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http://theleader.mt.co.kr/articleView.html?no=2017110115507851229


최근들어 더빙의 입지가 줄어들고 있어서 참 걱정입니다.

이에 대해서 신성호 대표깨서 자막선호 현상에 대한 우려와 더빙의 중요성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특히 선진국들 중에서 자국어를 소홀히 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자국어를 세계화 하기 위해 유수대학들에 엄청난 기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더이상 더빙법제화의 입법을 미뤄서는 안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580 교통사고 피해자 위로 후진..2심도 살인 인정 안 돼 [2] 酒袋飯囊 2018.10.12 3 0 15
4579 날씨가 극적으로 추워지네요 [2] H.Journey 2018.10.12 2 0 13
4578 한기총 여러분, 이단사이비 교회가 광화문에 진을 치고 있어요! [4] 인어 2018.10.11 2 0 25
4577 근황+다시 돌아갑니다. [4] H.Journey 2018.10.11 3 0 20
4576 이시하라 사토미 말입니다. [4] 우린.그루트 2018.10.09 1 0 45
4575 코치숄더백 샀어요~ 홈쇼핑적립이 되네요~ [1] file 뽁이 2018.10.08 1 0 39
4574 김치는 위로 올라갈수록 맛이 없어진다 [1] 토미에 2018.10.08 2 0 18
4573 진짭니다..진짜 오늘 끝입니다. [3] H.Journey 2018.10.05 3 0 22
4572 댓글학원 올해의 장원 [1] 작은눈의어른 2018.10.05 3 0 24
4571 그건 맞나보네.. [2] H.Journey 2018.10.05 2 0 18
4570 진짜..뭐하러 3년을 버렸지. [4] H.Journey 2018.10.04 2 0 17
4569 직장을 옮길 준비.. [2] H.Journey 2018.10.02 2 0 20
4568 10월 월.요.일.이.라.구!!(부글부들!) [2] H.Journey 2018.10.01 2 0 14
4567 10월 첫 빠따로 이몸 등장! [4] 우린.그루트 2018.10.01 2 0 25
4566 생과 사의 갈림길? [7] H.Journey 2018.09.29 3 0 15
4565 벌써 10월 목전.. [2] H.Journey 2018.09.28 2 0 29
4564 자소서를 쓰고 있는데요, [4] 슈로 2018.09.27 2 0 182
4563 일이란 게 참.. [2] H.Journey 2018.09.27 2 0 12
» 더빙 법제화에 대한 신성호 대표이사의 칼럼입니다. [2] 엄지꼼지. 2018.09.27 3 0 45
4561 역사 왜곡이 이래서 무섭습니다 [2] 계란레몬과자 2018.09.26 3 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