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ember 0416 - 자유모닥불 - 모닥불.넷 모닥불.넷

메뉴 건너뛰기

logo

Remember 0416

2018.04.16 12:35 조회 수 17 장작추가 2 / 0

2014년 4월 16일 남해에서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했고, 국가는 그 승객 중 어느 하나도 구조하지 않았습니다. 


물 위에 뜬 생존자들은 인근 어민 150명이 자기 배 60여척을 끌고 와 구조했고, 배 안에 남겨져 있던 생존자들은 민간 잠수사 200명이 구조하려 하였으나 해경의 조직적인 방해로 제대로 된 구조작업을 하지도 못한 채 철수해야 했습니다.


세월호 선체는 2년 11개월만인 2017년 3월에서야 인양되어 육지로 올라왔고, 그 날부터 현재까지 새누리당과 그 후신의 방해와 폄하 속에 선체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 날의 악인들은 일부 벌을 받았거나 받기 위해 재판 중에 있지만 그 날 의로웠던 사람들에 대한 보상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모두가 박근혜와 최순실과 구원파와 해경에 분노를 하고 있지만 승객을 구하기 위해, 학생을 구하기 위해 가라앉는 배로 들어간 승무원과 교사, 동료 승객들의 소식을 우리는 듣지 못하고 있습니다. 잠수병의 무서움을 알면서도 하루에도 몇 번씩 급류 속으로 들어가 목숨을 걸었던 민간 잠수사들에 대해서도 우리는 듣지 못하고 있습니다.


피해자와 가해자를 기억하는 만큼이나 그 날의 의인들을 기억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을 기억함으로써 그 날의 비극도 적폐 세력에 의한 국가와 국민의 패배가 아니라 현장에서 승리를 만들어간 시간으로 기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승리의 기억이 피해자와 그들의 비극을 지켜본 대중의 트라우마를 치유할 수 있을것이라 믿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그 날을 기억합시다.


잊지 말아야 할 ‘세월호 의인’ 10명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494 태풍이 유난히 잦은 올해인가. [1] new I.Journey 2018.08.20 1 0 12
4493 이번주는 정신이 없었어요. [4] new 계란레몬과자 2018.08.19 1 0 18
4492 끼야앙. 오늘 날씨 좋고. [2] updatefile I.Journey 2018.08.19 1 0 10
4491 성격이 않좋게 변하고있는... [2] 닥치고돌격 2018.08.18 3 0 28
4490 이대근 논설위원의 '종교의 몰락'에 대한 비판. [2] 엄지꼼지. 2018.08.18 3 0 17
4489 오홍 조금 시원해 지고 있네요. [2] update 욕하고싶은 2018.08.17 1 0 15
4488 휴가..진짜 의미없이 보냈넴 [2] I.Journey 2018.08.17 1 0 10
4487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2] 酒袋飯囊 2018.08.15 1 0 20
4486 페미니스트X박사모(feat.일간베스트) [9] file Orange 2018.08.15 2 0 34
4485 진짜 오늘 광복절이라지만 [3] I.Journey 2018.08.15 2 0 16
4484 흠... 모범기사라는 분이 영 아니네요 [4] 캠핑장의회색 2018.08.15 2 0 18
4483 자유한국당이 의외의 베팅을 했네요. [5] 酒袋飯囊 2018.08.15 1 0 22
4482 오늘은 광복 73주년입니다. [3] 두부 2018.08.15 2 0 15
4481 판결문 그따위로 쓰라고 월급 주는 줄 압니까? [2] 酒袋飯囊 2018.08.14 0 0 23
4480 그라쿠스의 망령이 이 반도 땅에. [1] I.Journey 2018.08.14 2 0 12
4479 한국같은 전쟁 피해국가에서 욕하고싶은 2018.08.14 0 0 14
4478 이세상에서 가장 편한 직업ㅎㅎㅎ [2] 미니넘 2018.08.14 2 0 13
4477 첫 휴가날을 [1] I.Journey 2018.08.13 1 0 12
4476 혼밥 레벨 [5] 꾸미꾸미 2018.08.13 3 0 10
4475 이명박이 병원에 드러누웠다네요? [7] 인어 2018.08.11 4 0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