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개츠비를 생각하며

2019.07.22 21:48 조회 수 58 장작추가 1 / 0
갑자기 생각이 나서 적는다. 

위대한 개츠비를 봤을때 나는 뭔가 감동을 받았다. 그런데 그 감동을 제대로 설명할수가 없었다. 왜 내가 감동을 받았는지 설명하기 힘들었다. 

처음 봤을때 고등학생이였는데 십수년이 흘러 나는 성인이 되었다. 그래서 이제 다시 그것에 대해 생각해보니 설명할수 있을것 같은 기분이 든다. 

개츠비는 추구하는 사람이다. 추구하는 사람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그는 불가능해보이는 목표를 , 신기루 같은 환영을 쫒아 담대히 용감히 희생하면서 전진하고 싸우고 마침내 쟁취한다.

그러나 그의 목표였던 여인은 사실 그렇게 좋은 여자가 아니였다. 그녀는 나약하고 사치스럽고 허영이 있는 여자였다. 

살면서 정말 모든 것을 걸고서라도 가지고 싶은것 이루고 싶은 것이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마침내 그것을 쟁취해냈을때....다시 돌아보면 그것은 별거 아닌것이다. 

그러나 정말 아름다웠던것은 목표를 향해 불가능을 향해 도전하는 전진하는 그 모습이 아니였나 싶다. 

과정은 중요하지 않고 목적만이 중요하다 라고 말할수 있을지 몰라도 삶이 아름다운 이유는 과정때문이 아니라고는 말 못할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922 감사했습니다. [2] 두부 2020.08.11 2 0 71
4921 오랜만입니다 계란레몬과자 2020.08.08 0 0 23
4920 근황. [3] 피잣 2019.11.02 2 0 140
4919 죽어서도 이용만 당하는 설리 [1] 酒袋飯囊 2019.10.16 2 0 335
4918 오랜만에 왔더니 더 쓸쓸하군요. [1] 쿠데리 2019.10.08 1 0 120
4917 얼른 돼지국밥의 마지막을 즐겨야 하려나요? [1] 酒袋飯囊 2019.09.24 1 -1 120
4916 성매매가 정말 사회적으로 매장당할 죄일까요? [1] 酒袋飯囊 2019.09.19 0 0 272
4915 트위터가 참 대단하군요 酒袋飯囊 2019.09.19 1 0 103
4914 FT아일랜드 송사리 먹짱 2019.08.29 0 0 666
4913 "503과 최서원은 뇌물죄 공동정범" 계란레몬과자 2019.08.29 0 0 76
4912 광복절입니다. 계란레몬과자 2019.08.15 0 0 65
» 개츠비를 생각하며 [1] iamtalker 2019.07.22 1 0 58
4910 오랜만 입니다. (안부인사) [2] file 쿠데리 2019.07.10 1 0 89
4909 스티브 유, 미국인은 방문하고 싶다(?) 계란레몬과자 2019.07.08 1 0 45
4908 일베가 일본제품 애용운동 한다는데, 너무 소심해요. 酒袋飯囊 2019.07.07 1 -1 102
4907 이쯤에서 다시 보는 MB찬양가-내일의 태양 명박 酒袋飯囊 2019.07.07 0 -1 50
4906 웃겨서 공유 그린랜턴 자막 [1] file iamtalker 2019.07.06 1 0 122
4905 요즘 드는 생각 몇가지 酒袋飯囊 2019.07.05 0 -1 45
4904 둥둥둥 계란레몬과자 2019.07.03 0 0 45
4903 419 60주년, 518 40주년. 그러나 기념우표 발행은 없다? 酒袋飯囊 2019.07.02 1 -1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