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404화 - 미확인 생명체

전사미르
2017.08.25 11:20 조회 수 80 장작추가 2 / 0
출처 : http://thering.co.kr/1887

1.
제가 10여 년 전에 겪은 일입니다.
그다지 무서운 일은 아니지만 기이한 것을 봐서 올려봅니다.

제가 중학교 때 해운대 근처에 살았습니다.
저희 집 근처에는 장산이라는 산이 있는데,
아버지께서 등산을 좋아하셔서 몇 번 정도 가본적이 있습니다.
산을 싫어하진 않아서 계속 따라 갔었는데,
그 일을 겪고 나서는 산행을 꺼리게 되었습니다.

초여름이었을 겁니다.
일요일 새벽, 아버지와 함께 산에 올랐습니다.
마고당을 지날때쯤 뒤에서 하얀 옷을 입은 사람이 빠른 속도를 달려와서 저를 밀치고 지나갔습니다.
다행히 넘어지진 않았지만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어안이 벙벙했습니다.
아버지께서는 다른 곳을 보고 계셔서 못 보셨다고 합니다.

그리고 계속 산을 오르는데,
뭔가 시선이 느껴져서 뒤를 돌아봤습니다.
저 멀리서 하얀 털옷을 입은 사람이 바위 뒤에서 절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자세히 보이진 않았지만, 한 여름에 털옷을 입고 있어서 이상한 사람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그 사람이 바위에서 나와 다가오는데,
불현 듯 아까 절 밀치고 간 사람이 아닐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싹했습니다.
가는 길이 외길이라 돌아올 수 없었을 텐데…….
순간 그 사람이 네 발로 달립니다.
그리고는 저를 덮치는 듯 엄청난 속도로 달려옵니다.

으아아악!
두 눈을 찔끔 감으며 비명을 질렀습니다.
살짝 눈을 뜨니 그 사람은 없었습니다.
앞 서 가시던 아버지께서 무슨 일이냐며 걱정스럽게 쳐다보셨는데,
아무래도 아버지께서는 못 보신 것 같습니다.

사림인지 짐승인지 모르겠습니다.
털옷이라고 생각했는데, 달려올 때 보니 아예 털 같기도 했고,
무엇보다도 얼굴이 이상하게도 희미하게 보이지 않았습니다.
마치 이목구비가 없는 것 처럼.

주변 친구들에게 이야기해봤지만, 아직까지도 저 이외에는 장산에서 그걸 본 사람은 없는 것 같습니다.

[투고] 시크한 바다남자님

2.
36살이나 먹은 아줌마가 이런 이야기를 한다는 게 왠지 부끄럽기도 하지만,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도 잊히지 않는 일이라 이야기해봅니다.

25년 전, 당시 국민학교 4학년이었던 저는 유난히 무서움을 많이 타던 아이였습니다.
제가 다녔던 부산시 북구에 있는 **국민학교 뒤에는 커다란 산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산 중턱 너머로 아파트가 빼곡하게 들어섰지만,
그 당시에는 말 그대로 산이었습니다.
교문에서 바라보면 산자락 속에 학교가 있는 듯이 보입니다.
산 중턱에는 멀리서도 보이는 커다란 당산나무도 있었습니다.

4학년 2학기 어느 날이었습니다.
아침부터 안개비가 내려서 쌀쌀하게 느껴지던 아침 조회시간, 준비물을 챙겨보다가 분명히 가방에 넣었던 철가루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당시에는 자연이라는 과목이 있었는데, 철가루를 책받침에 올려두고 그 아래에서 자석을 움직여서 철가루의 움직임을 관찰하는 실험을 하는 날이었습니다.

시계를 보니 수업시작까지는 시간이 아직 남아서 있어서 교문 바로 옆에 있는 매점으로 우산도 쓰지 않고 텅 빈 운동장을 가로질러 뛰어 갔습니다.

철가루를 손에 쥐었을 땐 이미 수업시작 종이 울렸고,
종소리에 놀라 뒤돌아서는 순간…….
무엇인가에 이끌리듯 산 중턱 위쪽에 시선이 고정되었습니다.
처음에는 흰 옷을 입은 사람이 산을 오른다고 생각했습니다.
사람이 어떻게 빨리 산을 오를 수 있나 싶을 정도로 엄청난 속도로 산을 오르고 있었습니다.

더 이상한 것은 산마루 쪽에는 안개인지 비구름인지가 서려있는 흐린 시야 속에 그 흰 물체는 신기할 정도로 선명하게 보였습니다.

