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강아지에 대해 잘 아시는분!

2017.12.07 23:30 조회 수 18 장작추가 3 / 0

 

저희 집 2살 말티즈 강쥐는 늘상 저를 졸졸 따라다니는 편이고 제 몸 위에는 다리, 허리, 배, 할것 없이, 누우면 누워있는대로, 앉으면 앉은대로 달려와서 안겨있기 좋아하는 것 같은데..


거기다 겨울엔 아침만 되면 앵기고 싶은지 빨리 나오라고 방문을 사정없이 긁어대는 바람에 방문에 스크래치가 생겼어요.놀고 싶어서가 아니라 따땃하니 안겨있고 싶나봐용.


제가 집을 비우면 떠나가라 짖고 울고 하는걸 보면 분리불안 같아서 아무래도 해결책이 필요한데 어떻게 훈련을 시키면 좋을지 감이 안 잡혀요.

넘어오지 못하게 벽을 만들어두면 벽을 [뚫고] 제 곁으로 오는 편이라 가끔은 힘들어요.


질문


1. 제 포지션은 주인인가요 보모인가요 집사인가요?

2. 어떻게 훈련시키면 좋을까요. 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3561 으으..날씨가 추워서 그런가 [3] file F.Journey 2017.12.13 1 0 14
3560 후회없는 글쓰기, 일하기. [3] F.Journey 2017.12.12 1 0 10
3559 엠빙신 사장은 바뀌었습니다. [5] 욕하고싶은 2017.12.12 2 0 22
3558 메갈페미를 거르는 좋은 문구.! [5] 욕하고싶은 2017.12.12 2 0 78
3557 경향이 경향했습니다. 경향일보 새끼들 산소 낭비하네요. [6] 욕하고싶은 2017.12.12 2 0 24
3556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보빨을 하나봅니다. [4] 욕하고싶은 2017.12.12 1 -1 34
3555 [범죄]요즘 아가들이.. [2] 계란레몬과자 2017.12.11 2 0 12
3554 서울시 돌았?! 미친거 확실함. [7] 욕하고싶은 2017.12.11 1 -1 25
3553 어제 글들 써보면서 느낀 건 [5] F.Journey 2017.12.11 1 0 14
3552 진짜 뉴웨이브(신 세기)가 와야할 짬. [3] file F.Journey 2017.12.10 2 0 14
3551 아메스라는 야동배우가 죽었군요. [2] 욕하고싶은 2017.12.10 2 0 34
3550 완전실망 이문세 [2] 酒袋飯囊 2017.12.09 1 -1 36
3549 3일째 몸살... [3] 스파츠 2017.12.09 3 0 13
3548 이국종 교수님이 성웅의 반열에 오르셨습니다. [4] 욕하고싶은 2017.12.08 2 0 24
3547 인상을 결정짓는법. [6] 욕하고싶은 2017.12.08 1 0 17
3546 중동식 도입이 필요합니다. [2] 욕하고싶은 2017.12.08 2 0 18
3545 일본화 되어간다는 느낌이 듭니다. [2] 욕하고싶은 2017.12.08 2 0 60
» 강아지에 대해 잘 아시는분! [7] 계란레몬과자 2017.12.07 3 0 18
3543 요새 분명히 느끼는 것. [5] file F.Journey 2017.12.07 1 0 26
3542 우리나라의 언론사들의 자격이 없는 이유. [4] 욕하고싶은 2017.12.06 2 0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