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성노동관련 여성학교수님 이야기를 보며

2015.12.10 14:14 조회 수 84 장작추가 2 / 0

이 페미니즘에 대한 정의가 무척 애매 하기는 합니다.

이것을 우리가 정의하는것도 사실 무리이기도 하구요.

지금 대한민국에서 여기서도 일워에서도 그리고 경향과 한겨레에서도 이야기 하는 페미니즘은 이 사회를 디자인 할수 있는 철학이

빠져 있습니다.

여러분도 아시겠지만 남자의 것을 덜어서 여성분들에게 주는것은 사실 현실에서 의미가 없습니다.

혹시 아이를 키워보시거나 조카분들 보시면 알겠지만 첫째것 덜어서 둘째주면 이게 평등인가요? 그냥 둘째 편들어준거죠.

덜어준 사람 입장에서야 당연히 평등이라 하겟지만 덜어짐을 당한 사람은 불평등인지라.....덜어짐을 당한사람...ㅋㅋ

설사 50대 50을 나눠 가진다 하더라도 .....이세상에서 남성이 80을 가지고 여성이 20을 가졌다 하더라도.

80가진 남성이 고단하고 고통스러운 삶을 산다고 느끼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당연히 20가진 여성은 말할필요도 없죠)

그래서 30을 덜어주면 남성과 여성이 50 대 50을 가지면 삶이 행복해 지나요?(아랫님분의 성노동관련 여성학교수님이 하는 이야기를 보며).....80일때도 불행한 남성이 50을 가지면 폭발하겟죠... 20을 가진 여성이 50을 가지면 쫌 더 나아지겟죠..... 이런 제로썸 게임을 하는것이 사회운동이 될수 없다고 생각해요. 당연히 이런운동은 제3의 삶을 살아갈수 있는 사회를 그려갈수도 없다고 생각해요.

이상하게 들리실수도 있지만 10을 가진 사람과  90을 가진사람이 둘다 행복해서 10을 가지나 20을 가지나 그냥 별다른 감흥이 없는 사회...이렇게 갈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우리나라에서 이야기 하는 페미니즘은 이 세상을 바꿀수가 없어요. 그 페미니즘은 다음 세상을 그릴수 없기때문이라고 생각해요.

여성학 교수님이 말씀하시는 50대50을 목표로 하는 사회는 둘다 행복해질수 없어요.....여성학 교수님께 과자 한봉다리 사서 조카들에게 8 :2 로 나누었다 5대5로 나눠주고  둘다 만족하면 의미는 없지만 인정해드릴수 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274 개똥철학 이야기 숨겨진 것들. 1 [2] 욕하고싶은 2018.04.07 1 0 6
273 왜 옛날 사형수를. [2] update H.Journey 2018.12.18 1 0 6
272 개똥철학 이야기. 구제 [2] 욕하고싶은 2018.03.28 1 0 7
271 소설 자료 모으면서 확실해지는 사회모습들. G.Journey 2017.01.25 0 0 9
270 애프터 브이, 옳은 건가. [5] G.Journey 2017.09.14 2 0 9
269 05수능 때 기억나는 문제. [4] file F.Journey 2017.11.14 1 0 9
268 '가짜 뉴스 전성시대' 현상 요약 사진. file G.Journey 2017.03.13 0 0 10
267 성지글 도전)답은 뭔가 [2] F.Journey 2018.05.21 1 0 10
266 일일생각) 손은 손으로 씻어야 한다.2 [2] 쿠데리 2018.06.10 3 0 11
265 한국 야구가 개병신인 이유. 우린.그루트 2018.09.16 0 0 11
264 사랑은 유통기한이 있다. [6] F.Journey 2017.11.01 1 0 12
263 개똥철학 이야기. 역상 2 [6] 욕하고싶은 2018.03.23 1 0 12
262 나는 트럼프의 미국을 거부한다. [1] iamtalker 2017.05.01 1 0 13
261 문빠 혹은 악성지지자의 착각. 욕하고싶은 2017.05.01 0 0 13
260 '마트 봉투'로 보는 복지vs대처리즘-2부- [5] file F.Journey 2017.11.12 1 0 13
259 갑룡이를 청장에 앉힌 작자와 그 당 의원들 왜 그따구임?! 우린.그루트 2018.10.19 0 0 13
258 지금 인간들이 사유를 안하는 건. [3] I.Journey 2018.08.21 1 0 13
257 밑져야 이득인 제로썸 리스크 하이리턴! 욕하고싶은 2018.09.10 0 0 13
256 인권위 씹장생들아 니네가 껴안고 살아. [6] 우린.그루트 2018.12.17 2 0 13
255 드디어 맛이 가는 그 집단 (뉴,하늘, 땅) [3] file 쿠데리 2018.12.17 3 0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