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말랐을 때는.

2019.05.01 09:08 조회 수 10

 몰랐지.



'아니, 살 빼고 싶다면 덜 묵고 많이 움직이면 되지 않나?'



라고.
















지금은 그리 살라하면.


차라리 지구에다가 아마겟돈 버튼 누르고 잡다.


떠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 말랐을 때는. R.Journey 2019.05.01 0 0 10
4950 내가..내가..!! 내가 100키로 넘다니이이 file R.Journey 2019.04.30 0 0 14
4949 농촌) 과거의 흔적을 발견하다. [2] file 쿠데리 2019.04.29 1 0 10
4948 내년엔 1차 시험을 봐야하는데 [3] 계란레몬과자 2019.04.29 1 0 15
4947 으으으..큿쏘오오. [3] R.Journey 2019.04.29 1 0 11
4946 허리 삐긋인가..요통인가.. R.Journey 2019.04.28 0 0 9
4945 왜들 요새 정치쿨신병자들이 넘치지? [2] R.Journey 2019.04.26 0 0 24
4944 근데..사실 어제부터 허리에 담이 와서. file R.Journey 2019.04.25 1 0 8
4943 역시, 세상사는. R.Journey 2019.04.25 0 0 5
4942 인간은 소통의 동물이 아니요. R.Journey 2019.04.24 0 0 8
4941 군에서 폰 풀리면 소설 쓰겠다고 생각했는데... [2] Comea 2019.04.23 3 0 12
4940 [포기]저도 유튜브 시작해 보려구요 [4] 계란레몬과자 2019.04.23 3 0 21
4939 봄이 오면 산에 들에 진달래 피네. R.Journey 2019.04.23 0 0 5
4938 생각해보면 웃기는 세상사 사랑 인식. R.Journey 2019.04.22 0 0 6
4937 자율주행차에 대해 문득 든 생각 [3] 酒袋飯囊 2019.04.21 1 0 17
4936 어제의, '최고의, 방탕 플레이' file R.Journey 2019.04.21 0 0 11
4935 왜 소설들에서 주인공이 시련 겪고. R.Journey 2019.04.19 0 0 8
4934 진주 방화 살인 사건을 보고 [1] iamtalker 2019.04.18 1 0 18
4933 기쁠 때는 글이 안써지고. R.Journey 2019.04.18 0 0 10
4932 어제 저녁은 과음했네요. R.Journey 2019.04.17 0 0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