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KTX여승무원 문제 나오면 차마 보지를 못하겠습니다. - 자유모닥불 - 모닥불.넷 모닥불.넷

메뉴 건너뛰기

logo

노무현 정권이, 민주화운동에 이름을 날렸다는 이철 코레일 사장이,

그들에게 무슨 더러운 짓을 했는지 똑똑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처음부터 알고 들어온 거 아니냐느니, 정식으로 약속한 바 없다느니, 정규직 되려면 시험 쳐서 들어가라느니

심지어 고졸이 무슨 꽁으로 정규직 되려 하냐면서 후안무치한 거짓말까지 해댔습니다.

그런다고 그들이 '지상의 스튜어디스'라며 띄워줬던 건 없었던 게 됩니까?

얼마나 띄워줬던지 대학교 학보에 KTX여승무원 인터뷰까지 실린 적이 있습니다.

이렇듯 거짓과 저주를 퍼부어대며 정당한 투쟁을 '떼법'으로 몰아세웠습니다.


대법원의 재판 거래도 그 근본에는 코레일의 집요한 정규직화 거부의지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 근원에는 노무현 정권과 이철이 있었습니다. 이는 부인할 수 없는 진실입니다.

문재인 정권 출범 1년을 훌쩍 넘겨서도 해결 안 되는 건 이런 이유가 있다고 봅니다.


솔직히 이제와 복직이 된다고 한들 코레일 직원들의 증오에 가까운 천시를 여승무원들이 견딜 수 있을까 걱정입니다.

대법원이 여승무원 복직판결을 뒤집어 승무원들이 수천만원을 도로 토해내게 생겼습니다.

그 때 코레일은 지불능력도 없는 사람에게 악착같이 뜯어내려다 결국 한 생명을 죽음으로 몰아갔습니다.

그러고도 결국 종교단체한테 떼까지 써가며 돈을 칼같이 받아낸 걸 보면 악덕사채업자가 따로 없습니다.

정작 사고 터지면 규정대로 승객과 함께 대피해야 할 여승무원들을 잡아놓고 사고 수습하라 강요할 거면서 말이죠.


이렇듯

인간이 법과 원칙과 권리를 들먹이며

증오와 천시를 얼마나 집요하게 할 수 있는지,

그래서 얼마나 추악한 짓을 해댈 수 있는지,

KTX 여승무원 문제만 가지고도 똑똑히 볼 수 있습니다.


워마드가 설쳐대는 거, 어떻게든 정당화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이런 더러운 적폐가 워마드를 키워냈다는 것 또한 부인할 수 없습니다.


아직도 그 때 유니폼을 갖고서 복직투쟁에 내서는 거, 많은 사람들이 이해하기 힘들 겁니다.

하지만 노무현이 말도 안 되는 도전 끝에 대통령이 되고 세상을 바꾸는 디딤돌을 놓았던 것처럼,

그 '바보들'에게 우리는 큰 빚을 지고 있는 겁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498 마트 관련 일하면 참 얄팍한 소비자들. new I.Journey 2018.08.22 0 0 8
4497 오늘 잠깐 채널을 돌리다가 조또비씨의 [1] new 욕하고싶은 2018.08.21 1 0 10
4496 요새 왜이러는지 모르겠습니다 [3] new 캠핑장의회색 2018.08.21 2 0 12
4495 태풍이 한반도를 관통한다면.. [5] update I.Journey 2018.08.21 2 0 11
4494 태풍이 유난히 잦은 올해인가. [5] I.Journey 2018.08.20 2 0 16
4493 이번주는 정신이 없었어요. [14] update 계란레몬과자 2018.08.19 2 0 25
4492 끼야앙. 오늘 날씨 좋고. [2] file I.Journey 2018.08.19 1 0 11
4491 성격이 않좋게 변하고있는... [2] 닥치고돌격 2018.08.18 3 0 28
4490 이대근 논설위원의 '종교의 몰락'에 대한 비판. [2] 엄지꼼지. 2018.08.18 3 0 19
4489 오홍 조금 시원해 지고 있네요. [2] 욕하고싶은 2018.08.17 1 0 15
4488 휴가..진짜 의미없이 보냈넴 [2] I.Journey 2018.08.17 1 0 10
4487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2] 酒袋飯囊 2018.08.15 1 0 20
4486 페미니스트X박사모(feat.일간베스트) [9] file Orange 2018.08.15 2 0 34
4485 진짜 오늘 광복절이라지만 [3] I.Journey 2018.08.15 2 0 16
4484 흠... 모범기사라는 분이 영 아니네요 [4] 캠핑장의회색 2018.08.15 2 0 18
4483 자유한국당이 의외의 베팅을 했네요. [5] 酒袋飯囊 2018.08.15 1 0 22
4482 오늘은 광복 73주년입니다. [3] 두부 2018.08.15 2 0 15
4481 판결문 그따위로 쓰라고 월급 주는 줄 압니까? [2] 酒袋飯囊 2018.08.14 0 0 23
4480 그라쿠스의 망령이 이 반도 땅에. [1] I.Journey 2018.08.14 2 0 12
4479 한국같은 전쟁 피해국가에서 욕하고싶은 2018.08.14 0 0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