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간혹 트롤성 글을 쓰는 것..

2018.01.12 10:09 조회 수 18 장작추가 2 / 0

 


또는 저의 소설을 쓸 때 선역이자 우주를 구할 주인공이 대적해야 하는 


악의 세계들 구성하면서..



'작가 스스로가 악의 세계에 매혹당하는'


듯한 느낌 받을 때가 많습니다.




정확히는, 지금 당장 우리 사는 세상 현실 문제와 과장되고 변형시켜 만들어 뒤틀린 세상이.




전에 SF 사이트에서 올렸던 제가 쓰고자한 악의 세계 설정에 대해서도 


'일단 흥미롭다'는 반응입니다. 

근데 나중에 '사랑 문제' 주제에서 극렬한 의견 차이(저는 비관, 상대는 긍정)가 나서 이건 아니다는 느낌에 관둔 기억이 있습니다.




근데도 포기하고 싶슨 생각은 안듭니다. 오히려 최근 들어 더더욱 '이 이야기'가 필요한 게 아닌 가 고민합니다.



긍정을 위해 부정을 강조해보는?


아니. 무슨 미러링도 아니고.



그딴 수사는 필요없고. '날 것'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입니다.



당장 문학 캠프에 또 정리해봐야 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340 유시민 조개론이 왜 나왔나 했더니... [4] newfile 인어 2018.06.19 2 0 17
4339 정말좋은만화)기말시즌들인듯+어지럽다 [5] new I.Journey 2018.06.19 1 0 8
4338 상상초월 결혼식 [7] file 餓狼 2018.06.18 2 0 18
4337 날씨가 더워지니 [2] I.Journey 2018.06.18 1 0 12
4336 건대는 2명만으로도 이미... 극단적인 곳이군요 [4] 욕하고싶은 2018.06.17 2 0 22
4335 연대 총여 재개편 3가지입니다. [2] 욕하고싶은 2018.06.16 1 0 37
4334 연세대 총여 해체, 아무것도 아닙니다. [3] 酒袋飯囊 2018.06.16 1 0 111
4333 건대 페미교수가 말한 남자페미가 되는 조건입니다. [6] 욕하고싶은 2018.06.16 1 0 27
4332 방탄을 건드린 한서희! 그리고 한서희좀 빨아본 기자. [6] 욕하고싶은 2018.06.15 2 0 17
4331 보부아르 저, [제2의 성] 후기 [17] 계란레몬과자 2018.06.15 2 0 25
4330 근데 모닥불에 간혹 보면 울레자즈님이나 다른분들요. [2] 욕하고싶은 2018.06.15 1 0 29
4329 미국 미투 근황! 케샤 외통수다.! 저년이 또! [4] 욕하고싶은 2018.06.14 1 0 21
4328 오늘은 신도림역에서 꽤 오래 기다려야 했습니다. [3] 156 2018.06.14 1 0 13
4327 구속수사 기준이 좀 아리까리 한데 말입니다. [10] 욕하고싶은 2018.06.14 1 0 32
4326 6호선 주행중 소음.. [2] 계란레몬과자 2018.06.14 1 0 10
4325 역시 짱개...ㄸㄸㄸ [3] 미미네 2018.06.14 3 0 36
4324 경북하고 대구까지 빨간색이라서 다행이다 [2] 울레자즈 2018.06.14 2 0 36
4323 이번 지방선거는 문재인정부의 지지율이 한몫했다 [5] Orange 2018.06.14 3 0 29
4322 지선)결과는 뭐 뻔하네요. [3] I.Journey 2018.06.14 1 0 19
4321 최근 흡연자를 비하하는 글들이 넷상에 퍼집니다. [6] 욕하고싶은 2018.06.13 2 0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