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다들 성체훼손의 심각성을 잘 모르시는 것 같군요.

2018.07.12 20:57 조회 수 31 장작추가 3 / 0

정신 못차리는 아새끼들은 이게 사소한 일이라느니 천주교내 성적 추문에 대해서는 왜 조용했냐느니, 다른 데서도 신성모독 했는데 왜 나만 가지고 이러냐느니, 공권력이 침탈한 거랑 이게 같은 거냐느니, 이것 또한 미러링이라느니 온갖 헛소리를 지껄이고 있습니다.


심지어 나무위키에서도 중대성을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였습니다. 지방이든 불상이든 사리든 다 '상징물'에 불과하거든요. 하지만 성체는 '예수의 몸' 그 자체입니다. 그래서 비교인들이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충격을 받는 겁니다.


굳이 비유하자면 부모님 몸에 누군가 상해를 입힌 거 정도로 이해하면 됩니다. 성체는 세속적 금전가치는 무시할 정도지만(개신교용 성찬떡이 1000개에 3만원), 사제의 축성을 거친 성체는 석가모니 진신사리와 비교할 수 없는 종교적 가치가 있습니다. 헌데 이런 것을 정신나간 워마드는 이해하지도 않고, 나무위키도 제대로 언급하지 못했습니다.


무슨 특별한 의도가 있었다면 차라리 성물방에서 십자고상 사다가 하고싶은대로 하는 게 더 나았을 겁니다. 그러면 화제는 됐겠지만 찌질한 관종이 또 이상한 짓 한다고 넘어갔을 텐데 말이죠. 이런 건 주교회의가 거들떠보지도 않았을 겁니다.


은하선이 딱 적절한 한마디 남겼더군요. '의미없이 내뱉는 욕은 의도조차 망친다'.


하루빨리 잘못을 깨닫고 자중하는 게 좋겠지만, 성체모독이 워낙 특이한 교리인데다 걔네들이 그걸 알 지적수준도 안 되니 앞으로가 걱정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942 인간은 소통의 동물이 아니요. new R.Journey 2019.04.24 0 0 3
4941 군에서 폰 풀리면 소설 쓰겠다고 생각했는데... [2] new Comea 2019.04.23 3 0 6
4940 [포기]저도 유튜브 시작해 보려구요 [3] new 계란레몬과자 2019.04.23 3 0 13
4939 봄이 오면 산에 들에 진달래 피네. R.Journey 2019.04.23 0 0 4
4938 생각해보면 웃기는 세상사 사랑 인식. R.Journey 2019.04.22 0 0 4
4937 자율주행차에 대해 문득 든 생각 [3] 酒袋飯囊 2019.04.21 1 0 12
4936 어제의, '최고의, 방탕 플레이' file R.Journey 2019.04.21 0 0 7
4935 왜 소설들에서 주인공이 시련 겪고. R.Journey 2019.04.19 0 0 7
4934 진주 방화 살인 사건을 보고 [1] iamtalker 2019.04.18 1 0 17
4933 기쁠 때는 글이 안써지고. R.Journey 2019.04.18 0 0 8
4932 어제 저녁은 과음했네요. R.Journey 2019.04.17 0 0 6
4931 지겹다고? [6] R.Journey 2019.04.16 2 0 28
4930 벌써 5년의 시간이 흘렀군요. [2] R.Journey 2019.04.16 1 0 15
4929 휴면계좌 살리기 허무하게도 쉽습니다. [1] 酒袋飯囊 2019.04.15 1 -1 17
4928 근데 막상 생각만 했는데 왜 오싹해졌지. R.Journey 2019.04.15 0 0 8
4927 낼 지구가 멸망해도 사과나무 하나 심기? R.Journey 2019.04.15 1 0 9
4926 2일 간 휴일 동안. R.Journey 2019.04.14 0 0 7
4925 숙대생들은 왜 그랬을까? [1] 酒袋飯囊 2019.04.11 1 -1 18
4924 헌법재판소 결정에 대한 개인적 생각 [1] 계란레몬과자 2019.04.11 2 0 20
4923 와...노동시간이 줄으니. [2] file R.Journey 2019.04.11 2 0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