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사실 저도 비트코인에 물렸습니다.

2018.01.22 21:52 조회 수 22 장작추가 3 / 0

뭐.. 엄밀하게 말하면 화폐의 시간비용(빌린 돈은 아니니까..-_-) 포함해서 똔똔 쳤습니다.


몇년 전에 신기한게 나왔다길래 이게 뭔가 하고 쬐끔 사 봤다가 어디다 써먹지도 못하고 가격은 계속 떨어지더군요. 어차피 푼돈이고 해서 걍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뉴스에 나오고 하길래 들어가 봤더니 3배 정도 올랐더군요. 팔았습니다.


그 이후로 야, 이게 뭐라고 자꾸 오르냐? 아무리 봐도 폰지사긴데 하면서 들여다 보다가 좀 더 있으면 바짝 오르다가 대폭락하겠다 싶어서 그 전에 좀 더 먹어보자 하고 샀는데 타이밍이 늦었더군요. 30만원 정도 물렸습니다.


세상사 꽁으로 먹는건 없는거고, 있다고 해도 오래 안 가는게 정상인겁니다. 푼돈이지만 잃은 돈은 잃은 돈이고, 돈 잃고 속 좋을 사람 없지요. 하지만 남 원망은 하지 않습니다. 누가 코인 사랬나요, 내가 샀지? 다 자기 책임인 겁니다. 남 탓을 왜 하고 정부 탓을 왜 하나요?


주변에 비트코인 관련해서 투자하다가 멘붕 온 사람들 많습니다. 코인 샀냐고요? 아뇨. 거래소 관련 업종에 투자를 하거나 창업을 했습니다. 한참 땡기려고 하는데 폭락했네요. 멀쩡한 회사 때려치우고 전 재산 박은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래도 그 사람들은 남 탓 안 합니다. 다른 방향으로 사업기회를 찾아보죠.


여기저기 찌질대는 궁상들 보면 참 기가 막힙니다. 그러게 왜 무리한 투자를 해요? 투자의 원칙이 분산투자인거 몰랐어요? 그것도 모르고 투자를 한거에요? 다 자기 탓인겁니다.


결론 : 아...ㅅㅂ.. 쫌만 빨리 들어갔다 나올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583 확실히 주말은 손님이 그러네요. [2] H.Journey 2018.10.14 2 0 11
4582 으으..화장실을 몇번 갔다오는 지.. [6] H.Journey 2018.10.13 3 0 17
4581 교통사고 피해자 위로 후진..2심도 살인 인정 안 돼 [2] 酒袋飯囊 2018.10.12 3 0 10
4580 날씨가 극적으로 추워지네요 [2] H.Journey 2018.10.12 2 0 13
4579 한기총 여러분, 이단사이비 교회가 광화문에 진을 치고 있어요! [4] 인어 2018.10.11 2 0 25
4578 근황+다시 돌아갑니다. [4] H.Journey 2018.10.11 3 0 20
4577 이시하라 사토미 말입니다. [4] 우린.그루트 2018.10.09 1 0 24
4576 코치숄더백 샀어요~ 홈쇼핑적립이 되네요~ [1] file 뽁이 2018.10.08 1 0 16
4575 김치는 위로 올라갈수록 맛이 없어진다 [1] 토미에 2018.10.08 2 0 15
4574 진짭니다..진짜 오늘 끝입니다. [3] H.Journey 2018.10.05 3 0 22
4573 댓글학원 올해의 장원 [1] 작은눈의어른 2018.10.05 3 0 16
4572 그건 맞나보네.. [2] H.Journey 2018.10.05 2 0 17
4571 진짜..뭐하러 3년을 버렸지. [4] H.Journey 2018.10.04 2 0 16
4570 직장을 옮길 준비.. [2] H.Journey 2018.10.02 2 0 17
4569 10월 월.요.일.이.라.구!!(부글부들!) [2] H.Journey 2018.10.01 2 0 14
4568 10월 첫 빠따로 이몸 등장! [4] 우린.그루트 2018.10.01 2 0 24
4567 생과 사의 갈림길? [7] H.Journey 2018.09.29 3 0 14
4566 벌써 10월 목전.. [2] H.Journey 2018.09.28 2 0 29
4565 자소서를 쓰고 있는데요, [4] 슈로 2018.09.27 2 0 177
4564 일이란 게 참.. [2] H.Journey 2018.09.27 2 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