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근황+다시 돌아갑니다.

2018.10.11 09:57 조회 수 18 장작추가 3 / 0

 



한참 '아무 것도 아닌 채'로 지내보면서 많은 생각을 해보기도, 비워보기도 하고. 



못다한 거라 생각한 것들 해본다 생각하고 다녀보고(근데 진짜 물가가 살인적이네요. 25만원으로 함 책이든 뭐든 지르니 3일을 10만원 간신히 남는 못버티니.)






근데..솔직히 그친다고 나은 대안도 없는 것도 사실이고, 업무 문제도 다시 다른 방향으로 하기로 결정하고..







라는데..써놔도 참 뭔가 싶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600 새로 업무를 하는 것도.. [1] new H.Journey 2018.10.23 2 0 9
4599 한동안 입원해 있었습니다.. [7] update H.Journey 2018.10.22 3 0 13
4598 골든 아워를 읽는 중입니다 [1] file 계란레몬과자 2018.10.21 2 0 12
4597 '유흥탐정'사태에서 생각해봐야 할 것들 [4] update 酒袋飯囊 2018.10.20 2 0 44
4596 강서구 피시방 피살사건을 접하고.. [2] 계란레몬과자 2018.10.19 2 0 24
4595 감기 독하게 앓네요. [2] H.Journey 2018.10.19 2 0 15
4594 조만간 관기가 퇴기가 될 듯요. [2] 인어 2018.10.18 1 0 13
4593 소장님 지금 페미광고쟁이가 노래음악모닥불을 점령했네요... 우린.그루트 2018.10.18 1 0 11
4592 으으 감기 같습니다.. [6] H.Journey 2018.10.18 3 0 16
4591 공유가 어엄청 돈을 많이 벌었나 봅니다. [4] 우린.그루트 2018.10.17 3 0 9
4590 이번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으로 답이 나왔네요. [7] 우린.그루트 2018.10.17 2 0 29
4589 LA갈비 홈쇼핑에서 구매했어요~ [3] file 우희 2018.10.17 1 0 19
4588 방금 생각난 좋은 먹방 아이템 [1] 酒袋飯囊 2018.10.16 1 0 12
4587 어질)서비스에 대한 농담? [4] H.Journey 2018.10.16 2 0 16
4586 건조하니 목구멍이 까실까실.. [6] H.Journey 2018.10.16 3 0 15
4585 아침 6시 30분부터 문을 열며 느끼는 건 [5] H.Journey 2018.10.15 3 0 16
4584 확실히 주말은 손님이 그러네요. [2] H.Journey 2018.10.14 2 0 10
4583 으으..화장실을 몇번 갔다오는 지.. [6] H.Journey 2018.10.13 3 0 15
4582 교통사고 피해자 위로 후진..2심도 살인 인정 안 돼 [2] 酒袋飯囊 2018.10.12 3 0 8
4581 날씨가 극적으로 추워지네요 [2] H.Journey 2018.10.12 2 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