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작금의 페미니즘들이 더욱 개판치는 이유는.

2018.09.11 11:40 조회 수 27 장작추가 1 / 0

 https://m.blog.naver.com/revlish84/221355345740





그리고 더욱 서두르는 이유는 '목전'을 눈앞에 두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생각보다 페미니즘 대중 인식은 언론충새끼들의 가짜 뉴스들과는 달리 그다지 호의적이지 않고 오늘도 '평범히' 살고 싶어하는 이들에게는 말할 것도 없으며, 특히 한국식의 여론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는 '인터넷'에선 그야말로 좌우막론 공공의 적으로 취급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이 두려워 않는 이유는 또 분명한 건 정치등 '국가 권력'을 사실상 숙주화 시키는데 성공했다는 점과 더욱 호재는 '한국 적폐 청산'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국가 숙주화는 오랜 분탕 작업의 결과라면 현재 이들이 세간 악평에도 전혀 눈하나 깜짝 안하는 건 '한국 사회' 자체가 전혀 개선된 게 없는 구조란 걸로 믿는다.


주지의 사실로 비정규직으로 대표되는 악성 경제 구조, 대법원 관련 사법 적폐들의 큰 건만이 적폐가 아니다.


 대중적 사회 속의 적폐는 전혀 가시지 않았고 긴 불황 속에서 오히려 더욱 심해지기만 한다. 최저 임금을 둘러싼 갈등은 애시당초 경제 효과는 큰 의미가 없다. 실지로 의미는 최저임금으로 당장 이익과 손해를 보는 것을 절대 용납않는 분위기에서 답을 찾을 수 있다


서로 문제를 같이 해결해가야한다는 현대 정치 의사 결정 방식보다는 '너가 죽어 내가 산다'식 반응의 이면은 '저쪽은 믿을 수 없는 통수꾼 새끼들'이란 적대의식, 딱 입시위주교육에서 괴물이 되가는 '괴물'성의 발현의 단면이라 볼 수 있다. 입시위주교육 환경은 빙산의 일각이고, 사회 전반 실속없이 자원 낭비만 큰 무한경쟁 등에 노출된 '상대는 죽일 족속'이란 생각의 개인의 내면이 내재화된다.


현 페미와 적폐 놈들은 이걸 '오프라인', 즉 광장으로 끌어내 자신들의 세를 과시했고 어떤 제동 장치도 없었다. 이전 독재 권력들은 생각도 못한 개념의 신 '독재'놈들이 등장한 것이다.



이걸로 끝인가? 아니다. 이 뒤에 벌어지는 일들이 더욱 최악이다.



사태가 장기화되게 되면 피로 증상을 보이는 저항 세력들이 늘게 될 것이다. 피로 증상에 따른 피해의식 경계심 등이 발생하면 믿었던 저항 동료를 의심하고 충돌하는 사태가 터질 수 있다.

 최악은 전혀 무고한 동료가 오해를 당하고 생기는 증오는 엄청나다. 자기를 학대했던 모국을 버리고 침략자를 환영하는 사례는 역사에 비일비재했다. 가뜩이나 쪼들리는 저항 세력의 입지는 더욱 쪼그라들 가능성이 커진다. 그걸 잘아는 지금의 신 적폐놈들은 더욱 자기들의 위치를 공고히 하기 위해 사다리 걷어차기를 지금 서두르고 있는 것이다.




뭔가 큰 '비전'과 '기반' 및 '빵'을 만들지 않으면 큰 승산이 없어진다. 큰 대책이 필요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387 끔찍한 혼종단체 [1] file 쿠데리 2019.05.13 1 0 13
386 도서관에서 '쿵쾅이'책을 발견하다. [3] file 쿠데리 2019.05.12 1 0 20
385 '네놈 엄마' 시대. R.Journey 2019.05.12 0 0 10
384 또 돌아온 명언제조기(ㅇㅅㅇ) [2] 쿠데리 2019.05.04 1 0 11
383 "너의 즐거움이 내 즐거움이 아니다." R.Journey 2019.05.03 0 0 4
382 한국도 극우 망령이 도래할 지 모른다. R.Journey 2019.05.02 0 0 12
381 -군대는 먹어야 진군한다. [5] R.Journey 2019.04.30 1 0 12
380 2030대 혁명 선언문. R.Journey 2019.04.29 0 0 7
379 좌절)우린 정말 영원하지 않다. R.Journey 2019.04.27 0 0 5
378 올해는 대중 능력이 시험대에 오르는 해려나. R.Journey 2019.04.25 0 0 7
377 상상 이상의 도라이가 존재하는 오픈톡 [1] file 쿠데리 2019.04.15 1 0 13
376 전날 오픈톡에서 만난 건방진년 과 일워의 추억 [1] file 쿠데리 2019.04.15 1 0 19
375 타이타닉의 이야기가 다시 쓰여지는 날. R.Journey 2019.04.14 0 0 8
374 오늘도 암적인 존재 '사이비들'을 만났다. [3] 쿠데리 2019.04.11 3 0 20
373 '오기'의 무서움이 느껴지는 요즘. [3] R.Journey 2019.04.06 1 0 20
372 돈,권력, 정치세력화 = 버러지나 일베, 좆병신들만 키우는 일 [2] 우린.그루트 2019.03.27 1 0 9
371 곽상도가 갑자기 왜 설칠까? [2] 우린.그루트 2019.03.27 1 0 5
370 알고 싶거든 거기에 집어던져 넣어봐라. [2] R.Journey 2019.03.25 1 0 12
369 연구)정치 의사 결정이란 게 뭘까. [2] file R.Journey 2019.03.23 1 0 10
368 의미를 좆같이 새긴 진보들의 만행에 반대한다. [2] 우린.그루트 2019.03.23 1 0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