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간혹 트롤성 글을 쓰는 것..

2018.01.12 10:09 조회 수 18 장작추가 2 / 0

 


또는 저의 소설을 쓸 때 선역이자 우주를 구할 주인공이 대적해야 하는 


악의 세계들 구성하면서..



'작가 스스로가 악의 세계에 매혹당하는'


듯한 느낌 받을 때가 많습니다.




정확히는, 지금 당장 우리 사는 세상 현실 문제와 과장되고 변형시켜 만들어 뒤틀린 세상이.




전에 SF 사이트에서 올렸던 제가 쓰고자한 악의 세계 설정에 대해서도 


'일단 흥미롭다'는 반응입니다. 

근데 나중에 '사랑 문제' 주제에서 극렬한 의견 차이(저는 비관, 상대는 긍정)가 나서 이건 아니다는 느낌에 관둔 기억이 있습니다.




근데도 포기하고 싶슨 생각은 안듭니다. 오히려 최근 들어 더더욱 '이 이야기'가 필요한 게 아닌 가 고민합니다.



긍정을 위해 부정을 강조해보는?


아니. 무슨 미러링도 아니고.



그딴 수사는 필요없고. '날 것'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입니다.



당장 문학 캠프에 또 정리해봐야 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356 아헤가오 녀-2 [3] file 쿠데리 2016.08.24 0 0 5151
4355 타가메 겐고로 성님의 메이저 작품 볼 수 있는 곳이군요. file 바보형! 2016.01.21 1 0 2674
4354 귀향의 강간씬이 그렇게 야한가요? [5] 팩트드립 2016.03.02 4 0 1788
4353 또 아이디어가? RyuzenSeichi 2015.11.06 2 0 1471
4352 아헤가오 녀-3(?) [1] file 쿠데리 2016.08.28 1 0 1214
4351 사우디아라비아의 모든 여성들은 정말 베일만 쓰고 다닐까? [3] 나키스트 2017.09.14 2 0 1165
4350 국정원 해킹 번역(귀찮아서 구글로 돌림 어느정도 이해가능합니다) 유키노시타유 2016.02.26 2 0 1066
4349 (여체)근육 근육녀!!! [11] file 쿠데리 2016.01.06 1 0 1003
4348 대한민국보다 일베가 훨씬 낫군요. [3] Mr.29 2016.11.08 2 0 902
4347 흑요석도 빼박인가요...? [10] file Comea 2016.09.06 2 0 748
4346 그 곳이 변하는걸 보면서 가장 충격적이었던거.. [19] 아젤리아 2015.11.09 5 0 698
4345 노라 빈센트 이야기 [2] file Zone스미스 2017.05.07 2 0 678
4344 프리메이슨 한양롯지 페북 페이지가 있네요. [1] 酒袋飯囊 2015.11.09 0 0 473
4343 메갈한테 분노하는것도 지쳐가네요 [2] Comea 2017.04.20 3 0 472
4342 무도갤에 『느개비 후장과 동일인물이라고 의심받는 서대문 계정에 대해서 정리해봄』이란 글이 올라왔습니다 [8] 계란과자 2016.08.15 4 0 447
4341 비스테로이드 진통제 이야기 file 두부 2016.04.28 2 0 363
4340 EBS "달라졌어요 '부부- 아물지 않은 아내의 상처'" [5] file 계란과자 2016.08.14 0 0 357
4339 기내용 캐리어와 배낭에 대해서 [5] 두부 2015.11.27 0 0 355
4338 어구 벌써 졸리면 아니되는데... 두부이장 2015.11.06 0 0 353
4337 토츠카 하니 생각나는 닮은꼴 삼남매..? [5] file 아야세코유키 2015.11.25 2 0 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