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간혹 트롤성 글을 쓰는 것..

2018.01.12 10:09 조회 수 18 장작추가 2 / 0

 


또는 저의 소설을 쓸 때 선역이자 우주를 구할 주인공이 대적해야 하는 


악의 세계들 구성하면서..



'작가 스스로가 악의 세계에 매혹당하는'


듯한 느낌 받을 때가 많습니다.




정확히는, 지금 당장 우리 사는 세상 현실 문제와 과장되고 변형시켜 만들어 뒤틀린 세상이.




전에 SF 사이트에서 올렸던 제가 쓰고자한 악의 세계 설정에 대해서도 


'일단 흥미롭다'는 반응입니다. 

근데 나중에 '사랑 문제' 주제에서 극렬한 의견 차이(저는 비관, 상대는 긍정)가 나서 이건 아니다는 느낌에 관둔 기억이 있습니다.




근데도 포기하고 싶슨 생각은 안듭니다. 오히려 최근 들어 더더욱 '이 이야기'가 필요한 게 아닌 가 고민합니다.



긍정을 위해 부정을 강조해보는?


아니. 무슨 미러링도 아니고.



그딴 수사는 필요없고. '날 것'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입니다.



당장 문학 캠프에 또 정리해봐야 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3706 (+근 건강?)차라리 [5] file F.Journey 2018.01.19 1 0 20
3705 [근황+홍..보?]요새 좀 바쁘군요. [4] F.Journey 2018.01.19 2 0 12
3704 하루의 끝 [2] file 계란레몬과자 2018.01.18 2 0 17
3703 여자아이스하키 단일로 하고 북한요구사항 들어주고... [6] 욕하고싶은 2018.01.18 2 0 19
3702 어이구 중급편 쓰기 힘드네용~ [2] 욕하고싶은 2018.01.17 1 0 17
3701 묘하게..지난 소설 악역 세계 단편쓰고 [5] file F.Journey 2018.01.17 1 0 16
3700 코인규제에 반대한 모 작가 ㅇㅅㅇ [8] 욕하고싶은 2018.01.16 2 0 27
3699 드디어..통과가 되었습니다. [6] 계란레몬과자 2018.01.16 4 0 21
3698 (잡담) 레밍 딜레마 (데이비드 히친스) (메모) [2] 쿠데리 2018.01.15 1 0 13
3697 새벽에 자는데 쿵쿵 소리에 비명소리에 [3] F.Journey 2018.01.15 1 0 39
3696 갑자기 철도 게임이 하고 싶어졌습니다. [1] 156 2018.01.15 1 0 14
3695 성화봉송 직접본... [3] file 닥치고돌격 2018.01.14 3 0 25
3694 어제 하루종일은 [3] file F.Journey 2018.01.14 1 0 18
3693 문체부는 병신들이 맞습니다. [10] 욕하고싶은 2018.01.13 2 -1 28
3692 ??? : 죽었지만 ‘고문’은 안했습니다. [2] 계란레몬과자 2018.01.13 1 0 24
3691 이번에 올린 생존요법은 가장 긴 스압이네요. [8] 욕하고싶은 2018.01.12 1 0 15
» 간혹 트롤성 글을 쓰는 것.. [3] F.Journey 2018.01.12 2 0 18
3689 오늘부터 생존덕후 중급반 모집합니다. 음후후!! [4] 욕하고싶은 2018.01.12 2 0 12
3688 덕후모닥불에 생존요법을 적고 있는데 말입니다. [4] 욕하고싶은 2018.01.11 2 0 15
3687 현제 상황... [2] 닥치고돌격 2018.01.11 2 0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