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일 생각시간~ (비도덕적인 탐구) - 자유모닥불 - 모닥불.넷 모닥불.넷

메뉴 건너뛰기

logo

일일 생각시간~ (비도덕적인 탐구)

2017.12.18 15:35 조회 수 19 장작추가 2 / 0

"도덕을 넘어선 탐구는 결코 비도덕적인 결과를 낳지 않는다. 오히려 도덕넘어의 사색은 건전한 상식이 왜 소중한지를 더 확신하게 만든다. 철저하게 검증된 가치관에는 반항도 의심도 자리잡을 곳이 없다."


 대중에게 쉽게 철학을 설명하는 '교양서적'에 나오는 말이다. 정말 적절한 말이라고 생각하면서 나에게 딱 어울리는 말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난 생각이 많다. (물론 상대적인 말이지만) 내가 하는 생각들 중에는 사회적 통념이나 상식을 깨거나 의심하는 것도 존재한다. 아직은 앞뒤가 막혀버린 아재가 되지 않았다는 증거이기도 하고 내 대가리의 생각을 함부러 말하면 사회적인 또라이 아웃싸이더가 될 수 있다는 것이기도 하면서 점점 아재가 되어가는 친구들과 대화가 불가능해지고 있다는 문제이기도 하다. 


 위의 현상으로 고민하는 나에게 사이다 한컵을 준 것 같은 글이 아닐 수가 없다. 그리고 저런 생각이 창작을 하는데 도움도 된다. 창작물이 사회적 통념을 따르거나 도덕 교과서일 필요는 없으니 말이다. 


잡담이라서 걍 싸지르고 이쯤 쓰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372 많은 것이 시험에 드는 요즘이군요. [5] I.Journey 2018.06.26 2 0 15
4371 유엔난민기구 법무담당관의 인터뷰, 생각할수록 괘씸하군요. [5] 酒袋飯囊 2018.06.26 2 -1 22
4370 글 하나가 날아갔네요. [2] 156 2018.06.26 2 0 24
4369 [뻘글] 중동 난민문제에 대한 "최종적 해결책" [3] 인어 2018.06.26 3 0 41
4368 유엔도 난민 문제에 대해 어거지를 쓰네요 [4] 酒袋飯囊 2018.06.26 2 -1 21
4367 모기퇴치기 [6] iamtalker 2018.06.26 3 0 18
4366 예멘 난민들이 본색을 드러내는군요 [9] 酒袋飯囊 2018.06.25 2 -1 47
4365 7월 7일 혜화역 [12] 계란레몬과자 2018.06.25 2 0 22
4364 6.25 입니다. [4] 욕하고싶은 2018.06.25 3 0 20
4363 주관적으로본 현재 가장 불쌍한 정치인 [6] 욕하고싶은 2018.06.25 3 0 25
4362 감기는 나았으나 [2] 닥치고돌격 2018.06.24 2 0 16
4361 여름에 가장 짜증나는 작업중 하나가 말입니다. [6] 욕하고싶은 2018.06.24 3 0 36
4360 정말 마지못해 산다..마지못해 살어. [3] I.Journey 2018.06.24 3 0 17
4359 근데 욕을 많이 쳐먹어서 그런가요? [6] 욕하고싶은 2018.06.24 3 0 19
4358 읭??? 김종필에게 무궁화대훈장?????? [5] 酒袋飯囊 2018.06.23 2 -1 29
4357 DJ,YS,JP 세분 모두 역사속으로 가셨네요. [3] 계란레몬과자 2018.06.23 3 0 35
4356 제주 예멘 난민 문제 말입니다. 세줄 요약입니다. [7] 욕하고싶은 2018.06.22 3 0 34
4355 경복궁역 미투로 저의 소재거리가 됬던 게시물이 사라졌네요. [2] 욕하고싶은 2018.06.22 0 0 39
4354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원희룡은 '전라남도 제주출장소장' 감입니다. [2] 酒袋飯囊 2018.06.22 1 -1 16
4353 진짜 한숨만 나오네요 [3] 계란레몬과자 2018.06.22 3 0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