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어머니에게 인방해봐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2018.03.10 23:20 조회 수 111 장작추가 8 / 0

평소에 유튜브를 자주 접하셔서 그런 건지 모르겠지만 매우 당황스럽네요

인방은 뭐 아무나 하나요? 언어력과 친화력이 좀 되야 하지... 저 같이 소심한 남은... ㅜㅜ


혹여나 하게 된다면 울릉도 소식을 간단히 전하면서 울릉도에 관한 얘기를 공유하고 싶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1295 돌아왔습니다. [8] 156 2018.05.20 6 0 51
1294 여러분 전 곧 군대갑니다아아 [8] Comea 2018.05.08 6 0 50
1293 여러분, 관리소장입니다. 이런 경우는 어떡해야 할까요? [29] 관리소장 2018.04.28 6 0 139
1292 자유당, 신규 영입 인사에게 도그플레이? [5] 酒袋飯囊 2018.03.29 5 0 107
» 어머니에게 인방해봐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26] 캠핑장의회색 2018.03.10 8 0 111
1290 세상엔 재능넘치는 사람이 많습니다. [3] 욕하고싶은 2018.02.13 5 0 99
1289 졸업했습니다. [7] 156 2018.02.07 8 0 76
1288 안녕하세요. 눈팅만 하다 여기 가입은 처음이네요. [15] 르넬민 2018.01.24 8 0 81
1287 사랑하는 모닥불 여러분. 클스마수 이브네용! [11] 욕하고싶은 2017.12.24 6 0 45
1286 나무위키에 모닥불넷 문서 만들었습니다 [8] 고사리 2017.12.23 6 0 75
1285 가끔은 좀 편한 글이나 댓글을 올리는 건 어떨까요? [7] 156 2017.12.21 7 0 70
1284 ???: 저새끼 유아인이네 ㅋㅋ.jpg [5] file Orange 2017.12.17 6 0 88
1283 탄핵 소추 1년이군요. [5] 156 2017.12.09 5 0 46
1282 수능 끝났습니다. [6] 156 2017.11.23 5 0 34
1281 화낼 기운도 없는 요즘입니다... [9] file M.A.N 2017.11.11 6 0 45
1280 최근 근황 [6] 스파츠 2017.10.17 5 0 48
1279 안녕하세요...메걸화가 된 옆동네에서 이사온, 가입은 했지만 한참만에 인사를 드리는 사람입니다... [5] 어제산 2017.10.12 8 0 122
1278 자주 못뵈서 죄송합니다.. [3] 농무룩 2017.10.11 5 0 34
1277 다시 돌아왓읍니다 [4] 피너츠 2017.10.04 5 0 47
1276 전공 수업 때문에 쓰러지게 생겼습니다 [6] 스파츠 2017.09.19 5 0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