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얼른 돼지국밥의 마지막을 즐겨야 하려나요?

2019.09.24 23:18 조회 수 108 장작추가 1 / -1

아프리카돼지열병 때문에 한국에서 돼지가 멸종될 거라는 전망이 있는 가운데,

그 비관적 전망이 현실로 다가올 듯하네요.

이미 북한은 토착화가 진행되었을 거고, 멧돼지를 통해 전파되는 건 당연한 수순이고.

내일이라도 돼지국밥 한그릇 해야겠습니다.

언제 먹을지 기약을 못 하니 너무 안타깝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920 근황. [3] 피잣 2019.11.02 2 0 132
4919 죽어서도 이용만 당하는 설리 [1] 酒袋飯囊 2019.10.16 2 0 329
4918 오랜만에 왔더니 더 쓸쓸하군요. [1] 쿠데리 2019.10.08 1 0 114
» 얼른 돼지국밥의 마지막을 즐겨야 하려나요? [1] 酒袋飯囊 2019.09.24 1 -1 108
4916 성매매가 정말 사회적으로 매장당할 죄일까요? [1] 酒袋飯囊 2019.09.19 0 0 266
4915 트위터가 참 대단하군요 酒袋飯囊 2019.09.19 1 0 99
4914 FT아일랜드 송사리 먹짱 2019.08.29 0 0 658
4913 "503과 최서원은 뇌물죄 공동정범" 계란레몬과자 2019.08.29 0 0 73
4912 광복절입니다. 계란레몬과자 2019.08.15 0 0 59
4911 개츠비를 생각하며 [1] iamtalker 2019.07.22 1 0 53
4910 오랜만 입니다. (안부인사) [2] file 쿠데리 2019.07.10 1 0 84
4909 스티브 유, 미국인은 방문하고 싶다(?) 계란레몬과자 2019.07.08 1 0 43
4908 일베가 일본제품 애용운동 한다는데, 너무 소심해요. 酒袋飯囊 2019.07.07 1 -1 92
4907 이쯤에서 다시 보는 MB찬양가-내일의 태양 명박 酒袋飯囊 2019.07.07 0 -1 46
4906 웃겨서 공유 그린랜턴 자막 [1] file iamtalker 2019.07.06 1 0 109
4905 요즘 드는 생각 몇가지 酒袋飯囊 2019.07.05 0 -1 43
4904 둥둥둥 계란레몬과자 2019.07.03 0 0 39
4903 419 60주년, 518 40주년. 그러나 기념우표 발행은 없다? 酒袋飯囊 2019.07.02 1 -1 76
4902 의욕 충전을 하러 가야겠네요. 계란레몬과자 2019.06.29 0 0 47
4901 병실의 풍경 [3] iamtalker 2019.06.22 1 0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