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비가 쏟아지는 밤입니다...

2017.10.12 22:58 조회 수 12 장작추가 2 / 0

사는 이가 얼마없는 산동네라서 그런지 가로등이 얼마 없습니다 가로등 하나 지나가면 바로 어둠입니다

스마트폰 플래시로는 안됩니다 별 수 없이 그냥 올라가려니 평상시와는 다른 분위기가 엄습하더군요

그 분위기로 인한 두려운 마음으로 부모님에게 전화하니 모임에 나가셨습니다

주변에 아무 것도 없건만 뭘 그렇게 두려운 건지... 그래도 올라왔네요 뭔 정신으로 올라왔나 모르겠습니다

내일 날씨도 이러하니 그러한 절차를 거쳐야 된다는 생각을 하니 기분이 축 쳐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3391 완연한 가을 날씨.. [4] new F.Journey 2017.10.20 2 0 12
3390 어제부터 모르는 번호가 자꾸 오네요 [5] new M.A.N 2017.10.20 3 0 12
3389 ??? : “개돼지도 이렇게 안 때려” [9] update 계란레몬과자 2017.10.19 2 0 17
3388 짤) 개복치 뼈 [2] file 쿠데리 2017.10.16 2 0 15
3387 탈핵을 비난하는 셸런버거라는 작자의 정채 입니다. [4] 엄지꼼지. 2017.10.16 2 0 21
3386 또 인사이동이라니...! [3] file F.Journey 2017.10.16 3 0 15
3385 아놔 대한예수교 국정회 새끼들... [6] 욕하고싶은 2017.10.16 0 0 21
3384 우리나란 모든 정부 부처를 다 잡아 죠져야 합니다. [4] 욕하고싶은 2017.10.15 1 0 18
3383 어금니 아빠 사건 두가지 궁금한점이 있네요. [13] 욕하고싶은 2017.10.13 2 0 38
» 비가 쏟아지는 밤입니다... [4] M.A.N 2017.10.12 2 0 12
3381 ??? : 적출 끝났습니다. 시신 데려가세요 [5] 계란레몬과자 2017.10.12 3 0 18
3380 요새 너무 흉악 엽기 범죄가 심하네요.. [2] iamtalker 2017.10.12 4 0 19
3379 오오, 벌써 할로윈 시즌이군요. [2] file F.Journey 2017.10.11 1 0 10
3378 자기 보신. F.Journey 2017.10.10 0 0 13
3377 어느새 연휴의 마지막 날이군요... [2] file M.A.N 2017.10.09 0 0 17
3376 세상이 달라졌음을 느끼게 하는 SNS 게시물 [3] file 酒袋飯囊 2017.10.08 1 0 25
3375 불교에 천태삼관이라는 개념이 있습니다. [2] iamtalker 2017.10.07 2 0 21
3374 적성이라는거.. [2] iamtalker 2017.10.07 1 0 13
3373 [딴지]아니요, 있는건 있는 겁니다. [2] 인어 2017.10.06 2 0 18
3372 흐... [2] 한가화 2017.10.05 2 0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