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자기 보신.

2017.10.10 13:17 조회 수 14

 흔히 보신주의라 하면 '또 공무놈들이 ㅉㅉ'하는 것만 생각하는 경향들이 큰데 



생각보다 '사는 거 전반'에 이런 태도들이 심지어 '보신주의를 욕하는 이'에게도 있다는 사실을 잘 자각하지 못한다.




가령 마트에서 해봤자 쓸모없을 질문



'이거 싸요?'



하는 걸 고집스레 한다. 이후 '확실히 답'할 경우.




"싸요" - 딴 마트는 더 싼데요? 여기 왜 이리 비싸.(그럼 거기서 사지 왜 여기서 그 소리인데 안 깎어. 절대 안 깎어. 흙파서 장사하는 거 아님.)



"비싸요" - 어휴 뭔 물건이 비싸 안사

(굶는 건 어떰?)








여하튼 꼬투리 잡도록 유도하는 '갑'들 등쌀 오래동안 당해보면 도저히 '진심 다하면 사람은 온다'란 입발린 소리하는 '선자'들 얼굴에 킥을..



여하튼 이때 정답은 이거다.



"찍어봐야 돼요"


왜 마트 관련인이 되가지고 가격 어쩌구저쩌구 걸기 전에


"물건이 천가지가 넘는데 그걸 다 어찌 기억 못해요"


라고 방어 전략 쓰는 것. 덤으로 위 두 말대답(?)들도 회피할 수 있으니 일석삼조.











모든 것엔 다 '이유'가 있는 법. 거저 나오는 건 절대 '공짜 점심 그른 거 읍다'급이란 말씀이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
3384 우리나란 모든 정부 부처를 다 잡아 죠져야 합니다. [4] 욕하고싶은 2017.10.15 1 0 21
3383 어금니 아빠 사건 두가지 궁금한점이 있네요. [13] 욕하고싶은 2017.10.13 2 0 38
3382 비가 쏟아지는 밤입니다... [4] M.A.N 2017.10.12 2 0 13
3381 ??? : 적출 끝났습니다. 시신 데려가세요 [5] 계란레몬과자 2017.10.12 3 0 20
3380 요새 너무 흉악 엽기 범죄가 심하네요.. [2] iamtalker 2017.10.12 4 0 21
3379 오오, 벌써 할로윈 시즌이군요. [2] file F.Journey 2017.10.11 1 0 12
» 자기 보신. F.Journey 2017.10.10 0 0 14
3377 어느새 연휴의 마지막 날이군요... [2] file M.A.N 2017.10.09 0 0 18
3376 세상이 달라졌음을 느끼게 하는 SNS 게시물 [4] file 酒袋飯囊 2017.10.08 2 -1 30
3375 불교에 천태삼관이라는 개념이 있습니다. [2] iamtalker 2017.10.07 2 0 22
3374 적성이라는거.. [2] iamtalker 2017.10.07 1 0 14
3373 [딴지]아니요, 있는건 있는 겁니다. [2] 인어 2017.10.06 2 0 19
3372 흐... [2] 한가화 2017.10.05 2 0 20
3371 일워 없어졌네요? [11] 나나밍빠피너 2017.10.04 2 0 116
3370 확실히 연휴긴 연휴군요. [2] F.Journey 2017.10.03 2 0 13
3369 다들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 [2] iamtalker 2017.10.02 2 0 18
3368 정보관리 고민 [2] iamtalker 2017.10.02 1 0 18
3367 드디어 추석연휴네요. [2] 욕하고싶은 2017.10.02 1 0 16
3366 10월 첫날 , 잘 보내고 계신가요? [10] M.A.N 2017.10.01 3 0 25
3365 신박한 여성징병반대 등장 [4] 욕하고싶은 2017.09.29 0 0 43