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성체훼손의 심각성을 잘 모르시는 것 같군요. - 자유모닥불 - 모닥불.넷 모닥불.넷

메뉴 건너뛰기

logo

다들 성체훼손의 심각성을 잘 모르시는 것 같군요.

2018.07.12 20:57 조회 수 31 장작추가 3 / 0

정신 못차리는 아새끼들은 이게 사소한 일이라느니 천주교내 성적 추문에 대해서는 왜 조용했냐느니, 다른 데서도 신성모독 했는데 왜 나만 가지고 이러냐느니, 공권력이 침탈한 거랑 이게 같은 거냐느니, 이것 또한 미러링이라느니 온갖 헛소리를 지껄이고 있습니다.


심지어 나무위키에서도 중대성을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였습니다. 지방이든 불상이든 사리든 다 '상징물'에 불과하거든요. 하지만 성체는 '예수의 몸' 그 자체입니다. 그래서 비교인들이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충격을 받는 겁니다.


굳이 비유하자면 부모님 몸에 누군가 상해를 입힌 거 정도로 이해하면 됩니다. 성체는 세속적 금전가치는 무시할 정도지만(개신교용 성찬떡이 1000개에 3만원), 사제의 축성을 거친 성체는 석가모니 진신사리와 비교할 수 없는 종교적 가치가 있습니다. 헌데 이런 것을 정신나간 워마드는 이해하지도 않고, 나무위키도 제대로 언급하지 못했습니다.


무슨 특별한 의도가 있었다면 차라리 성물방에서 십자고상 사다가 하고싶은대로 하는 게 더 나았을 겁니다. 그러면 화제는 됐겠지만 찌질한 관종이 또 이상한 짓 한다고 넘어갔을 텐데 말이죠. 이런 건 주교회의가 거들떠보지도 않았을 겁니다.


은하선이 딱 적절한 한마디 남겼더군요. '의미없이 내뱉는 욕은 의도조차 망친다'.


하루빨리 잘못을 깨닫고 자중하는 게 좋겠지만, 성체모독이 워낙 특이한 교리인데다 걔네들이 그걸 알 지적수준도 안 되니 앞으로가 걱정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498 마트 관련 일하면 참 얄팍한 소비자들. new I.Journey 2018.08.22 0 0 8
4497 오늘 잠깐 채널을 돌리다가 조또비씨의 [1] new 욕하고싶은 2018.08.21 1 0 10
4496 요새 왜이러는지 모르겠습니다 [3] new 캠핑장의회색 2018.08.21 2 0 12
4495 태풍이 한반도를 관통한다면.. [5] update I.Journey 2018.08.21 2 0 11
4494 태풍이 유난히 잦은 올해인가. [5] I.Journey 2018.08.20 2 0 16
4493 이번주는 정신이 없었어요. [14] update 계란레몬과자 2018.08.19 2 0 25
4492 끼야앙. 오늘 날씨 좋고. [2] file I.Journey 2018.08.19 1 0 11
4491 성격이 않좋게 변하고있는... [2] 닥치고돌격 2018.08.18 3 0 28
4490 이대근 논설위원의 '종교의 몰락'에 대한 비판. [2] 엄지꼼지. 2018.08.18 3 0 19
4489 오홍 조금 시원해 지고 있네요. [2] 욕하고싶은 2018.08.17 1 0 15
4488 휴가..진짜 의미없이 보냈넴 [2] I.Journey 2018.08.17 1 0 10
4487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2] 酒袋飯囊 2018.08.15 1 0 20
4486 페미니스트X박사모(feat.일간베스트) [9] file Orange 2018.08.15 2 0 34
4485 진짜 오늘 광복절이라지만 [3] I.Journey 2018.08.15 2 0 16
4484 흠... 모범기사라는 분이 영 아니네요 [4] 캠핑장의회색 2018.08.15 2 0 18
4483 자유한국당이 의외의 베팅을 했네요. [5] 酒袋飯囊 2018.08.15 1 0 22
4482 오늘은 광복 73주년입니다. [3] 두부 2018.08.15 2 0 15
4481 판결문 그따위로 쓰라고 월급 주는 줄 압니까? [2] 酒袋飯囊 2018.08.14 0 0 23
4480 그라쿠스의 망령이 이 반도 땅에. [1] I.Journey 2018.08.14 2 0 12
4479 한국같은 전쟁 피해국가에서 욕하고싶은 2018.08.14 0 0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