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다들 성체훼손의 심각성을 잘 모르시는 것 같군요.

2018.07.12 20:57 조회 수 31 장작추가 3 / 0

정신 못차리는 아새끼들은 이게 사소한 일이라느니 천주교내 성적 추문에 대해서는 왜 조용했냐느니, 다른 데서도 신성모독 했는데 왜 나만 가지고 이러냐느니, 공권력이 침탈한 거랑 이게 같은 거냐느니, 이것 또한 미러링이라느니 온갖 헛소리를 지껄이고 있습니다.


심지어 나무위키에서도 중대성을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였습니다. 지방이든 불상이든 사리든 다 '상징물'에 불과하거든요. 하지만 성체는 '예수의 몸' 그 자체입니다. 그래서 비교인들이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충격을 받는 겁니다.


굳이 비유하자면 부모님 몸에 누군가 상해를 입힌 거 정도로 이해하면 됩니다. 성체는 세속적 금전가치는 무시할 정도지만(개신교용 성찬떡이 1000개에 3만원), 사제의 축성을 거친 성체는 석가모니 진신사리와 비교할 수 없는 종교적 가치가 있습니다. 헌데 이런 것을 정신나간 워마드는 이해하지도 않고, 나무위키도 제대로 언급하지 못했습니다.


무슨 특별한 의도가 있었다면 차라리 성물방에서 십자고상 사다가 하고싶은대로 하는 게 더 나았을 겁니다. 그러면 화제는 됐겠지만 찌질한 관종이 또 이상한 짓 한다고 넘어갔을 텐데 말이죠. 이런 건 주교회의가 거들떠보지도 않았을 겁니다.


은하선이 딱 적절한 한마디 남겼더군요. '의미없이 내뱉는 욕은 의도조차 망친다'.


하루빨리 잘못을 깨닫고 자중하는 게 좋겠지만, 성체모독이 워낙 특이한 교리인데다 걔네들이 그걸 알 지적수준도 안 되니 앞으로가 걱정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4432 편의점 최저임금 [1] new 계란레몬과자 2018.07.21 1 0 7
4431 [펌] 습관과 트라우마 [1] newfile 餓狼 2018.07.21 1 0 7
4430 날씨가 더워지니 매출이 평시보다 I.Journey 2018.07.20 0 0 11
4429 우리 모두 메갈라야 ... [1] 餓狼 2018.07.20 1 0 18
4428 정말 판타지보다 더한 현실 속에 사는.. [2] I.Journey 2018.07.19 1 0 15
4427 제가 활동하는 커뮤니티들 [2] 156 2018.07.19 2 0 13
4426 모닥불넷을 돌아보며 [3] file 쿠데리 2018.07.19 1 0 20
4425 글을 쓰기도 귀찮아지고. [7] I.Journey 2018.07.18 2 0 36
4424 메갈,워마드가 모욕죄라니...?! [7] 욕하고싶은 2018.07.18 1 0 16
4423 덥다고 하지만 [3] I.Journey 2018.07.17 1 0 16
4422 더워지니 음료수 판매율이 [3] I.Journey 2018.07.16 1 0 20
4421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방문에서 정말 아쉬운 점 [2] 酒袋飯囊 2018.07.15 1 -1 20
4420 흐어어어 엄청 덥고 습합니다. 장마네요. [7] 욕하고싶은 2018.07.15 1 0 26
4419 원래 칼럼인데... 기독교가 페미랑 절대 양립할 수 없는 이유. [12] 욕하고싶은 2018.07.14 3 0 18
4418 저는 KTX여승무원 문제 나오면 차마 보지를 못하겠습니다. [8] 酒袋飯囊 2018.07.13 2 0 25
4417 우리 모닥은 '생존 벙커' 같은 곳입니다. [7] file I.Journey 2018.07.13 3 -1 31
4416 일반화와 연좌는 어떤 경우도 허용되서는 안됩니다. [9] iamtalker 2018.07.13 4 0 28
4415 정치판은 동물적인 시점이 필요합니다. 밑에 요약있음. [3] 욕하고싶은 2018.07.12 2 0 17
» 다들 성체훼손의 심각성을 잘 모르시는 것 같군요. [3] 酒袋飯囊 2018.07.12 3 0 31
4413 진짜 전쟁인갑네ㄷㄷ [9] I.Journey 2018.07.12 2 0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