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일일 생각시간~ (비도덕적인 탐구)

2017.12.18 15:35 조회 수 19 장작추가 2 / 0

"도덕을 넘어선 탐구는 결코 비도덕적인 결과를 낳지 않는다. 오히려 도덕넘어의 사색은 건전한 상식이 왜 소중한지를 더 확신하게 만든다. 철저하게 검증된 가치관에는 반항도 의심도 자리잡을 곳이 없다."


 대중에게 쉽게 철학을 설명하는 '교양서적'에 나오는 말이다. 정말 적절한 말이라고 생각하면서 나에게 딱 어울리는 말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난 생각이 많다. (물론 상대적인 말이지만) 내가 하는 생각들 중에는 사회적 통념이나 상식을 깨거나 의심하는 것도 존재한다. 아직은 앞뒤가 막혀버린 아재가 되지 않았다는 증거이기도 하고 내 대가리의 생각을 함부러 말하면 사회적인 또라이 아웃싸이더가 될 수 있다는 것이기도 하면서 점점 아재가 되어가는 친구들과 대화가 불가능해지고 있다는 문제이기도 하다. 


 위의 현상으로 고민하는 나에게 사이다 한컵을 준 것 같은 글이 아닐 수가 없다. 그리고 저런 생각이 창작을 하는데 도움도 된다. 창작물이 사회적 통념을 따르거나 도덕 교과서일 필요는 없으니 말이다. 


잡담이라서 걍 싸지르고 이쯤 쓰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3719 남영동 대공분실을 시민의 품으로! [11] 酒袋飯囊 2018.01.23 2 0 31
3718 사실 저도 비트코인에 물렸습니다. [3] 인어 2018.01.22 3 0 19
3717 하늘에서 엄지손가락 한마디만한 눈이 떨어집니다. [2] 욕하고싶은 2018.01.22 2 0 11
3716 으아아아 추워진다니. [2] F.Journey 2018.01.22 1 0 7
3715 요즘 다시 남-북한 전쟁이 일어날 경우에 대한 생각을 해봅니다. [15] Mr.29 2018.01.22 2 0 41
3714 오늘도 울 어머니 대박이시네용. [2] 욕하고싶은 2018.01.21 1 0 19
3713 천재는 천재일뿐 도움이 안되는 이유. [6] 욕하고싶은 2018.01.21 1 0 20
3712 [홍보]훌륭한 글 사이트 [3] F.Journey 2018.01.21 3 0 18
3711 날씨 풀리면 출사나 가봐야겠네요. [5] 156 2018.01.20 2 0 14
3710 이래도 욕먹고 저래도 욕먹을 거면 [4] Mr.29 2018.01.20 3 0 31
3709 여성단체가 바라는 몇가지. [6] 욕하고싶은 2018.01.20 1 0 24
3708 요즘 유튜브 영상들을 자주 보는 것 같네요. [1] 156 2018.01.19 1 0 16
3707 어제부터 집안에만 있습니다 [2] 캠핑장의회색 2018.01.19 1 0 8
3706 (+근 건강?)차라리 [5] file F.Journey 2018.01.19 1 0 19
3705 [근황+홍..보?]요새 좀 바쁘군요. [4] F.Journey 2018.01.19 2 0 12
3704 하루의 끝 [2] file 계란레몬과자 2018.01.18 2 0 17
3703 여자아이스하키 단일로 하고 북한요구사항 들어주고... [6] 욕하고싶은 2018.01.18 2 0 19
3702 어이구 중급편 쓰기 힘드네용~ [2] 욕하고싶은 2018.01.17 1 0 17
3701 묘하게..지난 소설 악역 세계 단편쓰고 [5] file F.Journey 2018.01.17 1 0 16
3700 코인규제에 반대한 모 작가 ㅇㅅㅇ [8] 욕하고싶은 2018.01.16 2 0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