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오홍 조금 시원해 지고 있네요.

2018.08.17 21:08 조회 수 16 장작추가 1 / 0

버뜨 그러나 제방은 매우 아주 덥습니다. 제 개인용 냉장고와 컴퓨터 그리고 전등이 원인이네요.

그래서 지금도 에어컨 돌리고 있습니다. 바람이 좀 불어주면 좋은데 이상하게 산아래임에도

무풍이네요. 더불어서 저희 냥식이들은 에어컨 실외기에 달라붙어 있습니다. 


뭐니뭐니 해도 더위 한풀 지나니까 따뜻한걸 찾네요. 아직도 낮엔 그늘에 숨어가는 주제에

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880 블룸버그 이유경 기자의 충격적인 과거 [1] new 酒袋飯囊 2019.03.20 1 0 15
4879 의외로 핵쟁이들 많어. [2] new R.Journey 2019.03.20 1 0 3
4878 월욜이야?! R.Journey 2019.03.18 0 0 9
4877 으으으 뭘 격렬히 안하고 잡다. [2] R.Journey 2019.03.17 1 0 9
4876 고인물이 무서워서 그냥 솔플 철권 6을 하는데 말입니다. [3] 우린.그루트 2019.03.16 1 0 6
4875 어제는 쉬는 날인데. [2] R.Journey 2019.03.16 1 0 8
4874 미래? 왜 내가 미래가 없어? [2] R.Journey 2019.03.14 2 0 13
4873 므앙 날씨 맑아지다니. [3] R.Journey 2019.03.13 1 0 9
4872 요새 왜 새벽에 일찍 깨지 [2] R.Journey 2019.03.12 1 0 6
4871 소확행이라. [3] R.Journey 2019.03.11 1 0 8
4870 주진우가 시사인을 그만 둔 모양이군요. [2] 인어 2019.03.10 2 0 20
4869 뭐든 시도를 해봐야 아는 법이려나. [7] R.Journey 2019.03.10 1 0 10
4868 아니, 저 조회수는 뭐야 대체. [2] file R.Journey 2019.03.09 1 0 10
4867 둠칫둠칫~ [2] R.Journey 2019.03.09 1 0 8
4866 세계 30개국에 여성부가 있다 ->거짓 [2] 酒袋飯囊 2019.03.08 2 0 16
4865 젠장 오늘이 마지막 휴가라니. [2] R.Journey 2019.03.08 1 0 9
4864 정신이 아득해 집니다. [6] 계란레몬과자 2019.03.07 2 0 20
4863 역시 이불바끈위험행 [2] R.Journey 2019.03.07 1 0 7
4862 성매매여성 혐오가 옳은 건가요? [4] 酒袋飯囊 2019.03.06 1 0 17
4861 하이고..힘들다.. [3] R.Journey 2019.03.06 1 0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