file I.Journey 2018.07.28 17
261 아트겔 슈피겔만의 '쥐'에서 인상받은 장면. [2] I.Journey 2018.07.27 11
260 긴 글을 잘쓰는 사람은 [7] I.Journey 2018.07.26 27
259 가상면담)'권력' 중에 최고는 뭘까. [4] I.Journey 2018.07.25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