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중편)푸른 별의 몰락.9-완-.

2019.01.10 16:28 조회 수 12 장작추가 1 / 0

 ..



'해서는 안될 선'.


우린 그 선을 넘지 말았어야 했다. 그러나 증오와 분노에 눈이 먼 우린 다른 걸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 라고 핑계를 대야할 듯 싶다. 모든 게 계략대로 였다는 걸. 그런데 그 원인은 우리 자체였다는 진짜 우리의 자아비판인 걸.


..


우리가 결국 '극약처방'을 선택할 시 그들이라도 쉽사리 우리에게 칠 것이라고는 꿈에도 생각 못했다. 그저 위협하고 협상을 가자는 거였는데..


'선언'하자마자 바로 '이 쪽'으로 날아왔다.


마지막 평화의 협상은 휴지조각과 잿더미가 되고 분노한 우리 측은 섬에다 무차별적인 선을 넘겨갔다. 그들도 선을 실컷 저질렀다.


땅이 더는 걸을 수 없는 곳이 될 때까지.


...



정신을 차리고 우린 '철저히 이용' 당했다. 섬에서 잘 나가다 난민이 되어 우리 측에 온 이들에 따르면


'그들'은 선전포고 전부터 이미 자리를 뺀 상태였다고 한다. 우리들끼리만 죽자사자 싸운 것이다.


우리에겐 고기능인 것 같은 것들이 그들 세계에서는 그냥 폐품 덩어리들이었던 것이 나중에서야 드러난 것이었다. 


섬의 앞잡이들은 뒤늦게야 후회했지만 이대로 돌아간다고 자기들을 받아줄 리 없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또, 어차피 돌아간다 손쳐도 밑바닥으로는 두번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았다.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싸우는 게 '자유'를 지키는 일이란다. 

 이 무슨 웃기지도 않는 희극인가! 자유를 지키기 위해 자유를 죽여야 하는 기가 막힌 상황을!


..



그들은..만신창이가 된 우리 별, 시체나 다름없어진 우리 별, 몰락한 우리 별에 느긋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제는 푸른 게 없는 땅을 뒤집어 까고는 거기서 자기들 좋을 광물을 캐내는 일이나 하고 있다.


우린 송장이 되어 누렇게 뜬 눈으로 그걸 지금껏 지켜보고 있다.


땅을 뚫는 기계의 굉음은 그런 우릴 비웃듯이 울리고 있었다.



* * *


추신 : 후기나 써볼까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8 오늘 너는 대한민국이었다 - 고은 [2] 酒袋飯囊 2018.03.01 926
407 뤼시트라테 / 아리스토파네스 / 2017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 입시지정희곡 계란과자 2016.09.03 519
406 창조론, 그걸 까는 무신론 다 그놈이 그놈 G.Journey 2017.07.12 513
405 맞다. 단단하지 않기에. [2] H.Journey 2018.12.16 263
404 글쓰기는 그거 같다. [3] R.Journey 2019.03.02 237
403 웨스턴마크 효과 주장한 사람. [2] H.Journey 2018.11.28 162
402 [명작소설]오멜라스를 떠나는 사람들. [6] F.Journey 2018.02.09 145
401 (고전)에로스와 프시케 - 불핀치- [1] file F.Journey 2017.12.04 143
400 민주주의 vs 엘리트만능주의 [2] G.Journey 2016.12.08 137
399 대박의 섹시함은 뭔가?[진짜 필독하십시오.] [1] file G.Journey 2017.01.01 129
398 가생賈生 / 이상은李商隱 계란과자 2016.09.29 128
397 사랑에 빠진 남자 / 다니카와 슌타로 계란과자 2016.07.29 116
396 [단편] 랄프 우드 박사가 말하는 완벽한 종 이야기 웨얼울프 2016.01.08 92
395 너에게 묻는다 / 안도현 file 계란과자 2016.07.15 79
394 [단편] 핑크 테일 교수가 말하는 아이들 이야기 - 꼬리 친구 [2] file 웨얼울프 2016.01.08 76
393 [토막생각단상]인간은(1) [3] G.Journey 2017.02.20 75
392 명작 고전소설 - '움츠린 아틀라스' [2] file F.Journey 2018.04.20 74
391 하느님의 종 by 제임스 스티븐스 [3] 계란과자 2016.01.08 73
390 개인적으로 구상하고 있는 소설 하나..? [3] 아야세코유키 2015.11.18 72
389 문화예술에서 소장님 글을 봤습니다 [7] Comea 2015.11.18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