머릿속은 '수업 시작 되었는데, 빨리 들어가야 되는데, 선생님한테 꾸지람 들을 텐데.'
이런 생각으로 가득 찼지만, 몸이 움직여 지지 않았습니다.

멍하니 쳐다보는데, 잘 보니 그 흰 물체는 두 발로 오르는 게 아니었습니다.
사람이라면 기어서 올라가고 있었다고 표현할 수 있을까요?

우습다 생각하실지 몰라도 제가 본 걸 다시 말씀드리면,
그것은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하얀 색이었는데
옷이 아니라 왠지 털들이 휘날리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런 흰 물체가 네 발로 산으로 오르고 있었습니다.


어렸지만 사람으로는 불가능한 자세다.
아니 사람이 아닌 것 같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공포감이 스멀스멀 피어오른다는 표현이 정확한 표현이라는 것도 알았습니다.
발은 운동장에 잠기는 듯했고 몸은 움직일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역시 어린애는 어린애였던지라,
이 신기한 걸 친구들한테 자랑하고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용솟음쳤고,
순간적으로 몸이 움직여지자 두려움 반, 자랑하고 싶은 마음 반으로 미친 듯이 내달렸습니다.

숨을 거칠게 쉬며 교실 문을 열어젖혔습니다.
아까 본 그 것을 친구들에게 소리치려는 순간, 담임선생님의 꾸지람에 목소리는 쏙 들어가고 말았습니다. 그래도 흥분을 감출 수 없었던 전 친구들에게 아까 그 것을 이야기했습니다.

하지만 친구들은 평소에도 겁 많고, 눈물 많은 저의 이상한 이야기로 생각하고 재미나게 들어주었습니다.

그렇게 그 일은 미스터리한 어린 시절의 추억으로 남았습니다.
아니, 남을 뻔했습니다.

10년 전 아이러브스쿨이라는 사이트가 한창 인기를 끌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저 역시 그 곳을 통해 어릴 때 동창들과 연락을 주고받았는데, 정확한 년도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 사이트가 주목을 받던 그 시기에 여름특집으로 무섭고 미스터리한 이야기들은 기재하던 코너가 생겼습니다.

무서운 이야기를 좋아해서 열심히 날마다 그 곳에 올라온 이야기들을 탐독했습니다.
그러다 절 얼어붙게 한 이야기를 발견했습니다.

제가 25년 전에 본 그것과 너무도 흡사한 모습을 묘사한 이야기를 발견했습니다.
그 분은 심지어 울부짖는 소리까지 들었다고 합니다.

저랑 연령도 비슷한 걸 보니 비슷한 시기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혹시나 해서 잠밤기에도 올려봅니다.
혹시 '그것' 을 보신 분이 계시나 해서 말입니다…….

[투고] 飛天女님

[추신] 비슷한 시례라고 생각되어 묶어서 올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08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33화 - 존재하지 않는 초소 [2] 전사미르 2017.12.18 2 0 52
407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31화 - 소녀 [3] 전사미르 2017.12.12 1 0 43
406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14화 - 꿈 [1] 전사미르 2017.12.04 2 0 42
405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523화 - 육군D병원 살인사건 [2] 전사미르 2017.11.29 2 0 70
404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28화 - 하얀 옷의 그녀 [1] 전사미르 2017.11.06 1 0 36
403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30화 - 외할머니의 귀향 전사미르 2017.10.31 0 0 41
402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558화 - 빨간 벽 전사미르 2017.10.26 0 0 57
401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211화 - 안치소 전사미르 2017.10.25 0 0 44
400 육군훈련소 경험담 [4] 계란레몬과자 2017.10.24 2 0 131
399 공포영화는 좋으나 귀신은 싫어하는 이유 [2] 계란레몬과자 2017.10.24 1 0 73
398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571화 - 훈련소 초소근무 전사미르 2017.10.24 0 0 45
397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559화 - 귀신을 부르는 방법 전사미르 2017.10.12 0 0 58
396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573화 - 친구 어머님의 예지몽 전사미르 2017.09.28 0 0 62
395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583화 - 원혼의 방문 전사미르 2017.09.26 0 0 56
394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585화 - 입원 전사미르 2017.09.14 0 0 45
393 난 귀신을 매우 싫어한다. [1] iamtalker 2017.08.28 1 0 99
»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404화 - 미확인 생명체 [2] 전사미르 2017.08.25 2 0 80
391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562화 - 경남 해동 물귀신 전사미르 2017.06.30 1 0 72
390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574화 - 누구세요 전사미르 2017.06.26 0 0 43
389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566화 - 수상한 아르바이트 전사미르 2017.06.23 0 0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