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다들 성체훼손의 심각성을 잘 모르시는 것 같군요.

2018.07.12 20:57 조회 수 31 장작추가 3 / 0

정신 못차리는 아새끼들은 이게 사소한 일이라느니 천주교내 성적 추문에 대해서는 왜 조용했냐느니, 다른 데서도 신성모독 했는데 왜 나만 가지고 이러냐느니, 공권력이 침탈한 거랑 이게 같은 거냐느니, 이것 또한 미러링이라느니 온갖 헛소리를 지껄이고 있습니다.


심지어 나무위키에서도 중대성을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였습니다. 지방이든 불상이든 사리든 다 '상징물'에 불과하거든요. 하지만 성체는 '예수의 몸' 그 자체입니다. 그래서 비교인들이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충격을 받는 겁니다.


굳이 비유하자면 부모님 몸에 누군가 상해를 입힌 거 정도로 이해하면 됩니다. 성체는 세속적 금전가치는 무시할 정도지만(개신교용 성찬떡이 1000개에 3만원), 사제의 축성을 거친 성체는 석가모니 진신사리와 비교할 수 없는 종교적 가치가 있습니다. 헌데 이런 것을 정신나간 워마드는 이해하지도 않고, 나무위키도 제대로 언급하지 못했습니다.


무슨 특별한 의도가 있었다면 차라리 성물방에서 십자고상 사다가 하고싶은대로 하는 게 더 나았을 겁니다. 그러면 화제는 됐겠지만 찌질한 관종이 또 이상한 짓 한다고 넘어갔을 텐데 말이죠. 이런 건 주교회의가 거들떠보지도 않았을 겁니다.


은하선이 딱 적절한 한마디 남겼더군요. '의미없이 내뱉는 욕은 의도조차 망친다'.


하루빨리 잘못을 깨닫고 자중하는 게 좋겠지만, 성체모독이 워낙 특이한 교리인데다 걔네들이 그걸 알 지적수준도 안 되니 앞으로가 걱정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600 새로 업무를 하는 것도.. [2] new H.Journey 2018.10.23 3 0 13
4599 한동안 입원해 있었습니다.. [7] H.Journey 2018.10.22 3 0 14
4598 골든 아워를 읽는 중입니다 [1] file 계란레몬과자 2018.10.21 2 0 13
4597 '유흥탐정'사태에서 생각해봐야 할 것들 [4] 酒袋飯囊 2018.10.20 2 0 45
4596 강서구 피시방 피살사건을 접하고.. [2] 계란레몬과자 2018.10.19 2 0 26
4595 감기 독하게 앓네요. [2] H.Journey 2018.10.19 2 0 15
4594 조만간 관기가 퇴기가 될 듯요. [2] 인어 2018.10.18 1 0 13
4593 소장님 지금 페미광고쟁이가 노래음악모닥불을 점령했네요... 우린.그루트 2018.10.18 1 0 11
4592 으으 감기 같습니다.. [6] H.Journey 2018.10.18 3 0 16
4591 공유가 어엄청 돈을 많이 벌었나 봅니다. [4] 우린.그루트 2018.10.17 3 0 10
4590 이번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으로 답이 나왔네요. [7] 우린.그루트 2018.10.17 2 0 29
4589 LA갈비 홈쇼핑에서 구매했어요~ [3] file 우희 2018.10.17 1 0 19
4588 방금 생각난 좋은 먹방 아이템 [1] 酒袋飯囊 2018.10.16 1 0 12
4587 어질)서비스에 대한 농담? [4] H.Journey 2018.10.16 2 0 16
4586 건조하니 목구멍이 까실까실.. [6] H.Journey 2018.10.16 3 0 15
4585 아침 6시 30분부터 문을 열며 느끼는 건 [5] H.Journey 2018.10.15 3 0 16
4584 확실히 주말은 손님이 그러네요. [2] H.Journey 2018.10.14 2 0 10
4583 으으..화장실을 몇번 갔다오는 지.. [6] H.Journey 2018.10.13 3 0 15
4582 교통사고 피해자 위로 후진..2심도 살인 인정 안 돼 [2] 酒袋飯囊 2018.10.12 3 0 8
4581 날씨가 극적으로 추워지네요 [2] H.Journey 2018.10.12 2 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