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오늘 너는 대한민국이었다 - 고은

2018.03.01 00:08 조회 수 1139 장작추가 1 / 0

오늘 너는 대한민국이었다 - 고은

온나라가 너를 기다렸다.
온나라가 너의 날을 기다리고 기다렸다.

온나라의 눈이
너를 보았다.

온누리의 눈이
네하늘의 춤을 보았다.
솟아오르는 네 지상의 불길을 보았다.
흘러온 물
굽이처가는 물을 보았다.
네쏜살 날려
네 별빛 솓아졌다.
네바람찬 벌판의 넋을 보았다.

오늘 너는 태극기였다.
오늘 너는 대한민국이였다.
대한민국의 동서남북이였다.
아니

오늘 너는 온 누리였고
온누리의 대한민국이였다.
장하다는 말
멋지다는 말
예쁘디 예쁘다는 말 낡았구나
새로운 말을 찾아야겠구나

연아

너는 온나라의 감동이구나
온 누리의 감동이구나

어서 돌아오라
돌아와
한번 더 손을 흔들어라
한번 더 뜨거운 눈물 씻어내어라.

연아 !





스승이 쓴 '마쓰이 오장'은 성질 뻗치면서도 시는 참 기가 막혔는데, 이건 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오늘 너는 대한민국이었다 - 고은 [2] 酒袋飯囊 2018.03.01 1139
437 뤼시트라테 / 아리스토파네스 / 2017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 입시지정희곡 계란과자 2016.09.03 742
436 맞다. 단단하지 않기에. [2] H.Journey 2018.12.16 627
435 창조론, 그걸 까는 무신론 다 그놈이 그놈 G.Journey 2017.07.12 518
434 생각)'노년기의 끝'을 다시 보면. [2] R.Journey 2019.03.27 327
433 (고전)에로스와 프시케 - 불핀치- [1] file F.Journey 2017.12.04 271
432 웨스턴마크 효과 주장한 사람. [2] H.Journey 2018.11.28 243
431 글쓰기는 그거 같다. [3] R.Journey 2019.03.02 237
430 [명작소설]오멜라스를 떠나는 사람들. [6] F.Journey 2018.02.09 197
429 가생賈生 / 이상은李商隱 계란과자 2016.09.29 183
428 민주주의 vs 엘리트만능주의 [2] G.Journey 2016.12.08 149
427 송충이는 솔잎을 먹어야 하는 법이지. [2] H.Journey 2018.11.08 140
426 대박의 섹시함은 뭔가?[진짜 필독하십시오.] [1] file G.Journey 2017.01.01 129
425 사랑에 빠진 남자 / 다니카와 슌타로 계란과자 2016.07.29 123
424 (연구거리..망)큰일났군요 [11] file F.Journey 2018.01.28 104
423 (칭찬)나무위키 '안락사' 페이지 글귀중 [18] F.Journey 2018.01.30 99
422 명작 고전소설 - '움츠린 아틀라스' [2] file F.Journey 2018.04.20 97
421 [단편] 랄프 우드 박사가 말하는 완벽한 종 이야기 웨얼울프 2016.01.08 96
420 실전동화)'검은 붕대 장군' [5] file H.Journey 2018.12.11 86
419 너에게 묻는다 / 안도현 file 계란과자 2016.07.15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