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Remember 0416

2018.04.16 12:35 조회 수 17 장작추가 2 / 0

2014년 4월 16일 남해에서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했고, 국가는 그 승객 중 어느 하나도 구조하지 않았습니다. 


물 위에 뜬 생존자들은 인근 어민 150명이 자기 배 60여척을 끌고 와 구조했고, 배 안에 남겨져 있던 생존자들은 민간 잠수사 200명이 구조하려 하였으나 해경의 조직적인 방해로 제대로 된 구조작업을 하지도 못한 채 철수해야 했습니다.


세월호 선체는 2년 11개월만인 2017년 3월에서야 인양되어 육지로 올라왔고, 그 날부터 현재까지 새누리당과 그 후신의 방해와 폄하 속에 선체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 날의 악인들은 일부 벌을 받았거나 받기 위해 재판 중에 있지만 그 날 의로웠던 사람들에 대한 보상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모두가 박근혜와 최순실과 구원파와 해경에 분노를 하고 있지만 승객을 구하기 위해, 학생을 구하기 위해 가라앉는 배로 들어간 승무원과 교사, 동료 승객들의 소식을 우리는 듣지 못하고 있습니다. 잠수병의 무서움을 알면서도 하루에도 몇 번씩 급류 속으로 들어가 목숨을 걸었던 민간 잠수사들에 대해서도 우리는 듣지 못하고 있습니다.


피해자와 가해자를 기억하는 만큼이나 그 날의 의인들을 기억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을 기억함으로써 그 날의 비극도 적폐 세력에 의한 국가와 국민의 패배가 아니라 현장에서 승리를 만들어간 시간으로 기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승리의 기억이 피해자와 그들의 비극을 지켜본 대중의 트라우마를 치유할 수 있을것이라 믿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그 날을 기억합시다.


잊지 말아야 할 ‘세월호 의인’ 10명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 Remember 0416 [1] 인어 2018.04.16 2 0 17
4075 벌써 4년.. [7] F.Journey 2018.04.16 2 0 17
4074 세월호는 이명박때부터 짚어봐야 합니다. [3] 酒袋飯囊 2018.04.15 2 0 23
4073 4.16 [2] 닥치고돌격 2018.04.15 2 0 17
4072 내일은 4월 16일이군요. [12] 계란레몬과자 2018.04.15 2 0 22
4071 역대 최고로 아름다웠던 앨범 아트 [2] file 계란레몬과자 2018.04.15 1 0 14
4070 음란물을 막는 이유(??) [5] 계란레몬과자 2018.04.15 3 0 27
4069 특이점이 온 자유한국당 [3] file 酒袋飯囊 2018.04.14 3 0 22
4068 플레이리스트.. [3] file 계란레몬과자 2018.04.14 2 0 14
4067 야동이 왜? 유해사이트일까? [10] 욕하고싶은 2018.04.14 2 0 32
4066 페미가 근절되야 하는 이유. [11] 욕하고싶은 2018.04.14 2 0 28
4065 소울워커 근황! [2] 욕하고싶은 2018.04.14 1 0 29
4064 13일의 금요일 [8] 캠핑장의회색 2018.04.13 3 0 21
4063 택배기사와 우체부에게 엘리베이터 사용료를 내라고 하는... [21] 욕하고싶은 2018.04.13 1 0 32
4062 중국에서 뉴 차이나인 프로젝트중! [5] 욕하고싶은 2018.04.13 1 0 36
4061 닐로가 요즘 대단하다더군요.....! 가수라는데 말입니다. 욕하고싶은 2018.04.13 0 0 11
4060 마카다미아네는 갑질이 기본이군요. [10] 욕하고싶은 2018.04.13 0 0 23
4059 병신같은 인권충이 만든 사회! 그리고 병신들. [2] 욕하고싶은 2018.04.13 2 0 28
4058 법을 만드는 국회의원이 무죄추정을 씹어?! [2] 욕하고싶은 2018.04.13 1 0 26
4057 더민주가 그렇게 여성공약을 남발하는데 말입니다. [6] 욕하고싶은 2018.04.13 1 0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