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간혹 트롤성 글을 쓰는 것..

2018.01.12 10:09 조회 수 18 장작추가 2 / 0

 


또는 저의 소설을 쓸 때 선역이자 우주를 구할 주인공이 대적해야 하는 


악의 세계들 구성하면서..



'작가 스스로가 악의 세계에 매혹당하는'


듯한 느낌 받을 때가 많습니다.




정확히는, 지금 당장 우리 사는 세상 현실 문제와 과장되고 변형시켜 만들어 뒤틀린 세상이.




전에 SF 사이트에서 올렸던 제가 쓰고자한 악의 세계 설정에 대해서도 


'일단 흥미롭다'는 반응입니다. 

근데 나중에 '사랑 문제' 주제에서 극렬한 의견 차이(저는 비관, 상대는 긍정)가 나서 이건 아니다는 느낌에 관둔 기억이 있습니다.




근데도 포기하고 싶슨 생각은 안듭니다. 오히려 최근 들어 더더욱 '이 이야기'가 필요한 게 아닌 가 고민합니다.



긍정을 위해 부정을 강조해보는?


아니. 무슨 미러링도 아니고.



그딴 수사는 필요없고. '날 것'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입니다.



당장 문학 캠프에 또 정리해봐야 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769 흥미?)저니의 어두운 면 테스트. [4] newfile Z.Journey 2019.01.17 1 0 4
4768 정말 암만 생각해도 '유학'도 무시 못한다니깐요. [3] new Z.Journey 2019.01.17 1 0 6
4767 요즘은 '분수'에 대한 사례를 모으는 중입니다. [4] update Z.Journey 2019.01.16 1 0 14
4766 컴을 바꾸는 계획.. [3] Z.Journey 2019.01.15 1 0 7
4765 오늘 날씨 정말 미쳤군요;;;; [3] file Z.Journey 2019.01.14 1 0 4
4764 아오 쉬불 미세먼지 미치겟네. [1] 우린.그루트 2019.01.14 1 0 5
4763 날씨 상태가???? [2] file 으_망자냄새 2019.01.14 2 0 11
4762 보름가량 남았다.. [5] Z.Journey 2019.01.14 1 0 4
4761 아니, 디스워 오브 마인이 젤 어렵네요 [3] file Z.Journey 2019.01.13 1 0 5
4760 새벽에 모닥불이 썹다를 했습니다. ㄷㄷㄷ [4] 우린.그루트 2019.01.12 1 0 12
4759 결국, 디스워 오브 마인(..)을. [4] Z.Journey 2019.01.12 1 0 13
4758 그으으으으으으음. [2] Z.Journey 2019.01.11 1 0 6
4757 핡 넘무 오랬만에 오니 뭘쓸지 모르겟네여 [5] file 으_망자냄새 2019.01.10 2 0 10
4756 진짜 심각하구나 핑크왁싱, 정치적올바름왁싱이. [2] Z.Journey 2019.01.10 1 0 7
4755 올 하반기엔 여성계에 수술 들어가지 않을까 조심스레 전망해 봅니다. [1] 인어 2019.01.09 1 0 7
4754 뭐? 로보토미가 국산품이었다구? [5] file Z.Journey 2019.01.09 1 0 11
4753 또 추워진다니이이이 [2] Z.Journey 2019.01.08 1 0 7
4752 요즘은 유튜브 영상들이 더 알차군요. [3] Z.Journey 2019.01.07 1 0 10
4751 으, 요근래 어깨가 결렸는데.. [3] Z.Journey 2019.01.06 1 0 9
4750 긴글)요새들어 장편소설 구상 연구하면. [10] file Z.Journey 2019.01.05 1 0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