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자소서를 쓰고 있는데요,

2018.09.27 21:06 조회 수 180 장작추가 2 / 0

최근 스스로 계획하여 이룬 성취와 이를 위해 노력했던 경험에 대해 기술하시오.

 

이 부분을 어떻게 써야 할지 도저히 생각이 안 나네요...

최근에 계획한 게 없어서요.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579 날씨가 극적으로 추워지네요 [2] H.Journey 2018.10.12 2 0 13
4578 한기총 여러분, 이단사이비 교회가 광화문에 진을 치고 있어요! [4] 인어 2018.10.11 2 0 25
4577 근황+다시 돌아갑니다. [4] H.Journey 2018.10.11 3 0 20
4576 이시하라 사토미 말입니다. [4] 우린.그루트 2018.10.09 1 0 30
4575 코치숄더백 샀어요~ 홈쇼핑적립이 되네요~ [1] file 뽁이 2018.10.08 1 0 22
4574 김치는 위로 올라갈수록 맛이 없어진다 [1] 토미에 2018.10.08 2 0 15
4573 진짭니다..진짜 오늘 끝입니다. [3] H.Journey 2018.10.05 3 0 22
4572 댓글학원 올해의 장원 [1] 작은눈의어른 2018.10.05 3 0 21
4571 그건 맞나보네.. [2] H.Journey 2018.10.05 2 0 17
4570 진짜..뭐하러 3년을 버렸지. [4] H.Journey 2018.10.04 2 0 16
4569 직장을 옮길 준비.. [2] H.Journey 2018.10.02 2 0 19
4568 10월 월.요.일.이.라.구!!(부글부들!) [2] H.Journey 2018.10.01 2 0 14
4567 10월 첫 빠따로 이몸 등장! [4] 우린.그루트 2018.10.01 2 0 25
4566 생과 사의 갈림길? [7] H.Journey 2018.09.29 3 0 14
4565 벌써 10월 목전.. [2] H.Journey 2018.09.28 2 0 29
» 자소서를 쓰고 있는데요, [4] 슈로 2018.09.27 2 0 180
4563 일이란 게 참.. [2] H.Journey 2018.09.27 2 0 12
4562 더빙 법제화에 대한 신성호 대표이사의 칼럼입니다. [2] 엄지꼼지. 2018.09.27 3 0 39
4561 역사 왜곡이 이래서 무섭습니다 [2] 계란레몬과자 2018.09.26 3 0 21
4560 Enya-Only Time [2] iamtalker 2018.09.26 3 0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