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Remember 0416

2018.04.16 12:35 조회 수 17 장작추가 2 / 0

2014년 4월 16일 남해에서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했고, 국가는 그 승객 중 어느 하나도 구조하지 않았습니다. 


물 위에 뜬 생존자들은 인근 어민 150명이 자기 배 60여척을 끌고 와 구조했고, 배 안에 남겨져 있던 생존자들은 민간 잠수사 200명이 구조하려 하였으나 해경의 조직적인 방해로 제대로 된 구조작업을 하지도 못한 채 철수해야 했습니다.


세월호 선체는 2년 11개월만인 2017년 3월에서야 인양되어 육지로 올라왔고, 그 날부터 현재까지 새누리당과 그 후신의 방해와 폄하 속에 선체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 날의 악인들은 일부 벌을 받았거나 받기 위해 재판 중에 있지만 그 날 의로웠던 사람들에 대한 보상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모두가 박근혜와 최순실과 구원파와 해경에 분노를 하고 있지만 승객을 구하기 위해, 학생을 구하기 위해 가라앉는 배로 들어간 승무원과 교사, 동료 승객들의 소식을 우리는 듣지 못하고 있습니다. 잠수병의 무서움을 알면서도 하루에도 몇 번씩 급류 속으로 들어가 목숨을 걸었던 민간 잠수사들에 대해서도 우리는 듣지 못하고 있습니다.


피해자와 가해자를 기억하는 만큼이나 그 날의 의인들을 기억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을 기억함으로써 그 날의 비극도 적폐 세력에 의한 국가와 국민의 패배가 아니라 현장에서 승리를 만들어간 시간으로 기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승리의 기억이 피해자와 그들의 비극을 지켜본 대중의 트라우마를 치유할 수 있을것이라 믿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그 날을 기억합시다.


잊지 말아야 할 ‘세월호 의인’ 10명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587 어질)서비스에 대한 농담? new H.Journey 2018.10.16 0 0 6
4586 건조하니 목구멍이 까실까실.. [3] new H.Journey 2018.10.16 2 0 10
4585 아침 6시 30분부터 문을 열며 느끼는 건 [4] update H.Journey 2018.10.15 3 0 14
4584 확실히 주말은 손님이 그러네요. [2] H.Journey 2018.10.14 2 0 10
4583 으으..화장실을 몇번 갔다오는 지.. [6] H.Journey 2018.10.13 3 0 15
4582 교통사고 피해자 위로 후진..2심도 살인 인정 안 돼 [2] 酒袋飯囊 2018.10.12 3 0 8
4581 날씨가 극적으로 추워지네요 [2] H.Journey 2018.10.12 2 0 11
4580 한기총 여러분, 이단사이비 교회가 광화문에 진을 치고 있어요! [4] 인어 2018.10.11 2 0 22
4579 근황+다시 돌아갑니다. [4] H.Journey 2018.10.11 3 0 16
4578 이시하라 사토미 말입니다. [4] 우린.그루트 2018.10.09 1 0 17
4577 코치숄더백 샀어요~ 홈쇼핑적립이 되네요~ [1] file 뽁이 2018.10.08 1 0 11
4576 김치는 위로 올라갈수록 맛이 없어진다 [1] 토미에 2018.10.08 2 0 14
4575 진짭니다..진짜 오늘 끝입니다. [3] H.Journey 2018.10.05 3 0 20
4574 댓글학원 올해의 장원 [1] 작은눈의어른 2018.10.05 3 0 14
4573 그건 맞나보네.. [2] H.Journey 2018.10.05 2 0 16
4572 진짜..뭐하러 3년을 버렸지. [4] H.Journey 2018.10.04 2 0 16
4571 직장을 옮길 준비.. [2] H.Journey 2018.10.02 2 0 16
4570 10월 월.요.일.이.라.구!!(부글부들!) [2] H.Journey 2018.10.01 2 0 13
4569 10월 첫 빠따로 이몸 등장! [4] 우린.그루트 2018.10.01 2 0 18
4568 생과 사의 갈림길? [7] H.Journey 2018.09.29 3 0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