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도서관에서 '쿵쾅이'책을 발견하다.

2019.05.12 23:10 조회 수 42 장작추가 1 / 0
수정됨_20190117_212933.jpg


수정됨_20190117_212938.jpg


수정됨_20190117_212943.jpg


수정됨_20190117_212950.jpg


이 책은 내가 미친듯이 찾아다닌 책이 아니라 누군가 읽고 반납한 책들이다. 즉, 부전도서관에 '쿵쾅이'가 있었다는 이야기다.


역시 도서관이라서 모든 책을 다 모아놓는 것일 수도 있지만 이런책도 있어야하는가? 라는 의문이 든다.


하지만 이 책이 오래오래 저장되어서 역사적 자료로 페미니즘이라는 개같은 사상이 유행한 시대가 있었음을 증명하는 자료가 되길 기대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389 한일 무역전쟁과 일본 화和 문화 iamtalker 2019.07.17 0 0 61
388 임시저장)개인메모 쿠데리 2019.05.29 0 0 25
387 끔찍한 혼종단체 [1] file 쿠데리 2019.05.13 1 0 26
» 도서관에서 '쿵쾅이'책을 발견하다. [3] file 쿠데리 2019.05.12 1 0 42
385 '네놈 엄마' 시대. R.Journey 2019.05.12 0 0 20
384 또 돌아온 명언제조기(ㅇㅅㅇ) [2] 쿠데리 2019.05.04 1 0 18
383 "너의 즐거움이 내 즐거움이 아니다." R.Journey 2019.05.03 0 0 9
382 한국도 극우 망령이 도래할 지 모른다. R.Journey 2019.05.02 0 0 22
381 -군대는 먹어야 진군한다. [5] R.Journey 2019.04.30 1 0 22
380 2030대 혁명 선언문. R.Journey 2019.04.29 0 0 13
379 좌절)우린 정말 영원하지 않다. R.Journey 2019.04.27 0 0 10
378 올해는 대중 능력이 시험대에 오르는 해려나. R.Journey 2019.04.25 0 0 12
377 상상 이상의 도라이가 존재하는 오픈톡 [1] file 쿠데리 2019.04.15 1 0 25
376 전날 오픈톡에서 만난 건방진년 과 일워의 추억 [1] file 쿠데리 2019.04.15 1 0 29
375 타이타닉의 이야기가 다시 쓰여지는 날. R.Journey 2019.04.14 0 0 21
374 오늘도 암적인 존재 '사이비들'을 만났다. [3] 쿠데리 2019.04.11 3 0 25
373 '오기'의 무서움이 느껴지는 요즘. [3] R.Journey 2019.04.06 1 0 27
372 돈,권력, 정치세력화 = 버러지나 일베, 좆병신들만 키우는 일 [2] 우린.그루트 2019.03.27 1 0 12
371 곽상도가 갑자기 왜 설칠까? [2] 우린.그루트 2019.03.27 1 0 12
370 알고 싶거든 거기에 집어던져 넣어봐라. [2] R.Journey 2019.03.25 1 0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